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살롱의 법칙

살롱드북 강명지

때로는 모르는 사람에게 더 솔직해진다. 요즘 유행하는 모임들이 있다. 흔히 살롱이라고 통칭되는데, 여기에 가면 마음이 무장 해제되어 친구에게도 못한 이야기를 술술 쏟아내게 된다고 한다. 왜 지금 사람들은 살롱에 가는 걸까. 모임을 만들고 운영하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UpdatedOn January 01, 2020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92-396663-sample.jpg

 

• COMMUNITY •
살롱드북
강명지

 

살롱드북의 시작 살롱드북은 2016년 생겼다. 본래 독립 서점이었다. 당시에는 지금처럼 살롱 문화가 유행하지 않았다.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많은 작가들이 한 공간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며 술을 마신다. 영화에서처럼 책과 술이 있고, 사람들이 모여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마음이 시작이었다.

문화적인 소비 관악구에 독립 서점을 연 이유는 20~30대 청년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곳은 거주지일 뿐 문화적인 소비는 홍대나 강남 등 다른 지역에서 이루어진다. 그래서 집과 가까운 공간에서 문화를 소비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다. 또 청년들이 서로 만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다양한 모임을 준비했다.

다채로운 프로그램 사람들이 살롱드북에 모여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강명지 대표는 주제가 명확한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단순히 책과 관련된 행사뿐만 아니라 낯선 이와 친해지는 방법 등 혼자 사는 사람들을 위한 행사도 반응이 좋다. 대학교처럼 1일 주막도 연다. 금요일에는 심야 극장을 기획해 계절에 따른 영화를 틀고 사람들과 함께 감상한다. 그 외에도 재미있는 모임을 지속적으로 연다. 잠들지 않는 게스트 하우스처럼 살롱드북에선 늦은 밤까지 이야기가 이어진다.

1인 가구 살롱드북이 위치한 지역에는 1인 가구가 많다. 그래서인지 혼자 사는 20~30대의 발길이 잦다. 낯선 타인과의 교류에서 동질감과 위로를 얻기도 한다. 오히려 너무 가까운 관계에선 할 수 없었던 이야기를 낯선 사람에게는 가능할 때가 있다. 모임에 오는 것은 게스트 하우스를 찾아가는 것과 비슷하다. 사람들은 너무 많은 관계에 지쳤거나, 얽히고설킨 이해관계가 싫어서 완전한 타인을, 그중에서도 나와 취향이 비슷한 타인을 만나고자 한다. 그런 관계에서 자신이 솔직해질 수 있다는 생각을 요즘 사람들은 한다.

호스트의 역할 세상에 다양한 성향이 있는데 살롱드북에는 책을 좋아하고, 술 좋아하는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모인다. 그럼 대화의 흐름이 자연스럽고, 사람들이 잘 어울리며 이야기를 나누기 쉽다. 호스트는 말을 안 하고 손님들끼리 대화를 하도록 둔다. 그것이 살롱드북에서 호스트의 역할이다.

크루 요즘 살롱드북에서는 단골이 크루를 형성하고 있다. 그들끼리 모임을 만들기도 한다. 커뮤니티가 자생되는 것이다. 살롱드북의 주인장은 손님들이 주인처럼 지내는 걸 선호한다. 2019년에는 음악 하는 손님들끼리 모여서 함께 노래를 만들고,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강명지 대표는 살롱드북에 대해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곳 살롱드북은 행사 때만 이용되는 공간을 지양한다. 단골손님은 이곳을 자유롭게 이용한다. 주인장이 없어도 비밀번호를 누르고 가게에 들어오고, 또 알아서 결제도 한다. 누구나 이곳을 주인처럼 편안하게 사용하고, 서로 어울릴 수 있는 곳을 목표로 삼는다. 그래서인지 주인장은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는다. 오히려 손님처럼 사람들 사이에 녹아든다.

핵심 콘텐츠 살롱드북은 독립 서점이기 때문에 술 파는 책방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다. 술과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나서 어울리는 공간이 살롱드북의 콘텐츠다.

함께 성장하는 사람들 결국은 사람이다. 강명지 대표는 살롱드북이 책만 구매하는 곳이길 원치 않았다고 한다. 책을 통해 사람들을 만나는 게 목표였다. 그녀는 선반 위에 수북이 쌓인 방명록을 가리켰다. 지금도 살롱드북의 방문자는 계속해서 방명록을 쓰고 있다. 지난 2016년 문을 연 이후 사람들이 와서 남긴 기록이 그에게는 가장 큰 울림이다. 또한 살롱드북과 함께 성장하는 사람들을 만나기도 한다. 작가가 된 손님도 많다. 그럴 때 힘과 위로를 얻는다. 단골 중에는 자신의 책방을 연 친구도 있다. 살롱드북의 대표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을 때 가장 행복하다고 말한다.

살롱의 법칙

살롱의 법칙 시리즈

 

남의 집 김성용

월간서른 강혁진

넷플연가 전희재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조성재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 2
    謹賀新年 근하신년
  • 3
    뿌리는 순간
  • 4
    로즈 와일리의 불손한 세계
  • 5
    2021 F/W Collection

RELATED STORIES

  • INTERVIEW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 INTERVIEW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 INTERVIEW

    로즈 와일리의 불손한 세계

    86세의 미술가 로즈 와일리는 무엇이든 그리고, 매일같이 그린다. 순수하고 불손한 힘으로 가득한 로즈 와일리의 세계.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배우 이연희, 소속사 이적 후 새로운 다짐을 담은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매혹적인 패션화보와 인터뷰 공개

MORE FROM ARENA

  • ISSUE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 5인의 Q&A

  • FASHION

    포근한 스웨터

    청명한 공기와 따스한 햇살, 포근한 스웨터가 가장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찰나의 계절을 지나고 있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INTERVIEW

    김광현의 시작

    김광현은 선수로서 전부를 이루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30대에 접어든 그는 세인트루이스행 비행기에 올랐다. 어려서부터 간직해온 꿈을 이루기 위해, 늦은 나이에도 도전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그는 데뷔 첫해에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고 귀국했다. 2020년은 기회를 다지는 시기였다고 김광현은 말했다.

  • INTERVIEW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