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원빈을 보았다

문득, 원빈을 보고 싶었다. <아저씨>라는 영화 속에 등장하는 가상의 인물이 아닌, 피와 살과 뼈가 온전한, 실체 그대로의 원빈 말이다. 물론 들뢰즈가 날카롭게 짚었듯, 이미 가상의 공간이 실제 삶을 압도하는 현대사회에서 원본과 복제물, 즉 오리지널과 시뮬라크르를 굳이 구분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기는 하다.

UpdatedOn August 30, 20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전호
FEATURE EDITOR 박지호,이주영
FASHION EDITOR 김가영
STYLIST 강은수
HAIR 이혜영
MAKE-UP 이현아
ASSISTANT 조진혁,차주연,김세미나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허웅의 시대
  • 2
    언더아머, 언택트 러닝 챌린지 ‘맵마이레이스 2021’
  • 3
    SF9의 인성 & 영빈
  • 4
    서울 근교 자연친화적인 카페 네 곳
  • 5
    슬기로운 시계 생활

RELATED STORIES

  • CELEB

    제주의 바람

    아티스트 목정훈은 제주에 산다. 거기서 그림도 그리고, 유목을 주워다 작품을 만들며, 집과 가게를 제 손으로 꾸려 삶을 이어간다.

  • CELEB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CELEB

    아도이의 귀환

    아도이는 국내 인디 뮤직 신에서 출중한 밴드다. 묵묵하게 자신들의 음악적 정체성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도이. 6곡의 멋진 트랙을 수록한 EP 로 돌아온 아도이가 IWC의 파일럿 워치와 만났다.

  • CELEB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폴리스티렌 굴 속에 산업 재료를 부어 넣자, 과열되고 뒤섞인 재료들은 작가도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꿈틀꿈틀 생동하며 첨탑을 만들어낸다. 아틀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젊은 작가, 현남이 그려내는 형형색색 도시 정경.

  • CELEB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주역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주역이자 신예 배우 박세완, 신현승, 한현민을 만나 이 시트콤이 뭐가 그렇게 재밌는지 꼬치꼬치 캐물었다. 이들은 모두 입을 모아 이 작품은 제목과 별개로 삶은 다분히 살 만하다고, 내일은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이야기라 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2억으로 주식을 샀다

    시인 이우성은 전세 보증금을 빼서 주식에 투자했다. 미리 알았다면 멱살 잡고 말렸을 것인데, 원고를 받고서야 알았다. 주식 시장이 요동친 지난 한 달간 2억원을 굴린 주식계의 큰손, 아니 빠른 손의 주식 투자기다. 잃은 것보단 얻은 게 많다고 한다.

  • FASHION

    DINGLE-DANGLE

    열쇠가 없어도 일단 사고 본다. 그냥 지나칠 수 없을 만큼 귀여운 키링 8.

  • INTERVIEW

    로컬리티 발견하기

    좁고 깊게 지역을 탐구해온 로컬 미디어 셋. 이들의 내밀한 시선을 따르면 이곳과 저곳이 달리 보인다.

  • FEATURE

    콘텐츠가 된 보도자료

  • ARTICLE

    Say Again

    말간 옷가지와 표정, 1년 내내 붙여둘 시인의 말.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