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AGENDA

치즈를 부탁해!

On May 06, 2020

다양한 치즈의 매력에 빠질 시간.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16-412402-sample.jpg

HARD CHEESE

1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에 등장하는 구멍 숭숭 뚫린 치즈로 유명하다. 씹을수록 감칠맛이 나며 밀도 높은 식감이 특징인 에멘탈.
2 로마 시대부터 양젖을 가열 후 응고시켜 만들었다. 로마 건국 신화에도 등장하며 맵고 짠맛이 강하다. 이탈리아 정통 파스타에 필히 들어가는 페코리노 로마노.
3 주황빛을 띠는 네덜란드 전통 치즈다. 네덜란드에서 생산하는 치즈 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맛이 부드럽고 고소한 고다.
4 이탈리아 전통을 밑거름 삼아 미국에서 탄생했다. 치즈에 에스프레소를 발라 쌉쌀함과 스모키한 향을 더했다. 초콜릿, 맥주와 궁합이 좋은 에스프레소 벨라비타노.
5 스위스의 산골 마을 그뤼에르에서 탄생했다. 다소 강한 향에 망설여지지만 퐁뒤로 만들어 먹으면 고소하게 퍼지는 향이 일품인 그뤼에르.
6 붉은 왁스로 코팅된 껍질을 둘러 사과처럼 보인다. 달지 않고 쌉싸래한 맛이 애주가에게 사랑받는 에담.
7 영국을 대표하는 치즈로 커드에 열을 가해 숙성시키는 체더링 방법으로 만든다. 입안에 머금으면 부스러지는 식감이 독특한 체다.
8 고다 치즈에 이탈리아 사람들이 좋아하는 페스토를 더했다. 다른 치즈에서 볼 수 없는 빨간 색감은 플레이팅하기 좋다. 고소한 고다 치즈에 레드 페스토가 상큼함을 더해주는 페스토 로소.
9 에담 치즈의 제조 방식을 모방해 만들어 ‘프렌치 에담’ 이라는 별칭이 있다. 아나토 색소를 첨가해 오렌지색을 띠며 과일 향과 견과류 맛이 선명한 미몰레트.
10 호두를 넣어 만든 고다 치즈다. 고소한 호두의 맛과 식감이 조화를 이뤄 고다 치즈를 처음 접하는 이들도 먹기 부담 없는 월넛.

FRESH & SOFT CHEESE

  • 마담 로익

    ‘로익 부인의 레시피’라는 뜻을 가진 부드러운 크림치즈. 치즈의 고장 브르타뉴 출신이다. 다른 크림치즈들에 비해 단맛은 적고 우유의 담백함은 풍부하다. 프랑스에서 판매되는 신선 치즈 중 높은 판매율을 자랑하며 주로 바게트, 베이글 등에 발라 먹는다.

  • 리코타

    리코타는 치즈를 만들고 남은 유청을 다시 끓여 만든다. 고대 로마 시대부터 먹어 이탈리아 요리 전반에 쓰인다. 원유와 생산 방법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다. 견과류와 시리얼, 과일 잼을 곁들이면 슴슴한 맛에 달콤함을 더할 수 있다.

  • 셰브르 고트 치즈

    셰브르는 프랑스어로 염소라는 뜻이다. 염소젖을 발효시켜 만든 치즈인데 특유의 새콤함이 코를 자극한다. 외형은 카망베르나 리코타와 닮았고 입안에서 녹는 식감도 비슷하다. 숙성 기간이 오래될수록 색은 진하고 맛은 자극적이다.

  • 모차렐라

    모차렐라 치즈는 다른 치즈와는 다르게 통통 튀기는 찰떡 모양이다. 캄파니아 지방의 물소젖으로 만든다. 토마토와 바질이 어우러진 마르게리타 피자의 주재료이며 신선한 모차렐라 치즈는 단면을 갈랐을 때 우유가 스며 나온다.

  • 마스카르포네

    티라미수 케이크의 주재료다. 크림을 원료로 사용해 지방 함량이 높다. 보통 디저트로 신선한 과일과 함께 먹는다. 이름은 이탈리아를 방문해 마스카르포네를 맛보고 감탄한 스페인 총독의 말에서 따왔다. ‘Mas que bueno(최고의 맛)’.

  • 카망베르

    프랑스 혁명 시절 카망베르 지역에 피신한 신부가 치즈 제조 기술을 전수한 게 카망베르 치즈의 시작이다. 3주 이상 숙성 과정을 거치며 쫄깃한 버터처럼 말랑말랑함을 느낄 수 있다. 견과류와 버섯 등의 풍미가 풍부하며 짭짤한 맛이 난다.

  • 브리

    왕의 치즈라는 별명답게 왕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태양왕 루이 14세는 매주 마차 50대 분량의 브리 치즈를 궁전으로 들였을 정도. 차게 먹는 것보다 상온에 두었다 먹어야 특유의 풍미를 제대로 음미할 수 있다.

  • 다나블루 클래식

    덴마크의 유명한 블루 치즈 다나블루. 블루 치즈 특유의 코를 콕 찌르는 향에 놀랄지 모른다. 곰팡이를 숙성시켰기 때문인데 익숙하지 않으면 가열해 먹는 걸 추천한다. 푸른곰팡이가 마치 대리석 무늬를 닮아 블루 치즈라 불리게 됐다.

  • 생 앙드레

    치즈 외피를 흰곰팡이가 둘러싸고 있는 수분감이 많은 치즈다. 치즈 윗부분에 형성된 흰곰팡이가 구름과 솜사탕을 연상시켜 ‘천국의 치즈’라는 애칭이 붙었다. 다른 치즈에 비해 풍부한 크림 함량이 독특한 풍미를 선사하며 입안에 부드럽게 맴돈다.

다양한 치즈의 매력에 빠질 시간.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재용, 최승혁
ASSISTANT
김인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