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OH HOLY NIGHT

근사한 연말 분위기를 더해줄 올해의 홀리데이 에디션.

UpdatedOn December 02, 2019

/upload/arena/article/201911/thumb/43432-393538-sample.jpg

(위부터) 행운을 상징하는 5종의 동물 마스코트 참 장식이 빙글빙글 돌아가는 캔들용 카루셀 8만5천원·코끼리 일러스트가 그려진 캔들 플로라 포르투나 190g 가격미정(면세점 한정 판매) 모두 딥티크, 싱그러운 오렌지와 만다린, 샌들우드의 향을 조합한 크리스마스 시그너처 향 오렌지 비터스 코롱 30mL 9만6천원 조 말론 런던, 겨울밤에 어울리는 앰버 베이스에 캐시미어 우드 향의 후포 캔들 270g 16만5천원 씨흐 트루동, 핀란드 출신 일러스트 작가 야니네 레웰이 근사한 연말 풍경을 그려 넣은 키엘의 베스트셀러. 크렘 드 꼬르 휩트 바디 버터 홀리데이 리미티드 에디션 226g 5만9천원대·레몬버터 립밤 홀리데이 리미티드 에디션 4g 2만5천원대 모두 키엘, 사과 주스와 네롤리 오일 성분을 함유한 보디 솝 스노우 애플 110g 2만원 러쉬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최민영
ASSISTANT 박영기

2019년 12월호

MOST POPULAR

  • 1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 2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3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 4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 5
    라인 앞으로

RELATED STORIES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 LIFE

    남다른 행보

    가구와 건축에 일가견 있는 벨루티와 아크네 스튜디오가 각각 홈&오피스 오브제 컬렉션과 건축 문서를 발간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대담하고 독보적인 버클

    대담하고 독보적인 존재감의 버클을 차지한 벨트 6.

  • FEATURE

    어느 날 갑자기

    “내 인스타그램 계정이 사라졌다”고 <아레나>의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승률이 말했다. AI의 오류라고 치부할 수도 있지만,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거쳐야 하는 AI와의 입씨름이다. 과연 그의 계정은 살아 있을까?

  • INTERVIEW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펜타곤 후이와 겨울 밤거리를 걷다. 입대 전 첫 솔로 화보와 인터뷰 공개.

  • FEATURE

    안드레 키르히호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