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근하신년 謹賀新年

새해에 차고 싶은 우아한 골드 워치 6.

UpdatedOn January 10, 202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71-397709-sample.jpg

 

VACHERON CONSTANTIN
가로 36.7mm, 세로 47.6mm의 토노형 케이스와 샌드 블라스트 다이얼, 갈색 악어가죽 스트랩으로 클래식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케이스백은 사파이어 크리스털로 처리해 무브먼트의 정교한 마감을 자랑스레 드러냈다. 말테 매뉴얼 와인딩 가격미정 바쉐론 콘스탄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71-397710-sample.jpg

 

PIAGET 
피아제의 대표적인 울트라 신 워치. 2.1mm 두께의 초박형 무브먼트를 탑재한 덕분에 케이스 역시 6.4mm로 굉장히 얇다. 핸드 와인딩 칼리버 430P는 시간당 2만1천6백 번 진동하며 최대 43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알티플라노 38mm 1천9백만원대 피아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71-397711-sample.jpg

 

IWC 
지름 40mm 레드 골드 케이스와 둥글고 도톰한 베젤, 갈색 악어가죽 스트랩이 우아한 조화를 이룬다. 벌새 부리처럼 매끈한 시곗바늘과 3시 방향의 작은 날짜창, 포르토피노 항구의 풍경을 새긴 케이스백 또한 눈여겨볼 만한 포인트다.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1천4백만원대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71-397712-sample.jpg

 

JAEGER-LECOULTRE 
케이스를 회전시켜 두 가지 다이얼로 즐길 수 있는 시계. 시와 분을 표시하는 전면 다이얼은 흰색으로, 세컨드 타임존과 24시간 인디케이터를 배치한 후면 다이얼은 검은색으로 처리했다. 리베르소 클래식 라지 듀오페이스 스몰 세컨즈 2천6백만원대 예거 르쿨트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71-397713-sample.jpg

 

MONTBLANC 
미네르바 공방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모델. 지름 39mm 로즈 골드 케이스에 스타 기요셰 패턴을 새긴 유백색 다이얼과 나뭇잎 모양 핸즈를 적용했다. 오토매틱 칼리버 MB24.01은 6시 방향에서 날짜를 보여준다. 스타 레거시 오토매틱 데이트 39mm 1천만원대 몽블랑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71-397714-sample.jpg

 

BVLGARI 
불가리의 대범한 디자인과 시계 제작 기술력을 한눈에 보여주는 제품. 팔각형과 원형을 결합한 지름 40mm 로즈 골드 케이스는 옥토 특유의 건축미를 강조하며, BVL 128 피니씨모 칼리버를 탑재해 5.15mm라는 경이로운 두께를 성취했다. 옥토 피니씨모 2천9백만원대 불가리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2
    제 17회 2022 A-Awards
  • 3
    시간의 함몰을 말하는 방
  • 4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 5
    호텔에서의 낭만

RELATED STORIES

  • WATCH

    Overtime Worker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굴러간 하루를 보내고 겨우 시계를 보니 오늘도 역시 이 시간.

  • WATCH

    블랙 스틸 시계가 품은 시간

    스틸과 블랙만이 품는 고요한 오라, 이 모든 것을 겸비한 시계 여섯 점.

  • WATCH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 WATCH

    예거 르쿨트르, 앰버서더로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 선정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메종 예거 르쿨트르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맞이했다.

  • WATCH

    공간을 초월한 시계 여섯 점

    공간의 인상을 채우는 의자 위에 놓인 초월적인 시계 여섯 점.

MORE FROM ARENA

  • ISSUE

    21년 차 배우 권상우의 바이브

  • FEATURE

    U2 내한 공연의 의미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 FILM

    LOL 'T1'의 실생활 원픽 아이템 탈탈 털어봤습니다!

  • DESIGN

    새 차 세차

    새 차를 타고 세차장에 들어서니, 미녀가 내게서 눈을 떼지 못한다. 이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