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HIRTS & SEAT

느긋한 셔츠, 혼자 머무는 자리.

UpdatedOn May 12, 202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102-sample.jpg

테일러드 팬츠 1백23만원·오버사이즈 셔츠·슈즈 모두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게리트 리트벨트의 레드 앤 블루 암체어(Red & Blue Armchair) 7백81만원 까시나 by 더콘란샵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103-sample.jpg

검은색 비스코스 소재 셔츠 99만5천원·가죽 슬립온 2백7만5천원·크로스백 3백35만원 모두 보테가 베네타, 팬츠·벨트·왼손과 오른손의 반지 모두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에바 파스터 & 미하엘 겔트마허의 엘리펀트 체어(Elephant Chair) 98만원 크리스탈리아 by 더콘란샵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104-sample.jpg

실크 소재 프릴 셔츠 1백75만원·부츠 2백17만원 모두 구찌, 팬츠 1백45만원 오프화이트, 목걸이 에디터 소장품.
그레테 얄크의 지제이 체어(GJ Chair) 4백38만원 랑게 프로덕션 by 에이후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101-sample.jpg

연보라색 셔츠·분홍색 팬츠·스니커즈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이너로 입은 티셔츠 43만원 오프화이트, 목걸이 에디터 소장품.
엔리코 프라테시 & 스티네 잼의 비틀 다이닝 체어 벨벳 핑크(Beetle Dining Chair Velvet Pink) 1백77만원 구비 by 더콘란샵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105-sample.jpg

작은 스터드 장식 실크 셔츠·슬리브리스 톱·가죽 팬츠·스카프·원석 네크리스·삼각 펜던트 네크리스·오른팔의 뱅글·왼팔의 브레이슬릿·더비 슈즈 모두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마츠 테셀리우스의 브루노 체어(Bruno Chair) 5백73만7천원 칼레모 by 에이후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097-sample.jpg

오간자 실크 셔츠 1백만원·팔찌 65만원·스니커즈 92만원 모두 펜디, 가죽 팬츠 가격미정 발리, 벨트 가격미정 셀린느, 니트 양말 21만원 구찌 제품.
더콘란샵 한정으로 제작된 매그너스 롱 디자인의 크로스 레그 카운터 스툴(Cross Leg Counter Stool) 3백76만원 더콘란샵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098-sample.jpg

의자에 걸쳐둔 벨벳 트랙 재킷·셔츠·이너로 입은 메시 슬리브리스·가죽 팬츠·은색 슈즈 모두 가격미정 셀린느 제품.
더콘란샵 한정으로 제작된 매그너스 롱 디자인의 크로스 레그 라운지 체어(Cross Leg Lounge Chair), 스툴 포함 5백2만원 더콘란샵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100-sample.jpg

더블 포켓 반소매 셔츠 가격미정 보스 맨, 긴소매 줄무늬 셔츠 81만원·가죽 벨트 가격미정·체인 장식 벨트 가격미정 모두 지방시, 데님 팬츠 21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양말 8천5백원 클로브, 더비 슈즈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마트 스탐의 1920년대 디자인을 1930년대에 복각한 체어 가격미정 토넷 by 미뗌바우하우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106-sample.jpg

흰색 셔츠·볼로 타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이너 티셔츠 8만9천원·데님 팬츠 23만9천원 모두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벨트 63만원 구찌, 양말 5천원 시몬스 하드웨어 스토어, 슈즈 3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임스 알루미늄 그룹 매니지먼트 체어(Eames Aluminum Group Management Chair) 3백81만원 허먼 밀러 by 에이후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099-sample.jpg

붉은색 가죽 셔츠 4백80만원 구찌, 티셔츠 11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데님 팬츠 29만9천원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의자에 걸어둔 가죽 셔츠 가격미정 로로피아나, 양말 5천원 시몬스 하드웨어 스토어, 스웨이드 로퍼 가격미정 발리 제품.
한노 본 구쉬테트의 1974년 디자인 S30 체어(S30 Chair) 가격미정 토넷 by 미뗌바우하우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095-sample.jpg

차이니스 칼라 셔츠·흰색 슬리브리스 니트·통이 넓은 팬츠·송아지 가죽 소재 샌들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한스 베그너의 CH24 위시본 체어(CH24 Wishbone Chair) 1백32만원 칼한센앤선 by 더콘란샵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71-413096-sample.jpg

레오퍼드 무늬 트렌치코트·베이지색 셔츠·흰색 슬리브리스 톱·팬츠·라피아 소재 로퍼 모두 가격미정 돌체앤가바나 제품.
한스 베그너의 PP225 플래그 할야드 체어(PP225 Flag Halyard Chair) 1천8백52만원 피피 뫼블러 by 에이후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조기석
STYLING 최태경
MODEL 노승화, 이현석, 황준영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손형명

2020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 2
    SF 문학의 새물결
  • 3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4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 5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RELATED STORIES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지난여름 <가짜사나이>는 유튜브를 뒤흔들었다. 교관들은 진심을 다해 소리쳤고, 백만 유튜버 교육생들은 유튜버가 아닌 진짜 자신을 드러냈다. 진정성은 사람들을 불러 모았고,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다. 제목 빼고 모든 게 진실인 <가짜사나이>.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에이전트 H, 야전삽 짱재를 만났다. 그들 역시 진심뿐인 사나이들이었다.

  • FILM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X 빈지노

  • FEATURE

    서울 아파트 상상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INTERVIEW

    CAR WASH LOVER 박재근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