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최초의 페라리

페라리의 첫 번째 양산형 하이브리드 슈퍼카 SF90 스트라달레.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라는 페라리의 철학이 집약된 괴물이다.

UpdatedOn December 13,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520-394770-sample.jpg

 

 1th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16 inch 
스티어링 휠이 달라졌다. 아날로그 버튼 대신 터치패드와 햅틱 버튼이 장착됐다. 이를 통해 16인치 커브 HD 스크린을 조작한다.

 1,000 hp 
최대출력이 도합 1,000마력에 달한다. 출력 대 중량비는 마력당 1.57kg이다.

 340km/h 
SF90 스트라달레의 안전최고속도는 340km/h다.

 4 WD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다. 사륜구동 시스템은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서 생성된 동력을 극대화한다.

 90 Year 
SF90 스트라달레의 이름에는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Scuderia Ferrari) 창립 90주년의 의미가 담겨 있다.

 3 Motors 
3개의 전기모터가 탑재된다.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 전기모터가 1개는 변속기 사이에, 다른 2개는 프런트 액슬에 있다. 3개의 모터는 최대출력 220마력을 발휘한다.

 2.5 sec 
2.5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한다. 200km/h까지는 6.7초가 걸린다.

 390 kg 
공기역학적 효율성이 높다. 250km/h에서 390kg의 다운포스를 형성한다.

 30 kg 
SF90 스트라달레는 스탠더드와 스포츠 모델로 구성된다. 스포츠 모델은 카본 파이버와 티타늄 등을 사용해 무게가 30kg 더 가볍다.

 4 mode 
e드라이브 모드, 하이브리드 모드, 퍼포먼스 모드, 퀄리티 모드. 4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한다.

 V8 Engine 
페라리 8기통 모델 중 가장 강력한 엔진이 탑재됐다. 최대출력이 780마력에 달한다.

 8 DCT 
재설계된 오일 배스 형식의 8단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장착됐다. 연비 감소와 트랙 주행 효율성이 향상됐다.

 81.6 kg·m 
최고출력은 6,000rpm에서 81.6kg·m의 토크를 발휘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12월호

MOST POPULAR

  • 1
    Voice Message 정동원
  • 2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3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4
    서퍼들의 성지
  • 5
    숫자와 섹스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더 뉴 싼타페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헤리티지는 지금

    럭셔리 세단 CT5는 캐딜락의 유산과 미래를 잇는 교두보를 자처한다.

  • CAR

    시승 논객

    링컨 올-뉴 코세어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반듯한 A4

    5세대 더 뉴 아우디 A4는 세단이 갖춰야 할 조건을 보여준다.

  • CAR

    SUMMER SCENE

    산 중턱에서 만난 오프로더 넷.

MORE FROM ARENA

  • FASHION

    디올의 소바쥬

    늦여름 더위까지 식혀줄 대담한 향.

  • FASHION

    1990'S ICONIC HAIR

    젊고 반항적인 90년대의 초상을 소환한 이번 시즌 키 헤어스타일 6.

  • FEATURE

    신은 브라질 편이다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FASHION

    여름 내내 쓰고

    산과 바다, 수영장은 물론이고 불타는 도시에서도 매일같이 쓸 수 있는 명랑한 모자 13.

  • FEATURE

    케미 요정, 서예지

    상대 역할과 완벽한 ‘케미’를 만들어내는 서예지의 케미 연대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