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이신영의 불시착 미리보기

선을 넘는 잘생김, <사랑의 불시착> 이신영 아레나 화보 공개

UpdatedOn February 23, 2020

3 / 10
로고 플레이 티셔츠 스투시, 청바지 플랙, 목걸이와 비니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로고 플레이 티셔츠 스투시, 청바지 플랙, 목걸이와 비니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로고 플레이 티셔츠 스투시, 청바지 플랙, 목걸이와 비니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로고 플레이 티셔츠 스투시, 청바지 플랙, 목걸이와 비니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재킷·셔츠·팬츠 모두 구찌 제품.재킷·셔츠·팬츠 모두 구찌 제품.
  • 프린트 셔츠·팬츠·운동화 모두 프라다, 선글라스 모스콧 제품.프린트 셔츠·팬츠·운동화 모두 프라다, 선글라스 모스콧 제품.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꽃미남 북한군 하사 ‘박광범’ 역을 맡은 배우 이신영의 화보가 공개됐다. 이신영은 ‘광범’ 캐릭터를 통해 극 중 손예진을 찾아 청담동을 헤매다 길거리 캐스팅을 당할 정도로 ‘잘생김은 남북을 가리지 않는다’라는 것을 확인 시켜준 바 있다. 맑고 깨끗한 20대 초반 청년의 모습으로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선 그는 전문 모델을 능가하는 능숙한 포즈로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지는 인터뷰를 통해 <사랑의 불시착> 종영 소감과 배우로서의 마음가짐, 그리고 차기작 <계약우정>까지, 솔직담백하고 진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군복을 벗어던진 힙한 이신영의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김선익
STYLIST 노지영
HAIR 이태민(꾸민)
MAKE-UP 이이슬(꾸민)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JAY B는 자유롭고
  • 2
    아재 느낌 유튜버 3
  • 3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4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 5
    이승기니까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MORE FROM ARENA

  • CAR

    ATTACK ON TITANS

    스포츠카의 운전대를 잡으면 떠오르는 망상. 거대 로봇들의 서울 침공을 저지하라.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 WATCH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색다른 시계를 찾고 계세요? 잠깐만 주목해주세요.

  • VIDEO

    스트레이 키즈 현진&필릭스는 서로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 SPACE

    골목 점심

    내 점심을 책임질 골목길 네 곳.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