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유튜브 성적표

요즘 이게 대세라며? 문득 국가대표 선수들의 유튜브가 궁금해졌다.

UpdatedOn March 12, 2020

  • 꽁병지TV
    섬네일 어그로 ★★★★ | 편집 ★★★★ | 유머 ★★★ | 정보 ★★★★☆

    ➊ 축구 선수 김병지
    구독자 328,000명 | 조회수 76,559,130회
    그의 시그너처 꽁지머리를 따 이름도 ‘꽁병지TV’다. 구독자 32만8천 명을 보유한 그는 축구를 중심으로 하되 콘텐츠에 한정을 두지 않는다. 구독자와 축구 대결하는 ‘지구특꽁대’는 평균 조회수 백만을 넘는다. 직접 찾아가 대결하고 선물 주는 ‘런치어택’은 꽤나 신박하다. 깨알 재미와 진행 능력은 하프라인을 넘은 지 오래다. 시대를 앞서간 골키퍼.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 하승진 YOUTUBE
    섬네일 어그로 ★★★★★ | 편집 ★★★ | 유머 ★★★★☆ | 정보 ★★★

    ➋ 농구 선수 하승진
    구독자 149,000명 | 조회수 12,779,418회
    자기 이름을 간판으로 내걸었다. 심플하게 이름도 ‘하승진 YOUTUBE’다. 현역 시절 NBA 센터로 활약했던 그는 유튜브에서도 오펜스와 디펜스를 요리조리 넘나든다. 한국 농구의 실태를 뼈 있게 때리는가 하면 예능형 콘텐츠로 웃음을 선사한다. 입담 역시 국보급이다. 자칭 ‘하셀럽’으로 통하는 그는 방송에서 거침없다. 현재 구독자 수 14만9천 명. 예나 지금이나 클래스는 영원하다.
  • 꽉잡아윤기
    섬네일 어그로 ★★★ | 편집 ★★☆ | 유머 ★★★☆ | 정보 ★★★☆

    ➌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
    구독자 33,200명 | 조회수 2,988,450회
    ‘깝윤기’라고 불리는 곽윤기는 끼로 뭉친 사내다. 국대 시절부터 쌓아 올린 내공은 유튜브에서 금빛 질주 중이다. 입이 풀리면 트랙 아홉 바퀴(1,000m)를 ‘빠꾸’ 없이 돈다. 스케이트를 모르는 사람도 선수 입장에서 말해주니 이해가 쉽다. 그때는 몰랐고 지금은 알 것 같은 ‘썰’ 푸는 맛도 재미있다. 그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역시 될 놈은 되는 세상. 유튜브에서도 곽윤기는 통하는 거 같다.
  • 이용대의 B-Connect
    섬네일 어그로 ★★ | 편집 ★★ | 유머 ★★☆ | 정보 ★★★★

    ➍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
    구독자 38,500명 | 조회수 2,447,899회
    이용대가 ‘비-코넥트’라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다. 현재 구독자 3만8천5백 명. 빈 공간을 노리듯 공략법도 꽤나 흥미롭다. 한국, 영어, 인도네시아 3개 국어 자막 서비스를 제공한다. 누가 이 채널을 좋아할지 정확히 스매싱한다. 배드민턴 레전드를 찾아가는 코너는 기존 영상과 확실한 차별점이 있다. 금메달리스트가 만든 유튜브 채널. 그것만으로도 이미 월클(월드클래스) 각이다.
  • 준규빌더
    섬네일 어그로 ★☆ | 편집 ★★ | 유머 ★★ | 정보 ★★★★☆

    ➎ 보디빌더 선수 이준규
    구독자 157,000명 | 조회수 19,855,273회
    헬린이(헬스 어린이)라면 봐야 할 유튜브 채널이 있다. 국가대표 보디빌더 이준규가 운영하는 ‘준규빌더’다. ‘한국인의 밥상’ 헬스 버전을 보는 느낌이다. ‘불멍(불을 보며 멍하게 있기)’ 때리기 좋은 콘텐츠다. 훈훈한 외모와 차분한 진행 말투는 수준급이다. 직접 대회에 참여해 선발되는 과정을 담아내는 영상도 쏠쏠하다. 식단 조절부터 운동 방법까지 짜임새 있는 구성도 참고할 만하다.
  • 수영국가대표 백승호
    섬네일 어그로 ★★ | 편집 ★★★★☆ | 유머 ★★★ | 정보 ★★★★

    ➏ 수영 선수 백승호
    구독자 42,900명 | 조회수 6,350,759회
    수영 동호회 아이돌 백승호는 자유형 1,500m와 400m가 주무기다. 그동안 쌓아온 풍부한 경험을 구독자에게 생생하게 전달한다. 그렇다고 ‘엄근진(엄격, 근엄, 진지)’ 영상만 고집하지 않는다. 광고면 광고, 일상이면 일상 뭐 하나 빠짐없이 물 흐르듯 담아낸다. 재미는 물론이고. 보다 보면 어느새 그에게 동요된다. 혀를 날름거리는 특유의 세리머니까지도.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2020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2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3
    패션 뉴웨이브 5
  • 4
    이미 떴어?
  • 5
    2억으로 주식을 샀다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MORE FROM ARENA

  • FEATURE

    <사이버펑크 2077>, 전설이 태어났다.

    ‘먹고 뒤져 XXXX들아’가 한국어로 더빙됐는데 1도 어색하지 않아.

  • FEATUR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CAR

    새 얼굴 세 차

    유행의 선두에 있는 얼굴들이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