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HAPPY TOGETHER

초콜릿과 아몬드처럼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커플 디자이너들.

UpdatedOn February 14, 2020

  • 1 비비안 웨스트우드안드레아스 크론탈러

    선생님과 제자의 사랑 이야기는 영화나 소설에 단골로 쓰일 만큼 흥미로운 소재다. 이루어질 수 없을 것만 같은 금단의 이야기를 완성한 디자이너 부부가 있다. 빈 응용예술대학에 교수로 재직 중이던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제자 안드레아스 크론탈러와 1991년 결혼했다. 당시 신부는 50세, 신랑은 25세로 25년 차이를 극복한 것.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그에게 남성복 컬렉션을 맡기고 광고 캠페인에 모델로 세우는 등 연하의 남편을 전폭 지원했다. 두 사람은 2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른 지금도 피날레 무대에서 사랑의 키스를 나누며 나이 차가 무색한 로맨스를 보여준다. 또한 이들은 모피 생산을 금지하는 ‘퍼 프리 운동’을 주도하는 모범적인 부부이기도 하다. 

  • 2 루시 마이어루크 마이어

    매번 두 손을 꼭 잡고 피날레에 등장하는 이들을 보고 있으면 잠자던 연애 세포가 꿈틀거린다. 말끔하게 시밀러 룩을 입은 부부, 질 샌더의 루크와 루시 마이어 얘기다. 이 부부가 걸어온 길은 서로 다르다. 오랜 시간 슈프림에서 일한 남편 루크 마이어와 달리 아내 루시 마이어는 발렌시아가, 디올 등 유수의 럭셔리 브랜드에서 경력을 쌓아왔다. 서로 상반된 DNA를 가진 부부가 손을 맞잡고 이끄는 질 샌더는 전체적으로 쿨하면서도 우아함을 풍긴다. 기품 있는 하이엔드 브랜드의 정체성에 트렌디한 스트리트 분위기를 더한 셈. 따분했던 질 샌더에 새로운 기운을 불러일으킨 이들이야말로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완벽하게 잡은 게 아닐까.

  • 3 사라 린 트랜크리스토퍼 르메르

    르메르의 옷은 잔잔한 봄바람 같다. 한 편의 고요한 시처럼 시끄러운 소음이 없다. 사부작거리는 가벼운 움직임만 있을 뿐. 르메르를 만드는 크리스토퍼 르메르와 사라 린 트랜은 많이 닮아 있다. 커플 룩의 교과서 같은 그들은 서로에게 뮤즈가 되어준다. 서로를 살뜰히 챙기고 항상 한 몸처럼 붙어 있고 같은 생각을 공유한다. 그 생각의 결과가 르메르의 옷으로 이어진다. 그들의 쇼를 보러 오는 사람들 중엔 컬렉션 옷보다 피날레에 등장하는 한 쌍의 커플을 주목하는 이들도 많을 거다.

  • 4 미셸 라미릭 오웬스

    독특한 개성과 규칙에 얽매이지 않는 ‘고스’ 컬렉션의 대표 주자 릭 오웬스. 그의 인생에 미셸 라미가 없었다면 이러한 실험 정신과 창조성은 발현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둘의 인연은 릭 오웬스가 미셸 라미의 패터너로 일하면서 시작됐다. 그녀의 패터너로 지내며 패션뿐 아니라 삶과 문화적 가치관에까지 영향을 받은 그는 결국 그녀와 결혼했고 최근 결혼 20주년을 맞이해 “내 인생의 새로운 장을 열어준 여자, 그리고 평생의 동반자”라고 말하며 미셸에 대한 사랑과 존경심을 언급했다. 항상 그를 지지해주는 미셸은 평소엔 강렬한 외모와 표정이 인상적이지만 그와 함께 있을 땐 시종 온화한 표정을 지으며 평생 사랑해 마지않을 존재임을 보여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게티이미지코리아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신용산으로 오세요
  • 2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 3
    이준기라는 장르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빅톤의 두 청년

RELATED STORIES

  • FASHION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FASHION

    산들 산들

    어스름한 하늘빛에 너울거리는 스카프 6.

  • FASHION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 FASHION

    매력적인 재키 1961

    모두에게 친근하고 매력적인 재키 1961.

MORE FROM ARENA

  • FASHION

    OUT & IN

    반듯한 재킷 속에, 쿨하고 예스러운 이너웨어.

  • FILM

    DKNY x 정경호

  • FEATURE

    놀란도 놀란 타임슬립 드라마 BEST 10

    마스크 없던 시절로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간절한 바람으로 보는 타임슬립 드라마.

  • SPACE

    시리아 Re-Coding Post War Syria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FILM

    EP.01 장민호와 정동원의 MBTI 최초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