통합 검색

FASHION MORE+

스윔 쇼츠

휴양지보다 먼저 찾은 스윔 쇼츠.

UpdatedOn May 19, 202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5017-413648-sample.jpg

밝은 청록색 스윔 쇼츠 11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이맘때가 되면 어김없이 휴양지보다 수영복을 먼저 고르곤 한다. 당장 어디론가 멀리 갈 계획은 없으니 반바지 대신으로 활용하기 좋은 쇼츠 스타일의 수영복에 먼저 눈길을 돌린다. 물가로 가면 수영복으로, 일상에서는 셔츠에 반바지 차림으로 마음껏 다닐 수 있는 경쾌한 수영복. 폴로 랄프 로렌은 매년 여름이 채 오기 전에 청쾌한 색과 눈 시린 채도의 수영복들을 선보인다. 무릎 위로 한 뼘 올라오는 길이라 화끈한 도전 정신보다는 보편적인 편안함에 가깝다. 낙낙한 하와이안 셔츠에 바스락거리는 수영복만큼 여행지에서 편하고 만족스러운 차림이 없으니 맘에 드는 것들은 미리 장바구니에 담고 보게 된다. 이만큼 가까워진 여름을 기다리면서.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재용

2020년 05월호

MOST POPULAR

  • 1
    SF9의 세 남자
  • 2
    숫자와 섹스
  • 3
    가을 향수
  • 4
    NEW VINTAGE
  • 5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RELATED STORIES

  • FASHION

    세차장에서

    명랑한 스웨트 셔츠를 입고 반짝반짝 세차를 합니다.

  • FASHION

    처치스의 페니 로퍼

    이 계절에 탐나는 이름, 처치스와 페니 로퍼.

  • FASHION

    정체성 확실한 반지들

    브랜드의 정체성을 명확히 보여주는 반지들.

  • FASHION

    가을 스웨트 셔츠

    가을이 오길 손꼽아 기다린 스웨트 셔츠 9.

  • FASHION

    디올 맨의 액세서리

    디올 맨이 주디 블레임에게 건네는 빛나는 헌사.

MORE FROM ARENA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4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LIFE

    젊은 골퍼들의 'FLEX'

    골프도 즐기고 호화스러운 리조트에서 휴식까지. 요즘 젊은 골퍼들은 이런 곳에서 논다.

  • CAR

    시승 논객

    더 뉴 싼타페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VIDEO

    [A-tv] 오메가 x 찬열

  • CAR

    마법처럼 달려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세단 브랜드 롤스로이스가 작심하고 만들었다. 11년 만에 출시된 2세대 뉴 고스트가 한국 땅을 밟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