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슈퍼 SUV가 온다

슈퍼카 브랜드들이 SUV를 선보인다. 애스턴마틴의 첫 SUV는 DBX다.

UpdatedOn January 16,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93-398025-sample.jpg

 

 1th 
애스턴마틴은 1백6년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의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다. DBX는 애스턴마틴 최초의 SUV다.

 4.5 sec 
육중한 SUV지만 근본은 애스턴마틴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5초 만에 도달하는 달리기 성능을 발휘한다. 안전최고속도는 291km/h다. 가속 시에는 능동형 배기 시스템이 스포츠카 같은 배기음을 들려준다.

 2 century 
애스턴마틴은 2세기 플랜이라는 전략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새로운 성장 동력의 핵심 전략 모델이 DBX다.

 9 TCA 
기어박스에는 9단 토크 컨버터 자동변속기가 들어 있다. 빠르게 변속되고, 동력은 각 바퀴에 알뜰하게 전달된다.

 2,245 kg 
거대한 차체를 자랑하지만 공차 중량은 2,245kg에 불과하다. 접착식 알루미늄 기술이 그 비결이다. 견고하면서도 가벼운 애스턴마틴의 접착식 알루미늄 차체는 스포츠카에 사용하던 기술이다.

 4 WD 
DBX는 당연히 상시 4륜구동이다. DBX AWD 시스템은 액티브 센트럴 디퍼렌셜과 일렉트릭 리어,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을 갖췄다. 주행 상황에 따라 각 바퀴에 토크를 정확하게 배분한다. 운전자는 DBX와 하나 된 듯한 감각을 느끼며 차량을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다.

 3 Air Suspension 
스포츠카처럼 달리고, 오프로드에서는 안정감을 제공해야 하며, 뒷좌석에서는 편안한 승차감도 누려야 한다. 골고루 만족시키기 위해 적응형 3중 에어 서스펜션을 장착했다. 48V 전동식 안티롤 컨트롤 시스템과 전자식 적응형 댐퍼가 결합된 에어 서스펜션이다. 스프링의 강성이 조건에 따라 달라진다.

 632 L 
적재 공간은 632L를 제공한다. 뒷좌석은 40:20:40 분할 접이식이다.

 5 seat 
5인승 애스턴마틴도 생소한데, DBX는 데일리 SUV를 지향한다.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무척 낯설지만 반갑다.

 50 mm 
지상고를 최대 45mm 높이거나 50mm 낮출 수 있다. 노면 상태, 주행 환경에 따라 적합한 높이로 조절 가능하다.

 V8 Engine 
출력은 최신 버전의 4리터 트윈 터보 V8 엔진이 담당한다. 기존 엔진을 세심하게 조정해 최고출력 542마력에 도달했다. 최대토크는 71.4kg·m를 발휘한다.

 248,000,000 won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 2억4천8백만원이다. 곧 만나게 될 DBX는 웨일스에 위치한 애스턴마틴 세인트 아탄 제2공장에서 생산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2
    이미 떴어?
  • 3
    뿌리는 순간
  • 4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 5
    낭만적 휴식

RELATED STORIES

  • CAR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마침내 포르쉐의 첫 번째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서울에 도착했다. 타이칸이 공개된 포르쉐 타이칸 아레나의 이모저모를 담았다.

  • CAR

    시승 논객

    현대자동차 쏘나타 N 라인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한파가 온다. 이어서 긴 밤과 폭설, 블랙 아이스가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겨울철 안전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브랜드들이 특별한 기술을 개발했다.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MORE FROM ARENA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10시 10분 그리고 1분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홈, 스위트 홈’

    다니엘 리가 전하는 살롱으로의 초대.

  • FEATUR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