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뛰는 맛

달릴 준비는 끝났다.

UpdatedOn March 11, 202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370-405780-sample.jpg

‘호버 마키나’ 18만9천원 언더아머 제품.

색다르고 색다른 고기능성 러닝화가 나타났다. 언더아머의 신상 ‘호버 마키나’다. 박력 있는 컬러가 우선 합격점이다. 러닝은 뭐니 뭐니 해도 시선 싸움이다. 안 보려고 해도 볼 수밖에 없는 마성의 무기를 가지고 시작한 셈이다. 기선도 제압했겠다 이제 기능성을 논해보자. 기존에 사용하던 소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고급 자동차에만 들어간다는 카본 플레이트를 사용했다. 덕분에 20% 가벼워진 무게도 성공적이다. 기록 단축에 한걸음 나아간 거다. 그뿐만이 아니다. 브랜드의 시그너처라 할 수 있는 호버 폼을 적용했다. 호버 폼이란, 쉽게 말해 충격은 덜고 에너지는 돌려주는 기능성 쿠션이다. 오랜 시간 달려도 피로감을 최소화한다. 얼마나 달렸을까? 궁금해질 때면 언더아머 맵마이런(#MapMyRun) 앱도 좋은 러닝메이트다. 기록부터 자세까지 살뜰하게 교정해준다. 이건 진정한 과학의 산물.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머리가 하늘에 닿을 때까지.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최민영

2020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뜨겁게 정수정
  • 2
    멋진 재찬의 에러
  • 3
    전천후 슈즈
  • 4
    손흥민 과소평가론
  • 5
    가구를 만난 디저트 카페 3

RELATED STORIES

  • FASHION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 FASHION

    Big and Big

    전례 없는 두 가지 협업을 보다 면밀히 살펴봤다.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MORE FROM ARENA

  • CAR

    자동차 트렌드 2022

    지금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8가지 키워드로 짚는다.

  • SPACE

    광장을 만드는 사람들

    이태원로에 작은 광장이 생겼다. 이름은 TSP737. 광장에 들어서면 모자를 눌러쓴 바리스타들이 감각적인 에스프레소를 만들고, 여느 카페와는 다른 구성과 공간이 펼쳐진다. 뭘 좀 아는 예민한 한남동 예술가들은 아침이면 에스프레소로 정신을 차리고, 저녁이면 에스프레소에 술을 첨가해 대화를 나눈다고 한다. TSP737를 만든 사람들을 만났다. 공간을 디자인한 월가 앤 브라더스의 백종환 소장과 콘셉트를 기획한 안성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다.

  • FEATURE

    세계관만 갖다 붙이면

    빙그레 왕국의 빙그레군이 세상에 나온 건 오래전 일이 됐다. 이후 브랜드들은 더 이상 브랜드 가치와 지향점을 홈페이지에 긴 글로 알리지 않는다. 세계관을 창조해 스토리텔링한다. 마치 광야에 에스파와 엔시티가 존재하듯 말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브랜드 세계관은 얼마나 지속가능할까? 빠르게 주목받긴 쉽지만 꾸준히 이어가긴 어려워 보인다. 브랜드가 세계관 마케팅을 위해 잊지 말아야 할 점은 무엇일까.

  • FASHION

    IN THE NAME OF HERMÈS

    지난 6월 파리에서 에르메스 멘즈 유니버스의 디렉터 베로니크 니샤니앙(Ve ´ronique Nichanian)을 만나 에르메스에서 보낸 시간과 새로운 컬렉션, 그리고 11월에 한국에서 열릴 특별한 패션쇼에 대해 물었다.

  • LIFE

    팔판동 골목길

    청와대와 삼청동 사이, 그 작은 사잇길을 우리는 팔판동이라 부른다. 북적이는 관광객을 피해 양반 마을의 정취를 느끼고 싶어 뒷짐 지고 팔판동 골목길을 걸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