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겨울 잠자리

날카로운 영하의 기온쯤이야 거뜬하게 막아줄 든든한 겨울 잠자리 다섯.

UpdatedOn November 06, 2019

  • 1 AURA Nora Dry Kr900

    무려 폴란드산 침낭이다. 세계 3대 구스로 평가받는 폴라드 구스를 최대 1,570g까지 꾹꾹 눌러 담았다. 필 파워는 850. 덕분에 최대 영하 28℃의 극지에서 사용하기에도 충분하다. 겉감은 토레이(Toray)사의 델피 원단을 사용해 최상의 방습·투습력을 갖췄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젖을 염려가 없다는 얘기다. 가격 96만8천원.

  • 2 ZEROGRAM Diamir EX

    얼핏 봐도 두툼하고 풍성해 보이는 이 침낭은 고산 원정용이다. 최대 영하 30℃ 이하 환경에서도 안전하고 따뜻하게 몸을 보호한다. 필 파워는 850 정도인데, 주목해야 할 부분은 무려 1,250g에 달하는 다운 충전량이다. 쉽게 설명하자면, 빈 공간 없이 빼곡하게 다운을 채워 넣었다는 얘기다. 가격 1백10만원.

  • 3 BIG AGNES Crosho UL

    초경량 침낭인데, 고산용이다. 다시 말하면 가벼운 데다 따뜻하기로도 일등인 셈이다. 구름처럼 가벼운데 얼마나 따뜻할까 하는 의심을 하려던 참이라면 멈추는 게 좋다. 영하 29℃에서도 월등한 보온력을 자랑하니까. 크로쇼 침낭의 힘은 역시 충전재와 충전량에 있다. 다운을 90(솜털) : 10(깃털)의 비율로 1,000g 가까이 가득 채워 넣었다. 필 파워는 850. 한기를 느끼려야 느낄 수 없는 스펙이다. 가격 78만4천원.

  • 4 NANGA by Hollain Aurora Light 450SPDX

    겉감에 방수 코팅 소재인 오로라 텍스를 적용해 눈이나 비가 내리는 거친 환경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필 파워는 860. 다운 충전량은 450g으로 가득 채웠다. 침낭 안쪽에는 ‘드래프트 튜브’로 불리는 소재를 삽입해 지퍼 틈으로 스미는 냉기는 차단하고, 온기는 가둬둔다. 극동계를 제외한 3계절에 사용할 수 있다. 가격 1백2만9천원.

  • 5 PATAGONIA 850 Down Sleeping Bag

    필 파워는 850. 무게는 830g밖에 되지 않는다. 덕분에 꼭 구름 위에 누운 것같이 가볍고 포근한 느낌이다. 침낭 안쪽에는 파타고니아의 후디니 원단을 적용했다. 깃털처럼 가볍고 부드러운 데다 건조도 빨라 침낭 안에 들어가 있는 내내 쾌적하다. 영하 7℃의 환경까지 거뜬하다. 가격 77만9천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신기호

2019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청년 고경표
  • 2
    용인에서 로마를
  • 3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 4
    타이가 돌아왔다
  • 5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RELATED STORIES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브랜드

    언더아머와 스테판 커리가 만났다. 누구나 평등하게 운동할 수 있는 브랜드를 들고.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타이가 돌아왔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타이가 돌아왔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연말을 더 특별하게 장식하기 위한 스페셜 에디션.

MORE FROM ARENA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화성에서 온 신발

    화성에서 온 신발.

  • FEATUR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윤형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