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1백만원의 사나이 오정세 미리보기

‘동백꽃’ 오정세, 멋이란 바로 이런 것

UpdatedOn November 21, 2019

3 / 10
흰색 빈티지 니트는 영오, 레이어드한 흰색 셔츠는 폴 스미스, 검은색 팬츠는 누마레, 슈즈는 펜디 제품.

흰색 빈티지 니트는 영오, 레이어드한 흰색 셔츠는 폴 스미스, 검은색 팬츠는 누마레, 슈즈는 펜디 제품.

  • 흰색 빈티지 니트는 영오, 레이어드한 흰색 셔츠는 폴 스미스, 검은색 팬츠는 누마레, 슈즈는 펜디 제품.흰색 빈티지 니트는 영오, 레이어드한 흰색 셔츠는 폴 스미스, 검은색 팬츠는 누마레, 슈즈는 펜디 제품.
  • 흰색 빈티지 니트는 영오, 레이어드한 흰색 셔츠는 폴 스미스 제품.흰색 빈티지 니트는 영오, 레이어드한 흰색 셔츠는 폴 스미스 제품.
  • 검은색 코트·슬리브리스·스팽글 팬츠·스카프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로스트가든 제품.검은색 코트·슬리브리스·스팽글 팬츠·스카프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로스트가든 제품.

<동백꽃 필 무렵>(이하 <동백꽃>)의 노규태 역을 통해 ‘노큐티' ‘하찮규' 등의 애칭으로 불리며 시청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배우 오정세가 새로운 화보를 공개했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함께 한 이번 화보에서 오정세는 올 굵은 화이트 스웨터와 블랙 와이드 팬츠, 흰 구두와 검은 가죽 코트 등이 믹스 매치된 의상을 입었다. 다소 난해할 수 있는 의상조차 그가 지닌 특유의 멋으로 완벽히 소화해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 <동백꽃>의 노규태와는 사뭇 다른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선 그는 모든 컷에서 다채로운 감정을 드러내며 ‘대세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확인시켰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오정세는 “엄청나게 디테일한 <동백꽃> 대본… ‘왜 드리프트 타떠'도 대본에 있던 대사다" “이번 작품에서의 목표는 오로지 대본을 가장 완벽하게 구현하는 것”이라 말하며 작품에 대한 깊은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좋은 연기를 위해 “규태의 OST, 용식이의 OST, 동백이의 OST 등을 자체적으로 만들기도 했다"고 덧붙여 ‘디테일의 귀재' 다운 면모도 드러냈다. 또한 그는 “훌륭한 배우가 될 자신은 없지만, 오래 할 자신은 있었다. 내 호주머니 속에는 그것뿐”이라며 배우로 살아온 지난 시간을 요약하기도 했다.

배우 오정세의 자세한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곽기곤
STYLIST 전진오
HAIR & MAKE-UP 이은혜
ASSISTANT 정소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승윤이라는 이름
  • 2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 3
    JAY B는 자유롭고
  • 4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 5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패션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우주에서 가장 탐미적인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디자이너로서 정점에 선 그는 여전히 옷을 통해 낭만에 대해 말한다.

  • WATCH

    론진과 만난 펜트하우스 김소연

    우아한 햇살 아래 맑은 눈빛으로 바라보는 김소연과 마주한 순간.

  • SPACE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FASHION

    YOUNG BLOOD

    무상한 하늘 아래 뛰노는 젊은이들의 양지.

  • SPACE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혼자서 시간을 보내도 좋고, 다 함께 즐겨도 손색 없는 다섯 공간을 금호동 골목에서 발견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