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5년 만의 변신

뺄 건 빼고, 필요한 건 모조리 넣었다. 온로드와 오프로드에서 자신감을 보이는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UpdatedOn March 05,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2/thumb/44276-404151-sample.jpg

 

 5 Years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가 5년 만에 새로 나왔다. 세대 변경은 아니다. 겉과 속이 살짝 달라졌다. 특히 오프로드 주행 성능이 강화됐다.

 10.25 inch 
중앙 디스플레이는 10.25인치의 터치 프로2를 탑재했다. 요즘 유행하는 가로로 긴 형태다.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해 화면 구성이 세련되며, 터치 반응 속도도 빠르고 정확하다. 아래에는 공조 장치와 드라이브 모드 조작 버튼들이 배치되는데, 온도 조절은 주행 중 조작하기 편하게 다이얼로 구성했다.

 160 mm 
실용성과 다목적성이 향상됐다. 2열 시트는 40:20:40으로 분할 폴딩된다. 리클라인 기능도 갖춰 전후 160mm 슬라이딩된다. 무릎 공간이 160mm 늘어난다는 뜻이다.

 6 Mode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는 실시간으로 주행 조건을 분석하고, 적합한 지형 프로그램을 자동으로 선택한다. 운전자가 직접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도 있다. 주행 모드는 에코, 컴포트, 오토, 눈길/잔디밭, 모래길, 진흙길로 구성된다.

 897 L 
더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센터 콘솔 박스는 최대 9.9L 수납 가능하며, 트렁크 공간은 897L로 확대됐다.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1,794L까지 적재할 수 있다.

 48 Volt 
연비 향상은 모든 차량의 목표다.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연비가 약 6% 개선된다. 48볼트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은 주행 중 에너지를 저장하고, 엔진 구동을 보조한다.

 2% 
ZF 9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기존 변속기보다 약 2% 향상된 연비를 제공한다.

 180 hp 
시승한 D180 SE 모델은 2.0L 4기통 터보 디젤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 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43.9kg·m의 힘을 발휘한다. 가솔린 엔진은 이보다 높은 249마력의 출력과 37.2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180° 
클리어 사이트 룸미러가 탑재됐다. 룸미러 하단 레버를 잡아당기면 후방 카메라의 영상이 보인다. 트렁크에 짐을 가득 실어도 깨끗한 후방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전방 시야 확보는 클리어 사이트 그라운드 뷰를 사용한다. 보닛 아래 180도 전방이 화면에 표시된다.

 600 mm 
오프로드 성능이 강화됐다. 최대 600mm의 도강 능력을 갖췄다. 특히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을 제공해 진흙이나 모래, 눈길같이 마찰력이 낮은 노면에서도 안전하게 벗어날 수 있다.

 62,300,000 won 
가격은 6천2백30만원부터. 시승한 D180 S 트림은 6천6백40만원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영양제 레시피
  • 2
    이미 떴어?
  • 3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 4
    더 보이즈의 소년들
  • 5
    2억으로 주식을 샀다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현대자동차 쏘나타 N 라인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한파가 온다. 이어서 긴 밤과 폭설, 블랙 아이스가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겨울철 안전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브랜드들이 특별한 기술을 개발했다.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 CAR

    이것이 자동차의 미래다

    지금 가장 혁신적인 전기 콘셉트카 5대.

MORE FROM ARENA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INTERVIEW

    후이와의 겨울 밤

    롱 코트를 걸친 후이와 겨울밤을 걸었다. 펜타곤 리더이자 작곡가로서 치열하게 살아온 그는 이제 입대하며 1년 9개월간 자리를 비운다. 서른이 되어 돌아올 후이는 언젠가 ‘빛나리’라고 되뇌는 비관 속 낙관에 대해, 여태까지 달려오며 넘어지면 일어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하나씩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 TECH

    HOW COME?

    1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EATURE

    국뽕클럽 K-DRAMA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영화감독 김정훈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