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FANTASTIC 4

지난 1월 7~10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20’. 쟁쟁한 후보들 중 가공할 만한 제품 4개를 추려봤다.

UpdatedOn January 28,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935-399706-sample.jpg

 

소니, 비전-S

전기자동차 ‘비전-S(Vision-S)’의 깜짝 발표가 연일 화제다. “가전제품 만들던 소니가 웬일?” 의심스러운 눈초리와 달리 그들이 내놓은 물건은 꽤나 설득력이 있다. 프로토타입이라고 하기엔 잘 다듬어진 외관과 미니멀한 내부가 합격점. 겉만 번지르르한 차가 아니라는 얘기다. 총 33개의 센서가 탑재되어 다양한 변수에도 안전한 운행이 가능하다. 덕분에 외부에 있는 사람과 사물을 감지해 자율주행 시장의 영역까지 넘보는 기술력을 갖췄다. 멀지 않았다. 자동차도 가전처럼 바라보는 시대가.

  • 레이저, 키시

    남성들의 마르지 않는 ‘장비병’을 채워줄 단비 같은 아이템. 레이저에서 선보인 스마트폰 컨트롤러 ‘키시(Kishi)’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캐릭터에서 볼 법한 이름처럼 합체와 분리 능력이 자유롭다. 본체를 딱 두 동강 내서 스마트폰에 체결하면 게임기처럼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구조 또한 익숙하다. 십자 모양과 4개 버튼의 패드는 게임 시 완벽한 퍼포먼스를 지원한다. 블루투스의 느린 응답 속도도 USB 단자로 대체했다. 이쯤 되면 알 거 같다. 장비발도 실력임을.

  • 와이 브러시, 전자 칫솔

    귀차니즘 만렙 유저라면 여기 주목! 10초 만에 모든 치아를 청소하는 와이 브러시 (Y-Brush)의 전자 칫솔을 소개한다. 이보다 신박한 아이템이 또 있을까? 생각만 해도 개운하다. 방법은 간단하다. 치약을 바르고 입에 넣은 다음 칫솔의 전원을 켠다. 5초가 지나면 뒤집고 반복하고 헹구면 끝난다. 글처럼 간단하냐고? 치과 전문의들이 3년간 합심해서 만들었으니 일단 믿고 써보시라. 세 가지 진동 모드가 있어 잇몸이 자주 붓는 이도 무리 없이 사용 가능하다. 이제 스마트하게 양치를 시작해보자.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935-399707-sample.jpg

 

삼성, 볼리

삼성에서 내놓은 또 하나의 가족. 반려공 ‘볼리(Ballie)’다. 귀염귀염한 이름처럼 기능도 매력적이다. 우선 강아지처럼 주인을 인식하고 따라다닌다. 동그란 공 안에 카메라 센서와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해 집 안 곳곳을 돌아다닌다. 가전을 관리하고 필요한 일을 진행한다. 알아서 척척척! 스스로 처리하는 모습이 기존 로봇과는 사뭇 다르다. 아침이 되면 커튼을 열어 기상을 돕고 집 안 상태에 따라 청소기를 돌리기도 한다. 심심해하면 TV도 틀어준다. 이런 공이 반겨주면 언제든 환영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찬열의 봄은 블루
  • 2
    육준서의 스펙트럼
  • 3
    유태오의 비스포크 스타일
  • 4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5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TECH

    HOW COME?

    5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적재는 소니 PS5를 즐긴다. 게임 플레이는 물론이고, 곡을 쓸 때도 게임 화면을 띄우고 골똘히 생각을 정리한다. 그의 일상 속에는 플레이스테이션이 늘 가까이 있다.

  • TECH

    HOW COME?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3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한 손으로 날려

    시프트레드는 드론 패러다임을 바꾸는 중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 FEATURE

    <더 만달로리안>이 포착한 <스타워즈>의 정수

    <스타워즈> 속에 갇혀 있던 만달로리안 종족 이야기가 <더 만달로리안>으로 세상에 나왔다. 디즈니 플러스에서 선보인 <더 만달로리안>의 흥행에는 ‘베이비 요다’도 한몫했지만 미국 영화 산업의 역할도 컸다. 만달로리안 이야기 속에는 차별이 없다. 다양한 문화와 관념이 서로 연결되어 있고 공통점을 갖고 맞닿아 있다. 단지 연결하는 것, 그게 <더 만달로리안>이 국내에 출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국내 팬을 보유한 이유이며 <스타워즈>를 훌쩍 뛰어넘은 비법이다.

  • INTERVIEW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몬스타엑스 아이엠, 고딕 컨셉의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그룹과 어우러지면서도 나만의 색을 간직하는 것, 그게 가장 멋지다고 생각한다."

  • TECH

    HOW COME?

    3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스케이트보드 위의 스니커즈

    경쾌하게 내달리는 스케이트보드 위 가뿐한 스니커즈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