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HAPPY NEW EARS

남자를 위한 작고 반짝이는 것.

UpdatedOn January 01, 2020

1 BB 로고 볼 장식의
포스 이어링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1 BB 로고 볼 장식의 포스 이어링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1 BB 로고 볼 장식의 포스 이어링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2 메두사 머리 모티브 이어링
24만원 베르사체 제품.

2 메두사 머리 모티브 이어링 24만원 베르사체 제품.

2 메두사 머리 모티브 이어링 24만원 베르사체 제품.

3 LV 트위그 귀걸이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3 LV 트위그 귀걸이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3 LV 트위그 귀걸이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최근 액세서리 트렌드는 눈을 겨우 가리는 알량한 크기의 레트로 선글라스부터 브이존을 호사스럽게 채우는 방식, 목걸이를 대신하는 가방 등 몸의 이곳저곳을 훑으며 흐름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남자의 장신구에서 귀걸이는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여성의 전유물이라기엔 충분히 대중적임에도 불구하고, 시계에 팔찌를 레이어드하던 시절보다 더 옛날부터 지금까지 별반 차이 없는 귀걸이들을 했다.

이제야 좀 달라졌다. 구찌, 베르사체, 루이 비통 등 유수의 하우스 브랜드 남성 컬렉션에 작고 반짝이는 이어링이 등장하기 시작한 것. 알렉산더 맥퀸은 하이 주얼리에 가까운 화려한 이어커프를, 구찌는 크루즈 컬렉션에서 헤라클레스 얼굴을 모티브로 주렁주렁한 체인 귀걸이를 선보였다. 지나치게 심플하거나 그저 남성적이기만 했던 이어링들에 트렌드라는 게 생긴 거다.

컬렉션 이미지나 레드 카펫을 즐겨 보는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요즘 트렌드는 싱글 이어링이다. 해리 스타일스가 멧 갈라에 등장할 때 착용한 진주 장식의 그것, 발렌시아가의 겨울 컬렉션에서 모델들의 귓불에 바짝 붙어 달랑거리던 바로 그것처럼. 혹시나 이런 유행이 아직 생소하더라도 셀린느의 오닉스 실버 이어링을 본다면 당장 마음이 동할 거다.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79-396471-sample.jpg

4 양쪽 길이가 다른 체인 귀걸이 1백61만원 구찌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정지안
ASSISTANT 손경미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찬혁이 하고 싶어서
  • 2
    5월의 3가지 선물
  • 3
    수트 차려입는 방법
  • 4
    경주의 봄
  • 5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네 남자의 가방 속 아이템

    취향 다른 네 남자의 가방에 담긴 소지품들.

  • FASHION

    DENIM & BLUES

    창창한 계절에 더 뚜렷해지는 블루데님의 대체 불가한 존재감.

  • FASHION

    커트 가이드 4

    2021 S/S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었다. 커트 전 반드시 참고 해야 할, 헤어 디자이너에게 당부해둘 만한 실전용 헤어 커트 안내서.

  • FASHION

    수트 차려입는 방법

    수트를 끝내주게 차려입는 네 가지 방법.

  • FASHION

    BEST DRIVER

    떠나기 좋은 날, 운전하고 싶어지는 영화들. 그 속의 운전 좀 한다는 드라이버들의 패션 스타일.

MORE FROM ARENA

  • VIDEO

    레드벨벳 예리

  • LIFE

    꽃이 피면 찾아가겠어요

    5월, 해가 쏟아지고 속절없이 꽃은 핀다. 7인의 사진가가 피고 지는 꽃들 속 각별히 아끼는 꽃과 꽃구경하기 좋은 자신만의 장소를 꼽았다.

  • FASHION

    장난기 가득한 주얼리

    플라스틱 이니셜 목걸이, 피규어 펜던트 등등. 이번 봄·여름엔 장난기 넘치는 천진한 주얼리 천지.

  • FEATURE

    영화 <미나리>가 나고 자란 곳

    당신을 키워낸 땅은 어디인가? 당신이 있기로 택한 곳은 어디인가? 이민 2세대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를 보며 두 가지 질문을 떠올렸다. 한 인간에겐 그마다 발 딛고 자란 곳의 풍경이 깃들어 있다. 미나리 풋내가 뒤섞인 아칸소의 고요한 초지에 대한 이 이야기는 점점 더 빠르게 문화와 인종이 뒤섞이고 경계가 희미해져가는 세계에 도착한, 보편적인 동시에 새로운 설화다. (이 글엔 <미나리>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INTERVIEW

    예리의 B컷

    프시케처럼 로맨틱하고 미스터리하며 대담한 레드벨벳 예리, 숨겨두기 아까운 그의 B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