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LOOK BACK

어떤 시계는 케이스 뒷면에도 표정이 있다.

UpdatedOn February 06,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2/thumb/44029-400797-sample.jpg

 

  • CHOPARD

    쇼파드와 30년 넘게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는 밀레 밀리아 대회의 2019년 기념 모델. COSC 크로노미터 인증의 무브먼트를 탑재했으며, 케이스백에는 PVD 처리한 체크 패턴과 밀레 밀리아 로고를 함께 각인했다. 1천 피스 리미티드 에디션. 밀레 밀리아 2019 레이스 에디션 가격미정 쇼파드 제품.

  • OMEGA

    여섯 번의 달 착륙 미션을 성공한 오메가의 스피드마스터. 문워치라는 별명에 걸맞게 유서 깊은 수동 무브먼트 1861 칼리버를 사용하고, 케이스 뒷면엔 ’달에서 착용한 최초의 시계’라는 문구를 당당하게 박았다.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프로페셔널 크로노그래프 42mm 6백만원대 오메가 제품.

  • IWC

    남성적인 파일럿 워치에 낭만적인 감성을 덧씌우고, 케이스 뒷면엔 어린 왕자 일러스트를 새겨 특별함을 더했다. 고성능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 79320을 사용했으며 항자성을 높이는 연철 내부 케이스까지 적용했다.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어린 왕자 에디션 6백85만원 IWC 제품.

  • MONTBLANC

    20세기 초반 미네르바 매뉴팩처의 유산을 충실하게 반영하는 1858 컬렉션의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모델. 케이스백엔 몽블랑산과 나침반, 교차된 두 개의 얼음 곡괭이를 정교하게 각인하고, 다이얼 중앙에도 빈티지 로고를 얹었다. 몽블랑 1858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5백33만원 몽블랑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플랫폼 시대의 명암
  • 2
    손흥민 과소평가론
  • 3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4
    멋진 재찬의 에러
  • 5
    자동차 트렌드 2022

RELATED STORIES

  • WATCH

    NEW 1858

    정통 미네르바 시계 정신을 계승한 몽블랑 1858 컬렉션.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워치스 앤 원더스 제네바 2022’에서 선보인 신제품 중에서 새로운 탐험 정신으로 확장된 몽블랑 1858 컬렉션의 세 가지 모델을 살펴봤다.

  • WATCH

    Top Gun Series

    IWC는 2022년에도 파일럿 워치에 집중한다. 간결한 디자인과 파일럿 워치의 기능에 충실해온 탑건 컬렉션은 디자인과 기술력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네 가지 신제품과 함께 더욱 대담한 정체성을 드러낼 것.

  • WATCH

    아들이 고른 스마트한 시계 3

    이제 손목에도 카네이션 달아 드려야겠어요.

  • WATCH

    Watches and Wonders 2022

    마침내 온라인 플랫폼을 벗어나 다시 제네바에서 열린 워치스 앤 원더스에 소개된 쟁쟁한 신제품들 중 주목할 만한 열 개의 시계를 골랐다.

  • WATCH

    Greenish

    완연한 봄의 신록을 입은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박은빈, 책임감은 더 단단해졌다.

  • FILM

    몬스타엑스 민혁피셜 "우리 멤버는요"

  • FASHION

    EDITOR'S PICK

    여름을 좀 더 스타일리시하게 보내기 위해 기억해야 할 세 가지 키워드.

  • LIFE

    떠나고 싶은 여름

    팬데믹이 지속될수록 여행에 대한 욕망은 더욱 커진다. 여름 여행을 꿈꾸는 에디터의 아이템들.

  • CAR

    THE COLOR OF SUMMER

    눈부신 하늘, 뜨거운 노면, 예열을 마친 자동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