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스마일리스마일

스마일리스마일의 음악은 앞으로 나아간다. 하늘이든, 바다든, 강이든.

UpdatedOn April 07, 2020

/upload/arena/article/202004/thumb/44626-408715-sample.jpg

(왼쪽부터) 류준이 입은 재킷은 아크네 스튜디오, 셔츠 노운, 니트 소윙바운더리스, 팬츠 더스톨른가먼트, 타이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준철이 입은 셔츠 노운, 니트 소윙바운더리스, 타이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수더분한 두 남자가 재킷 주머니에 아무렇게나 손을 찔러 넣은 채 들어왔다. 북적거리는 스튜디오 현장이 낯선 듯 주변을 살피며 인사를 건넸다. 듀오 밴드 스마일리스마일의 박준철과 류준이다. 듀오가 드문 요즘, 두 남자는 왜 뭉쳤을까. “저희는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친구였어요. 함께 밴드부에 들어가 각자 기타와 베이스를 맡았죠. 2003년부터 팀을 결성하기 전까지 자신의 일을 하면서도 음악은 꾸준히 해왔어요.” 박준철이 말했다.

이들은 EP 앨범 <42000ft>를 시작으로 다양한 시티 팝 음악을 선보여왔다. 인터뷰를 시작하자마자 그들에게 스마일리스마일로서의 활동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물었다. “30대에 위기가 찾아온 동시에 기존에 하던 것들이 다 붕 떠버렸어요. 세션으로 속해 있던 밴드들이 모두 사라져갔죠. 너무 갑작스러워 뭘 해야 할지 몰랐어요. 근데 반대로 뭘 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음악에서라면.” 그들은 음악이 그저 좋아서, 하고 싶어서 한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스마일리스마일로서 활동하기 이전에는 줄곧 강렬한 록 밴드의 세션으로 활동했었다. 하지만 이제는 잔잔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했다. “내가 좋으면 그만이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었어요. 하지만 이제는 우리가 좋아하는 것보다는 주변 사람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팝 음악을 하기로 했죠.”

류준은 현재 자신들이 추구하는 분위기에 꽤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그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음악적 영감은 영화나 글 등에서 얻을 수 있는 게 아니라고도 했다. 음악에 담긴 사연은 그보다 훨씬 단순한 곳으로부터 왔다. “예를 들면 바다 위에 떠 있는 피아노라든지 불이 꺼진 텅 빈 놀이공원을 가는 장면 등. 혹은 비행기 안이나 바닷가와 같이 특정한 공간과 이미지를 상정한 후 곡을 만들어요. 그 공간과 이미지는 일상에서 얻고요. 자다 일어나 씻고 커피를 내리는 자연스러운 일상 속에서 떠오르는 것들을 곧바로 종이에 써놓는 거예요. 아무렇게나요. 그날 기분에 따라 곡의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지지만요.”

그들은 일상에서 만들어진 곡이 일상을 변화시키는 힘을 갖기를 원했다. 그 힘은 스마일리스마일의 곡 속에 정직하게 묻어났다. 첫 EP 앨범 수록곡 ‘두 번째 유원지’는 오래된 캠코더로 촬영한 희미한 잿빛 영상을, 싱글 앨범의 ‘빗속에서’는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밤 풍경을 떠올리게 한다. ‘42000ft’를 들으면 끝없이 비행하는 느낌이다. 마치 1960년대 재즈를 들을 때면 가본 적도 없는 1960년대 재즈 바로 순간 이동한 착각에 홀리듯 말이다.

그들이 다음으로 안내할 세계는 어딘지 궁금해졌다. “다음 싱글 앨범은 가스펠 분위기가 날 것 같아요. 곡의 주제는 ‘강을 향해 간다’로, 모두 다 함께 강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상상하며 만들었어요. 신발끈을 질끈 묶고 외출하려던 사람, 산책하던 개도 동물도 모두 모여 다 함께 강으로 걸어가는 거죠.” 준철이 말하는 대로 머릿속에 개와 사람들이 걷는 풍경이 그려졌다. 비행기와 바다 그리고 강까지. 스마일리스마일은 걷고 또 나아간다. 끝이 보이지 않는 그 어딘가로.

재킷 논메인스트리머, 니트 지오송지오,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재킷 논메인스트리머, 니트 지오송지오,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재킷 논메인스트리머, 니트 지오송지오,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재킷 도조, 셔츠 노운 제품.

재킷 도조, 셔츠 노운 제품.

재킷 도조, 셔츠 노운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이우정
STYLIST 박선용
HAIR&MAKE-UP 이현정

2020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MY UNFAMILIAR FAMILY
  • 3
    경주의 봄
  • 4
    JAY B는 자유롭고
  • 5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RELATED STORIES

  • INTERVIEW

    더 보이즈의 세 소년

    지지 않는 태양처럼 뜨겁고 선명한 더보이즈의 현재, 주연, 선우와 보낸 한낮.

  • INTERVIEW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본능적인 색감, 과감한 붓질. 육준서는 주저하지 않는다.

  • INTERVIEW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시린 겨울을 지나 만개한 꽃처럼 피어난 소원과 엄지.

  • INTERVIEW

    육준서의 스펙트럼

    UDT 출신의 미술가 육준서. <강철부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그가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제네시스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과 함께.

  • INTERVIEW

    지올 팍이 장르다

    지올팍은 장르를 따지지 않는다. 자신만의 장르를 창조한다. 그의 음악엔 기묘한 이야기가 담겨 있고 기괴한 영상으로 표현된다.

MORE FROM ARENA

  • SPACE

    이탈리아 건축가가 설계한 오두막 Mountain Refugee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TECH

    새로운 세대의 스타일

    MZ 세대는 모든 측면에서 기존 세대와 확연한 차이를 드러낸다. 디지털, 전자 디바이스를 활용하는 그들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 INTERVIEW

    육준서의 스펙트럼

    UDT 출신의 미술가 육준서. <강철부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그가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제네시스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과 함께.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