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한 땀 한 땀

자세히 보면 놀랄 수밖에 없는 극강의 디테일.

UpdatedOn March 04,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293-404555-sample.jpg

왼쪽부터 로저 딘의 일러스트를 니들 펀칭, 자수로 새긴 니트 톱 3백40만원 발렌티노 제품. 아이보리색 자카르 재킷 가격미정 알렉산더 맥퀸 제품. 날렵한 검은색 코트 8백22만원 지방시 제품.

왼쪽부터 로저 딘의 일러스트를 니들 펀칭, 자수로 새긴 니트 톱 3백40만원 발렌티노 제품. 아이보리색 자카르 재킷 가격미정 알렉산더 맥퀸 제품. 날렵한 검은색 코트 8백22만원 지방시 제품.

  • VALENTINO

    이번 시즌 발렌티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에르파올로 피촐리는 영국 아티스트 로저 딘의 유토피아에 빠져들었다. 로저 딘만의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드는 판타지는 부드럽게 흐르는 실크 소재에 선명하게 새겨지거나, 입체적인 수작업 기법을 통해 3차원적으로 표현되었다. 예를 들어 이 오렌지색 니트 톱은 ‘옐로 시티’라는 테마의 프린트를 새겨 넣었는데, 생동감 있는 효과를 위해 섬 부분엔 가느다란 털을 풍성하게 살린 니들 펀칭을, 용, 나무, 꽃 등은 발렌티노만의 입체적인 자수 기법을 사용했다. 이 한 벌의 작품을 완성하려면, 두 명의 장인이 무려 3~5일은 공을 들여야 한다.

  • ALEXANDER MCQUEEN

    우아한 아트워크를 사랑해 마지않는 알렉산더 맥퀸의 수트엔 큼직한 꽃이 만개했다. 너무나 섬세하고 선명해 언뜻 프린트 같아 보이는 꽃망울들은 최상 품질의 실크와 울을 베이스로 한 자카르 원단에, 맥퀸 스튜디오에서 직접 핸드 페인팅한 아트워크를 세밀한 자수로 옮겨놓은 것. 고상한 수채화의 유려하게 물감이 번지는 느낌을 극대화해 한 올 한 올 새긴 자수는 변화무쌍한 모습으로 피어나는 꽃을 형상화했다. 수트는 엄격한 비율로 재단되어 각각의 자수가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배열되도록 했다. 알렉산더 맥퀸의 수트엔 어떤 경우에도 꽃이 허투루 피는 법이 없다.

  • GIVENCHY

    이른바 칠흑 같은 어둠을 담은 검은색 코트의 한 부분엔 빠르게 지나는 빛의 흔적처럼 날카로운 일러스트가 큼직하게 자리했다. 만년필로 휘갈긴 듯 기하학적 프린트는 지방시 로고와 추상적인 캘리그래피로 표현한 ‘Amore’라는 텍스트를 조합해 형상화한 그림. 이 캘리그래피는 선명한 자수와 함께 질서정연하고 촘촘하게 나열된 흰색과 은색의 가늘고 긴 비즈로 이뤄졌는데, 모두 인도의 6명의 장인들이 약 110시간에 걸쳐 수작업으로 작업한다. 적당히 무게감 있게 채워진 비즈 장식은 날렵한 테일러링 코트의 실루엣을 더 탱탱하게 잡아당겨 완벽하게 화려하고 매끈한 이브닝웨어를 완성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최민영
ASSISTANT 손형명

2020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 2
    아스트로 라키&윤산하, 시크한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 3
    지금 영감을 주는 전시
  • 4
    MOMENT WITH MINO
  • 5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RELATED STORIES

  • FASHION

    구겨지는 멋

    쓸수록 빈티지한 감성이 채워지는 녹진한 핸드크림.

  • FASHION

    VERY WOODY

    가을의 짙은 나무 내음이란.

  • FASHION

    자동차 폐기물 활용한 업사이클링 패션 프로젝트 ‘리스타일(Re:Style) 2021’

    현대자동차가 만든 업사이클링 패션, 럭셔리 편집매장에 들어간다

  • FASHION

    GOLF BRO

    골프는 형들처럼, 그냥 각자 내키는 대로.

  • FASHION

    모두를 위한 옷

    편안한 라이프웨어를 추구하는 유니클로와 독보적인 아웃도어 DNA를 지닌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이 만났다. 이를 기념해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의 디자이너 아이자와 요스케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야기를 나눠보니 두 브랜드가 궤를 같이한다는 점을 발견했다.

MORE FROM ARENA

  • ISSUE

    배우 천우희가 꼽은 '멜로가 체질' 명대사는?

  • LIVING

    [How-to] Leather Tissue Case

    의외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이런 거요. 가방도 지갑도 거추장스럽다며 들고 다니지 않더니(사내아이처럼 말이에요), 어느 날은 주머니 안쪽에서 수공의 미가 물씬 느껴지는 가죽 케이스를 꺼내 드는 겁니다. 그리곤 익숙한 듯 휴지를 뽑아 사용합니다. 지갑도 수첩도 아닌 이것이 무엇이냐고, 신기해서 물어보면 '휴대용 티슈 케이스'라고 할 테지요. 이런 걸 들고 다니는 남자가 흔하지는 않죠? 의외의 섬세함이 꽤 매력적으로 느껴지더군요.

  • FEATURE

    천사들의 몫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REPORTS

    WWE로 간 론다 로우지

    한때 여성 격투기의 흥행을 이끌었던 론다 로우지가 WWE 로열 럼블에 출연했다. 프로 레슬러 행보를 밝힌 격투기 스타에 대한 세간의 시선이 곱지 않다.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워드로브 02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