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ALL DAY, EVERYDAY

매일 함께하고 싶은 블루 다이얼 워치와 청바지 6.

UpdatedOn May 13, 202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85-413269-sample.jpg

CARTIER

견고한 사각 케이스와 베젤 위 스크루 장식이 눈길을 끄는 시계.
시곗줄을 간편하게 바꿀 수 있는 퀵스위치 시스템과 브레이슬릿 길이를 손쉽게 조정할 수 있는
스마트링크 시스템을 적용해 실용성 또한 높다. 산토스 드 까르띠에 8백50만원대 까르띠에 제품.
+ 데님 팬츠 28만5천원 풀카운트 by 모드맨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85-413270-sample.jpg

IWC

항공 시계의 DNA를 충실하게 계승한 모델. 대범한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와 검 모양 시곗바늘로 가독성 높은 다이얼을 완성하고,
40mm 케이스엔 오토매틱 무브먼트 35111을 탑재했다. 파일럿 워치 마크 XVIII 어린 왕자 에디션 5백70만원대 IWC 제품.
+ 데님 팬츠 41만9천원 웨어하우스 by 모드맨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85-413271-sample.jpg

TAG HEUER

현대적인 디자인과 기능을 두루 갖춘 모델. 블루 다이얼 위에 간결한 아플리케 인덱스와 핸즈를 얹어 군더더기 없는 얼굴을 보여준다.
3시 방향에는 요일과 날짜창을 배치해 실용성을 높였다. 까레라 칼리버5 데이-데이트 41mm 3백28만원 태그호이어 제품.
+ 데님 팬츠 29만9천원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85-413272-sample.jpg

JAEGER-LECOULTRE

1960년대 탄생한 메모복스 폴라리스를 현대적으로 재현한 시계. 2시 방향의 크라운은 이너 회전 베젤을, 4시 방향의 크라운은 시와 분,
배럴을 조정하고 관장하는 트윈 크라운 구조를 채택했다. 예거 르쿨트르 폴라리스 오토매틱 가격미정 예거 르쿨트르 제품.
+ 데님 팬츠 24만8천원 버거스 플러스 by 바버샵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85-413273-sample.jpg

BVLGARI

팔각형 다이얼과 원형 베젤을 조합해 기하학적 균형미를 꾀했다. 58개의 단면을 갖춘 41mm 스틸 케이스엔 정교하게 선레이 세공한
블루 다이얼을 사용했으며, 칼리버 BVL 191 솔로템포를 탑재해 42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옥토 로마 8백만원대 불가리 제품.
+ 데님 팬츠 27만9천원 오슬로우 by 블루스맨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85-413274-sample.jpg

OMEGA

데님 같은 시각 효과를 내기 위해 수직 브러싱 처리한 블루진 다이얼이 특징. 여기에 파란색 데님 스트랩을 매치해 캐주얼한 매력을 한층 강조했다.
수심 150m 방수를 지원한다. 레일마스터 오메가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40mm 6백만원대 오메가 제품.
+ 데님 팬츠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ASSISTANT 손형명

2020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안효섭다운 연기
  • 2
    가장 이상적인 워케이션
  • 3
    연말을 보내는 방법
  • 4
    김소연의 진심
  • 5
    Newest Hamilton

RELATED STORIES

  • WATCH

    Newest Hamilton

    해밀턴의 글로벌 브랜드 앰배서더 배우 다니엘 헤니가 지금껏 본 적 없는 낯선 해밀턴의 시계들을 손목 위에 올렸다. 하나같이 남다른 의미와 특별함을 담고 있는, 신선한 변화를 적용한 새로운 시계들이다. 한껏 들뜬 마음으로 시선을 시계에 집중시켰다.

  • WATCH

    Overtime Worker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굴러간 하루를 보내고 겨우 시계를 보니 오늘도 역시 이 시간.

  • WATCH

    블랙 스틸 시계가 품은 시간

    스틸과 블랙만이 품는 고요한 오라, 이 모든 것을 겸비한 시계 여섯 점.

  • WATCH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 WATCH

    예거 르쿨트르, 앰버서더로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 선정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메종 예거 르쿨트르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맞이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AB6IX의 네 남자

    어느 것 하나로 모이지 않고 각자 들쭉날쭉한 개성을 지녔지만, 함께 근사한 하모니를 만드는 AB6IX에게 나다운 것이 뭔지 물었다.

  • TECH

    HOW COME?

    1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오늘은 정킬라

    DJ 바리오닉스와 정킬라, 그리고 이를 만들어낸 황재민은 모두 같은 인물이다. 한 우물만 파는 고집스러운 바리오닉스와 달리 정킬라의 음악에는 모두를 포용할 수 있는 따뜻함이 담겨 있다. 오늘 그는 정킬라다.

  • LIFESTYLE

    포르쉐 이코넨, 서울

    포르쉐코리아 대표 홀가 게어만과 나눈 대화.

  • FEATURE

    코로나19의 중심에서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