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봄 향수 5

봄에 뿌리면 더 좋을, 색다른 우드 계열 향수 5.

UpdatedOn March 31, 202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585-408202-sample.jpg

1 머스크와 우드를 사용해 따뜻한 느낌을 살린 향수. 사이프러스와 샌들우드, 화이트 머스크의 부드러운 향이 오래 지속된다. 001 맨 오 드 퍼퓸 100mL 14만7천원 로에베 by 세포라 제품.
2 최고급 인도산 백단유와 암브레트 씨, 페티그레인을 조합한 향수. 우디 계열에 카르다몸을 더해 이국적인 향취를 살렸다. 오 아자르 100mL 36만원 루이 비통 제품.
3 현대 남성의 이미지를 관능적으로 해석했다. 톡 쏘는 페퍼콘과 묵직한 가죽 향 뒤로 아틀라스 시더우드와 베티베르가 잔잔하게 남는다. 디올 옴므 오 드 뚜왈렛 100mL 14만원 디올 제품.
4 오리엔탈 우드와 스파이스, 과일 향을 세련되게 조합했다. 샌들우드와 바닐라, 암브레트 씨의 잔향이 길고 매혹적으로 이어진다. 에고이스트 오 드 뚜왈렛 100mL 14만3천원 샤넬 제품.
5 파충류라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향수. 시더우드와 가죽, 페퍼의 강렬한 향이 코끝에 먼저 와닿고, 그 뒤로 파우더리한 머스크가 펼쳐진다. 렙틀 오 드 퍼퓸 100mL 가격미정 셀린느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최민영
ASSISTANT 손형명

2020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 2
    육준서의 스펙트럼
  • 3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 4
    매드몬스터의 진실
  • 5
    온앤오프의 두 리더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고질라 VS. 콩, 누가 더 커?

    역대 고질라와 킹콩들의 키를 비교한다.

  • FASHION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시대와 세대를 초월하는 에르메스의 가방 전시가 서울에서 열린다.

  • FEATURE

    시청자의 일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됐고, <설강화>의 촬영 중단 청원은 20만 명을 넘겼다. 어느 때보다 시청자의 힘은 세다. 다만 빠르고 뜨겁고 집단적인 이 시대에 조심해야 할 것은 후진 것과 존재해선 안 될 것을 구분하는 것. 어떤 이야기에 박수를 보내고 어떤 이야기에 등을 돌릴지, 그것은 전적으로 보는 이들의 몫인 동시에 책무이기도 하다.

  • INTERVIEW

    여자친구 소원·엄지 'BLOSSOMED' 화보 미리보기

    여자친구 소원․엄지, 나른하고 우아한 패션 화보 공개

  • FEATURE

    '자유의 페달' 마틴 팀퍼레이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