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슈퍼 SUV가 온다

슈퍼카 브랜드들이 SUV를 선보인다. 애스턴마틴의 첫 SUV는 DBX다.

UpdatedOn January 16,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93-398025-sample.jpg

 

 1th 
애스턴마틴은 1백6년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의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다. DBX는 애스턴마틴 최초의 SUV다.

 4.5 sec 
육중한 SUV지만 근본은 애스턴마틴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5초 만에 도달하는 달리기 성능을 발휘한다. 안전최고속도는 291km/h다. 가속 시에는 능동형 배기 시스템이 스포츠카 같은 배기음을 들려준다.

 2 century 
애스턴마틴은 2세기 플랜이라는 전략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새로운 성장 동력의 핵심 전략 모델이 DBX다.

 9 TCA 
기어박스에는 9단 토크 컨버터 자동변속기가 들어 있다. 빠르게 변속되고, 동력은 각 바퀴에 알뜰하게 전달된다.

 2,245 kg 
거대한 차체를 자랑하지만 공차 중량은 2,245kg에 불과하다. 접착식 알루미늄 기술이 그 비결이다. 견고하면서도 가벼운 애스턴마틴의 접착식 알루미늄 차체는 스포츠카에 사용하던 기술이다.

 4 WD 
DBX는 당연히 상시 4륜구동이다. DBX AWD 시스템은 액티브 센트럴 디퍼렌셜과 일렉트릭 리어,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을 갖췄다. 주행 상황에 따라 각 바퀴에 토크를 정확하게 배분한다. 운전자는 DBX와 하나 된 듯한 감각을 느끼며 차량을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다.

 3 Air Suspension 
스포츠카처럼 달리고, 오프로드에서는 안정감을 제공해야 하며, 뒷좌석에서는 편안한 승차감도 누려야 한다. 골고루 만족시키기 위해 적응형 3중 에어 서스펜션을 장착했다. 48V 전동식 안티롤 컨트롤 시스템과 전자식 적응형 댐퍼가 결합된 에어 서스펜션이다. 스프링의 강성이 조건에 따라 달라진다.

 632 L 
적재 공간은 632L를 제공한다. 뒷좌석은 40:20:40 분할 접이식이다.

 5 seat 
5인승 애스턴마틴도 생소한데, DBX는 데일리 SUV를 지향한다.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무척 낯설지만 반갑다.

 50 mm 
지상고를 최대 45mm 높이거나 50mm 낮출 수 있다. 노면 상태, 주행 환경에 따라 적합한 높이로 조절 가능하다.

 V8 Engine 
출력은 최신 버전의 4리터 트윈 터보 V8 엔진이 담당한다. 기존 엔진을 세심하게 조정해 최고출력 542마력에 도달했다. 최대토크는 71.4kg·m를 발휘한다.

 248,000,000 won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 2억4천8백만원이다. 곧 만나게 될 DBX는 웨일스에 위치한 애스턴마틴 세인트 아탄 제2공장에서 생산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호텔에서의 낭만
  • 2
    2022 Weekly Issue #1
  • 3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4
    New Open
  • 5
    독보적 웹툰 : 오늘

RELATED STORIES

  • CAR

    10년 만의 진화 :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3세대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가 스포츠 럭셔리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 CAR

    더 뉴 아우디 Q4 e-트론 40 프리미엄

    아우디 Q4 e-트론을 타고 전기차의 섬 제주를 여행하며 편안하고 효율적인 삶에 대해 다시 생각했다.

  • CAR

    지금 가장 흥미로운 스포츠카 : EV6 GT

    EV6 GT는 3.5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고성능 전기차다. EV6 GT가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이끈다.

  • CAR

    마세라티 MC20 정복하기

    마세라티의 강력한 슈퍼카 MC20과 트로페오 모델을 타고 말레이시아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을 달렸다. 마세라티 드라이빙 스쿨인 ‘마스터 마세라티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에서 운전 실력을 한 단계 레벨업했다.

  • CAR

    페라리 교향곡

    미드-리어 엔진 스파이더 페라리 296 GTS의 지붕을 열고 토스카나를 여행하며 운전의 재미를 되찾았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BAD BOY BLOO

    블루가 만드는 감성은 먹먹하고 형상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희미하고 어둡다. 꿈 같은, 초현실적인 공간을 창조하는 블루의 원더랜드는 어떤 모습일까.

  • FASHION

    뛰는 맛

    달릴 준비는 끝났다.

  • FASHION

    필수 아이템, 마스크

    이제 마스크는 필수불가결한 액세서리.

  • INTERVIEW

    착해 빠졌어

    소유는 예나 지금이나 착해 빠졌다. 우리가 아는, 당차고 솔직한 모습과는 상반된 소유의 이면.

  • LIFE

    아트의 중심

    지난해 ‘키아프(KIAF) 서울’과 ‘아트 부산’에선 활발한 수요가 발생했다. 한국 미술시장은 호황에 힘입어 글로벌 아트 신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을까. 올해 한국에 분점을 마련할 두 갤러리에게 한국 아트 신의 성장 가능성을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