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스웨디시 럭셔리

부분 변경을 마친 볼보의 플래그십 SUV 신형 XC90이 등장했다. 북유럽의 호화로운 감성은 여전하다.

UpdatedOn November 15,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11/thumb/43294-391732-sample.jpg

 

 

 2002 
XC90은 2002년 첫선을 보인 볼보 최초의 SUV다. 출시와 동시에 각종 어워드를 석권했다.

 4구역 
넓은 공간이 모두 쾌적하도록 4구역 독립 온도 조절 시스템을 채택했다. 여기에 실내 공기 청정 시스템이 포함된 클린존 인테리어도 기본으로 제공된다. 새로운 디자인의 크리스털 기어 레버 노브도 돋보인다.

 2세대 
신형 XC90은 2015년 등장한 2세대 모델을 부분 변경해 출시했다. SPA 플랫폼 등 최신 기술에 차체 배율과 공간 구성 등을 새로 적용했다.

 140 km/h 
설정된 속도로 주행 가능한 파일럿 어시스트 II는 최대 140km/h까지 지원한다. 그 외 도로 이탈 완화 기능과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등 첨단 안전 기술이 장착됐다.

 1,102대 
XC90은 올해 8월까지 국내에서 1천1백2대가 팔렸다.

 7인승
휠베이스가 2,984mm에 달한다. 넉넉한 공간은 4인승과 7인승 옵션으로 구성했다. 인체공학적 시트는 천연 나파 가죽으로 마감했고, 앞좌석은 전동식 럼버 서포트와 쿠션 익스텐션, 사이드 서포트까지 갖췄다. 3열에도 공조 시스템과 암레스트, 컵 홀더를 마련했다.

 405 hp 
신형 XC90은 드라이브- E 파워트레인 전략을 따른다.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와 사륜구동 시스템의 조합이다. 최상위 모델인 T8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엔진을 사용해 엔진 318마력과 모터 87마력을 합친 총 405마력을 발휘한다. 최대토크는 40.8kg·m다.

 4,950mm  
XC90은 SPA 플랫폼에서 생산되는 최상위 모델이다. 전장 4,950mm, 전폭 1,960mm, 전고 1,770mm의 차체 비율을 자랑한다. 신형 모델에는 새로운 그릴 디자인과 디테일이 적용됐다.

 5 Mode 
에코, 컴포트, 다이내믹, 오프로드, 개인 5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한다. T8 모델은 더욱 극적이고 부드러운 승차감을 선사하는 에어 서스펜션을 적용했다.

 9인치 
볼보 특유의 세로형 디스플레이인 9인치 터치스크린 센서스가 탑재됐다. 소리는 총 19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맡았다.

 8,030 만원 
국내 판매가는 기존과 동일하다. 8천30만원부터 1억3천7백80만원까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 2
    이대휘의 우주
  • 3
    NICE THINGS
  • 4
    이동욱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 미리보기
  • 5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폭스바겐 파사트 G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전기차 모두 모여

    경차부터 스포츠카까지 전기차 세그먼트가 풍성해졌다. 취향 따라 용도 따라 취사선택할 전기차가 늘었다. 그렇다면 내게 맞는 전기차는 무엇일까? 국내 시판 중인 전기차들의 일단일장을 짚었다.

  • CAR

    나와 오프로더

    암벽과 사막, 강과 설원을 달리기 위해 손본 사륜구동 자동차들.

  • CAR

    만월과 조우한 자동차들

    만월을 맞으러 높은 곳으로 향했다.

  • CAR

    가장 진보적인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의 고객들은 변했다. ‘쇼퍼드리븐’이 아닌 직접 운전하는 ‘오너드리븐’이 늘었다. 새로운 경향성에 맞춰 뼈대부터 소리까지 완전히 바꾼 뉴 고스트를 탔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재택 근무 패션

    집에서 일하는 중입니다.

  • FASHION

    GAME ON

    꿈보다 가깝고 현실보다 쾌활한 박진감이 넘치는 가상현실 속으로 빠져든 순간.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엠포리오 아르마니 이모지 캡슐 컬렉션

    긴말 필요 없는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이모지 캡슐 컬렉션.

  • FEATURE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인간 본체와 아바타 캐릭터가 함께 활동하는 SM 신인 에스파가 데뷔했다. 아주 새로울 건 없다. 일찍이 한국엔 사이버 가수 아담이 있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는 여성 영웅 캐릭터 4인을 K-팝 그룹 K/DA로 데뷔시켰고, 일본에선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10년간 인기를 끌고 있으며, AI와 가상현실이 시대의 키워드가 되기 전부터 할리우드는 영화 <아바타>를 선보였다. 왜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아바타의 꿈을 꾸는가? 근미래엔 실제 인간보다 완벽한 가상 아이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