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비트 메이커

스트레이 키즈 방찬

여기 창작욕을 불태우는 아이돌이 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선 안무 연습실과 보컬 트레이닝 룸을 지나 어두컴컴한 골방 같은 작업실로 가야 한다. 컴퓨터와 키보드, 작은 악기들로 채워진 좁은 공간에서 그들은 비트를 짜고, 멜로디를 입히고, 가사를 쓴다. 그리고 고민한다. 대중이 원하는 음악은 무엇인가. 곡 쓰는 아이돌들을 만났다. 펜타곤의 후이, (여자)아이들의 소연, 스트레이 키즈의 방찬이다.

UpdatedOn November 01, 2019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3166-389946-sample.jpg

니트 풀오버는 아워 레가시 by 매치스패션, 네크리스는 본인 소장품.

 방찬 스트레이 키즈 

방탄 가방 같은 걸 들고 다닌다.
작업 가방이다. 이동하면서 작업하기에 좋을 것 같아서 샀다. 노트북, 허브들, 라이선스, 미니 키보드, 충전기, USB… 곡 작업할 때 꼭 필요한 것들을 넣어 다닌다. 사람들이 무기 같다고, ‘007 가방’이라고들 한다.

맞는 말인 것 같은데? 방찬에게는 무기지?
아, 그렇지. 내 무기 맞다. 이걸 들고 다니면 엄청 피곤한 날에도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신기하게도.

‘007 가방’ 외에 곡 작업할 때 꼭 챙기는 것이 있다면?
음료수나 젤리, 초콜릿. 단것을 먹으면서 해야 뇌가 돌아가는 느낌이다. 커피는 안 마신다. 카페인이나 탄산음료는 피하려고 하는 편이라.

예전에는 밤에 작업하는 걸 좋아해서 불을 다 끈 채 곡을 만든다고 하지 않았나. 요즘은 시간에 상관없이 늘 작업 중이겠다.
맞다. 그때는 곡 작업할 때의 분위기가 정말 중요했거든. 요즘은 비행기 안에서 엄청 많이 한다. 비행 중에는 딱히 할 게 없으니까. 대기실에서도 작업한다. 최근에 창빈, 승민이와 작업한 곡이 있는데, 스트레이 키즈가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처음 오르던 날 대기실에서 만든 트랙이다.

스트레이 키즈 앨범의 거의 모든 트랙을 방찬, 창빈, 한이 뭉친 그룹 내 프로듀싱 유닛 ‘3RACHA(쓰리라차)’가 만든다. 3RACHA의 협업 방식이 궁금하다.
곡마다 다르다. 창빈이의 멜로디에 한이가 쓴 가사를 얹을 때도 있고… 때에 따라 적절한 방식으로 협업한다. 나는 전체적으로 정리하는 역할을 할 때가 많다. 트랙 작업은 내가 거의 다 한다. 창빈이와 한이 그리고 나의 색깔과 기준이 조금씩 달라서 함께 작업하면 재미있다.

 

“음악의 세계는 참 깊고도 넓어서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
아직 안 해본 게 너무 많으니까.
아직도 곡 작업할 때는 설렌다.”

 

지난 10월 10일에 공개한 스트레이 키즈의 새 싱글 ‘Double Knot’도 3RACHA의 곡이다. 엄청 파워풀하던데? 어떤 곡을 만들고 싶었던 건가?
‘Double Knot’은 신발끈 두 번 묶고 어디든 나가보자는, 패기 넘치는 트랙이다. 일렉트로닉, 힙합 등 강렬한 장르를 섞었다. 미국에서 작곡가 댈러스 케이(DalasK)와 함께 작업했다. C마이너로 쭉 달리는 곡인데, 원하는 사운드와 느낌을 잘 살린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 ‘Double Knot’은 처음부터 C마이너로 가고 싶었다. 처음 머릿속으로 생각했던 코드와 멜로디를 키보드로 쳐보니까 딱 C마이너가 맞더라. D마이너, A마이너에 비하면, 부르기에 조금 더 편하다.

‘Double Knot’을 만드는 동안 생각했던 키워드는 무엇이었나?
퍼포먼스에 관해서 생각했다. 퍼포먼스가 엄청 화려했으면 좋겠다는 것이 첫 번째였다. 화려하고 강렬한 퍼포먼스를 트랙으로도 표현하고 싶었다. 특히 드롭 부분의 임팩트에 신경 썼다. 아예 어떤 박자는 다른 사운드를 다 비우고 악기 하나만 살렸다. ‘빰!’ ‘빰!’ 이런 식으로. 중점을 뒀던 건 퍼포먼스, 구성, 강렬한 느낌, 패기 등이다. 패기가 중요했다. 패기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

트랙 작업은 대개 어떤 방식으로 하나? 특유의 방식이 있나?
경우에 따라 다르다. 드럼으로 시작해 사운드를 쌓을 때도 있고, 코드를 몇 개 쳐놓고 그 코드에 어울리는 다른 코드를 얹을 때도 있다.

작업할 때 많은 시간을 들이는 편인가?
때마다 다른데, 가끔은 어딘가에 꽂혀서 2시간 만에 끝낼 때도 있다. 물론 일주일씩 걸릴 때도 있고. ‘잠깐의 고요’라는 곡이 그랬다. 랩을 정말 빨리 썼다. 거의 한 시간 내에 완성했다. 데뷔 앨범의 ‘Rock’이라는 곡도 마찬가지다. 그 정도 걸렸다. 일주일 걸려 만들고서도 버리는 트랙도 있다.

본격적으로 곡을 만들기 시작한 게 언제부터였나?
2015년쯤이었다. 원래는 피아노와 기타를 칠 줄 알았고, 그즈음에 로직 한 번 만져보면서 사운드를 만들었는데, 로직이 편하긴 하지만 본격적으로 작업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았다. 곡 작업은 잠시 접어두었다 1년 후쯤 큐베이스로 다시 해봤는데 확실히 낫더라. 작업한 지는 이제 3~4년 정도 됐다. 그동안 앨범을 7개쯤 만들었다.

7개의 앨범을 발표하는 동안 지속적으로 성과를 내고 있는데, 창작의 고통을 느끼지는 않나?
가끔 그럴 때가 있지만 음악의 세계는 참 깊고도 넓어서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 아직 안 해본 게 너무 많으니까. 아직도 곡 작업할 때는 설렌다.

스트레이 키즈가 데뷔한 이래 줄곧 플레이어이면서 동시에 프로듀서였다. 두 가지 역할을 모두 하는 입장이기에 한 가지 일에만 몰두하는 사람들과는 생각하는 지점이 다를 것 같다.
그래서인지 나는 늘 중간자 역할을 했던 것 같다. 연습생 친구들이 회사에 말하고 싶은 게 있으면 내가 대신 전달하는 식이었다. 괜찮았다. 어떤 책임을 지거나 감당하길 좋아하는 성격이라, 나에겐 그런 역할이 잘 맞았다.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키고 싶어 하는 성향도 있는데. 장점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직 이런 성격 때문에 병을 앓은 적은 없고, 건강하게 살아 있으니까 이대로 계속 달려볼 생각이다. 하하.

자신을 아티스트와 직업인 중 어느 쪽에 가까운 사람이라고 생각하는가?
둘 다 아닌 것 같다. 나는 그냥 음악을 통해 뭔가를 말하고 싶은 사람이다. 음악으로 사람들에게 다가가고 싶은 사람. 팬들과 스트레이 키즈 멤버 그리고 나의 음악을 들어주는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과 에너지를 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그런 순간들이 충분히 즐겁고 재미있어서, 내가 직업인이든 아티스트든 아무 상관없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3166-389947-sample.jpg

패치워크 데님 셔츠·팬츠는 모두 캘빈 클라인 진, 파란색 브레통 셔츠는 세인트 제임스, 네크리스는 불레또, 슈즈는 컨버스 제품.

요즘은 음악으로 무엇을 말하고 싶은가? 어떤 주제에 골몰하게 되나?
다루고 싶은 주제는 언제나 다양하다. 그런데 결국 들어주는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만드는 편이다. 3RACHA 친구들과 이야기하면서 곡을 만들다 보면 언제나 그런 방향으로 향하게 된다. 최근 머릿속에 떠오른, 개인적인 아이디어 하나를 풀어보자면. ‘이불 밖은 싫어’라는 주제로 잔잔한 멜로디의 곡을 만들어보고 싶다. 추운 겨울에 잘 어울리는, 이불 속에 있을 때 느끼는 아늑함이 담긴 음악이었으면 좋겠다.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아서. 얼마 전에 샤워하면서 떠올린 아이디어인데 생각만 했다. 아직 시작도 안 했다. 좋은 멜로디나 좋은 가사는 항상 샤워할 때 떠오른다.

가장 편안하고, 이완되는 순간이라서 그런 거 아닐까?
그런가 보다. 아무 생각도 안 하게 되는 순간이라서. 편안하니까.

 

“작업하다 보면 확신이 서지 않을 때도 있는데,
멤버들이 옆에서 해주는 한마디가 엄청난 도움이 된다.”

 

음악 프로듀서 중 특히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면 누구인가?
힙합 프로듀서 메트로 부민(Metro Boomin). 그리고 드레이크와 트래비스 스콧. 한때 드레이크를 엄청 좋아했다. 드레이크의 엔지니어인 노아 셰비브(Noah Shebib)가 사운드 만지는 걸 보면서 곡 만드는 일에 호기심이 생겼다. 나중에 그런 분들과 작업하면 정말 재미있겠다고 생각하면서 꿈을 키웠다. 메트로 부민과 드레이크, 노아 셰비브는 여전히 존경한다.

좋은 작업을 하는 에너지는 무엇에서 얻나?
두 가지인데. 하나는 팬들의 피드백이다. 스트레이 키즈의 음악으로 좋은 기분을 느꼈다거나, 희망을 얻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 ‘정말 계속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된다. 다른 하나는 창빈과 한이가 “엇, 형. 이 트랙 좋은데요?”라고 말하는 순간. 그 한마디에 힘이 솟는다. 작업하다 보면 확신이 서지 않을 때도 있는데, 멤버들이 옆에서 해주는 한마디가 엄청난 도움이 된다. 스트레이 키즈 친구들에게 피드백 받는 걸 가장 좋아한다.

프로듀서이자 플레이어로서 요즘 가장 고민하는 지점은 무엇인가?
지금까지는 <I am> 시리즈와 <Cle′> 시리즈로 우리의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이제부터는 조금 방향성이 다른 곡이나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싶다는 것. 스트레이 키즈라는 장르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에 관해서 고민한다.

스트레이 키즈라는 장르를 정의할 때, 꼭 들어가야 하는 단어는 무엇일까?
에너지. 음악적으로나, 그룹의 정체성 면에서나 ‘에너지’야말로 우리를 관통하는 단어다.

요즘 방찬을 가장 자극하는 아티스트가 있다면?
다들 잘 모를 수도 있는데, 스트레이 키즈라고 그 친구들 참 괜찮더라.

비트 메이커 시리즈

비트 메이커 시리즈 기사

 

펜타곤 후이

(여자)아이들 소연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신기호, 이경진
PHOTOGRAPHY 이수환
STYLIST 백영실
HAIR & MAKE-UP JE(더 제이 컴퍼니)
ASSISTANT 정소진

2019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이진욱, 이유 있는 여유
  • 2
    웻보이는 실연 중
  • 3
    구두의 기품
  • 4
    우희의 순간
  • 5
    PARAKEET & TRIANGLE

RELATED STORIES

  • INTERVIEW

    보여줄게

    새로운 나를 위한 위대한 도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0’의 우승자들이 완전히 달라지고 훨씬 더 예뻐진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 INTERVIEW

    NEW SEASON

    다솜은 지난 여름이 유독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았다고 했다.

  • INTERVIEW

    우희의 순간

    천우희는 순간들을 기록한다. 용감해지기 위한 작은 노력이라며, 이제는 낯선 곳이 두렵지 않다고 덤덤히 읊조렸다.

  • INTERVIEW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방향을 잃었다고 느껴질 때면 뒤를 돌아본다. 우리는 얼마나 변했던가. 이종석은 2년이 조금 넘는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다. 자주 웃고, 여유가 느껴졌다. 벌써 <마녀2>와 <데시벨> 두 편의 영화 촬영을 마쳤고, 드라마 <빅마우스>의 촬영을 시작했다.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INTERVIEW

    READY PLAYER ONE

    영재는 무언가에 빠지면 끝장을 보는 성격이다. 그는 곧 발매될 솔로 데뷔 앨범 작업에 몰두하고 있고, 아직 보여준 적 없는 자신의 매력을 듬뿍 담을 예정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1일 1어쩌고

    1일 1깡, 1일 1밈이 대세다. 과거 유행했던 밈부터 요즘의 밈까지. 지극히 개인적 취향이 담긴 자신만의 인생 밈에 대해 물었다.

  • AGENDA

    PB 상품의 역습

    4년 전 허니버터칩으로 발발한 PB 상품이 우리의 일상 곳곳을 역습하고 있다.

  • ARTICLE

    48 Swim Pants

    “덥다, 더워.” 탄식은 5초마다 터져 나오고 곧 다가오는 휴가철에 달아오른 몸을 시원한 물속에 첨벙 던져버리고 싶어지는 7월이다. <아레나> 독자라면 휴가 계획보다 무엇이 중하냐 하면 역시 스타일 아니겠는가. 그중에서도 스윔 팬츠는 신중하게 골라야 할 아이템 중 아이템이다. 휴가철을 겨냥해 이런저런 취향 다 곁들여 12가지 브랜드, 48가지 디자인의 스윔 팬츠를 모았다.

  • FASHION

    초여름 필수 아이템

    본격적인 여름을 맞이하기 전에 살펴본, 응당 가져야 할 네 가지 아이템.

  • SPACE

    문봉 조각실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