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PET&ME

'댕댕'어(語)

개는 표정으로 말한다. 표정으로 알아본 개의 언어.

UpdatedOn April 06, 2020

/upload/arena/article/202004/thumb/44612-408524-sample.jpg

개도 꿈을 꾸나

꿈을 꾼다! 강아지는 일상에서 일어난 일이나 현재 배우고 있는 활동들을 꿈꾼다. 상대적으로 작은 개들이 큰 개보다 꿈을 더 많이 꾼다.

  • 턱을 괴고 바라볼 때

    반려인을 턱을 괸 채 지그시 바라본다면 어리광, 응석을 부리고 싶다는 신호다. 이럴 경우 귀여움에 취해 개의 모습을 감상하지 말고, 귀 뒤쪽부터 몸통까지 마사지하듯 ‘쓰담쓰담’ 해주자. 그러면 강아지는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느끼고 주인에게 고마워할 것이니.

  • 귀를 꼿꼿이 세웠을 때

    귀를 쫑긋 세운다면 집중하는 것.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집중하거나, 신비한 소음에 대해 궁금해하는 중일 수도 있다.

  • 귀가 납작하게 접힌다면

    긍정의 사인이 아니다. 두려움이나 공격성을 전달하기 위한 표현이다. 이마 주름으로 구별이 가능한데, 두려움을 느낀다면 주름이 펴질 것이고 공격성을 띤다면 주름이 접혀 있을 거다. 반면 귀에 염증이 있는 개는 가려움 때문에 귀를 납작하게 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하자.

  • 눈에서 흰자위가 보인다는 건

    개가 사람이나 물건에 시선을 고정하고 흰자위가 보이도록 눈을 치켜뜬다면, 불안과 동요의 징조다. 곧 터져버릴 수도 있다는 신호니 진정시키도록.

하품을 연거푸 할 때

자신은 지금 매우 평온한 상태니 위협하지 않을 거라는 뜻. 비교적 공격적인 개가 온순한 강아지 앞에서 하품을 자주 한다면 ‘나는 너를 위협하지 않을 거야’라는 행동이다. 혹은 불안과 스트레스의 신호다. 당신이 산책하다 만난 친구와의 대화 중, 반려견이 연거푸 하품을 늘어놓는다면 지루하다는 뜻이 아니다. 반려견에게 당신의 친구는 불편한 존재라는 의미다.

  • 코를 자주 핥는다면

    놀라울 정도로 후각이 발달한 개들은 코를 촉촉하게 유지하기 위해 코를 핥는다. 수분이 증가하면 냄새를 더 잘 맡을 수 있기 때문.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감정이 혼란스럽거나 두려운 상태일 때 코를 자주 핥는다.

  • 이빨을 드러낸 것은

    상황에 따라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 ‘나는 당신에게 순종 중이에요’ 혹은 ‘나 지금 화났어’라는 뜻. 으르렁거리는 소리도 보탠다면 정말 화가 많이 난 상태다.

  • 실눈을 뜨면

    만일 개가 실눈을 뜨고 접근한다면, 친근함을 나타내는 사회적인 표현이다. 하지만 자세를 뒤로 젖힌 상태로 실눈을 뜨고 있다면, 건들지 마라. 물지도 모르니까.

  • 미소를 짓는다면

    강아지의 미소는 흥분했다는 의미다. 웃겨서든 행복해서든. 때때로 억지로 헐떡이는 듯한 숨소리가 흘러나온다면 박장대소 중인 것!

PET&ME 시리즈

PET&ME 시리즈

 

반려견의 존재 이유

반려인 필수 앱

반려견과의 모험

슬기로운 반려생활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ILLUSTRATION 이현주

2020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 2
    논란에서 살아남기
  • 3
    레드벨벳 예리 'PSYCHE' 미리보기
  • 4
    HOW COME?
  • 5
    봄의 패턴들

RELATED STORIES

  • FEATUR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 FEATUR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 FEATURE

    클럽하우스와 탈중앙화

    클럽하우스 접속하면 날밤 샌다고들 한다. 다른 소셜 미디어나 커뮤니티와는 달라서 그렇다. 음성 대화 방식이 차이라면 차이겠지만 그보다는 선명하게 다른 구조에서 차이가 읽힌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소셜 미디어와 커뮤니티보다 블록체인과 더 유사하다. 중앙 시스템 대신 사용자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맺는 블록체인 구조에 목소리를 담으면 클럽하우스가 된다. 신선한 소셜 미디어의 등장을 깊이 들여다봤다.

  • FEATURE

    도시 기억하는 법

    도시의 이면을 보았다. 앞으로 더블린은 등 굽은 노인들의 뒷모습으로, 요하네스버그는 슬럼가 주민들의 표정으로, 뉴욕은 그라비티가 새겨진 지하철의 갱단들로 기억될 것이다. 요하네스버그, 뉴욕, 런던, 키예프, 더블린,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독특한 시선으로 기록한 사진가들의 책을 들췄다. 도시 사진집 7선이다.

  • FEATURE

    로봇 취업 추천서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로봇 제조사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며, 로봇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렸다. 최근 몇 년 사이 로봇 공학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위험한 지역을 돌아다니는 로봇이나 가파른 산을 타는 로봇, 조깅하는 로봇, 상품을 정리하는 로봇, 건설 현장에서 자재 운반하는 로봇 등 로봇은 산업 현장과 재해 현장, 일상에서 활동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 사회에 진출할 로봇들을 위해 그들의 이력서를 만들었다. 적성에 맞길 기대하며.

MORE FROM ARENA

  • FASHION

    눈여겨봐야 할 시즌 아이템들

    신선한 마음으로 새봄을 맞이하기 위해 눈여겨봐야 할 이번 시즌 아이템들.

  • INTERVIEW

    '주지훈의 자리' 미리보기

    배우 주지훈, A-AWARDS 수상하며 올해 가장 활약한 배우로 선정. <아레나 옴므 플러스> 커버 화보와 인터뷰 공개.

  • LIFE

    랜선 장보기는 어디가 최고?

    코로나 19의 장기화에 더욱 유용해질 정보.

  • INTERVIEW

    태민의 진심

    내 마음은 이렇다고, 사실 지금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고 무대에서 아이돌 가수가 진심을 토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2020년 태민은 자신의 이야기를 꾸밈없이 담은 세 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자신만의 음악 세계관을 공고히 구축했다. 또 슈퍼엠으로도 활약하며 전 세계 K-팝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태민의 진심을 듣는다.

  • FEATURE

    謹賀新年 근하신년

    지난했던 2020년을 떠나보내고 새해를 맞으며, 영화, 음악, 문학, 철학 등 각계의 어른들에게 살면서 마주한 크고 작은 절망과 그 절망을 밀어내는 단 한 가지에 대해 물었다. 성악가 조수미, 영화감독 이준익, 소설가 성석제, 철학가 서동욱, 영화평론가 정성일, 시인 김소연, 가수 김창완이 건넨 신년의 단어 혹은 문장.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