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FRESH VARIATION

On October 10, 2019

올가을, 스웨터를 좀 더 다채롭게 입고 싶은 당신에게 추천하는 여섯 가지 방법.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29-sample.jpg

카디건·줄무늬 재킷·팬츠·체인 네크리스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1
카디건을 색다르게 입고 싶다면 이번 시즌 프라다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을 것. 수트 위에 걸친 카디건은 생각보다 훨씬 새롭고 멋지다. 이런 스타일링을 시도해볼 생각이라면, 카디건 두께에 좀 더 신경을 쓴다. 얇은 카디건보다는 적당히 도톰한 것이 아우터로 근사하게 어울린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0-sample.jpg

모크넥 스웨터·셔츠·팬츠·가죽 벨트·펜던트 네크리스·팔찌·반지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2
크루넥보다는 목이 높고, 터틀넥보다 낮은 모크넥 스웨터는 우리나라 남자들이 유독 어려워하는 아이템 중 하나다. 이 옷을 입는 가장 쉽고 효과적인 방법은 셔츠를 더하는 것. 그러면 네크라인이 한결 풍성하고 세련돼 보인다. 셔츠는 칼라가 너무 빳빳하지 않은 것으로 고르는 게 훨씬 자연스럽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1-sample.jpg

페어아일 스웨터 14만9천원·옥스퍼드 셔츠 가격미정 모두 브룩스 브라더스 레드플리스, 캐시미어 터틀넥 스웨터 1백70만원대 로로 피아나, 코듀로이 팬츠 29만9천원 메사제리에 by 아이엠지 프리미엄 제품.

3
페어아일 스웨터만큼 이 계절에 어울리는 옷도 드물다. 트위드 재킷, 옥스퍼드 셔츠, 코듀로이 팬츠, 어떤 옷과도 궁합이 좋으니까. 화려한 패턴 때문에 일반적으로 재킷과 함께 포인트를 주는 식으로 입지만 가끔은 과감하게 연출하는 것도 좋다. 가을은 생각보다 짧으므로.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2-sample.jpg

반소매 셔츠·브이넥 스웨터·줄무늬 팬츠·벨트·체인 목걸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선글라스 40만원대 프라다 컬렉션 by 룩소티카 제품.

4
좀 더 쿨하게 스웨터를 입고 싶은 사람에겐 ‘프라다식’ 니트 스타일링을 추천한다. 긴소매 티셔츠 위에 반소매 셔츠를 겹쳐 입는 것처럼 브이넥 스웨터를 활용하는 방식이다. 셔츠와 스웨터는 바지 안으로 넣어 정리하고, 셔츠는 아래쪽 버튼 한두 개만 채워 네크라인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3-sample.jpg

더블브레스트 재킷·팬츠 모두 가격미정 우영미, 울 카디건 가격미정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죽 벨트 가격미정 아미, 목걸이·머플러 모두 에디터 소장품.

5
카디건을 꼭 셔츠, 티셔츠와 함께 입을 필요는 없다. 카디건을 활용하는 또 한 가지 방법은 이너웨어처럼 입는 것이다. 특히 수트 안에 카디건만 입으면 셔츠를 입은 것보다 여유롭고 세련돼 보인다. 허전한 네크라인은 머플러나 네크리스 등으로 채운다.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2994-387534-sample.jpg

스웨이드를 조합한 풀오버 스웨터·셔츠·팬츠·코듀로이 모자·가죽 장갑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XXX, 아이보리색 스웨터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6
크루넥이나 브이넥 니트, 카디건이 지겹다면, 아우터처럼 입을 수 있는 도톰한 풀오버 스웨터가 훌륭한 대안이 된다. 다른 소재를 섞거나 지퍼, 후드 등으로 디자인을 변형한 스웨터라면 더더욱 좋다. 터틀넥 스웨터, 셔츠, 티셔츠 등 함께 매치할 수 있는 이너웨어도 무궁무진하다.

올가을, 스웨터를 좀 더 다채롭게 입고 싶은 당신에게 추천하는 여섯 가지 방법.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김선익
MODEL
장원재
HAIR & MAKE-UP
채현석
ASSISTANT
박영기

2019년 10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김선익
MODEL
장원재
HAIR & MAKE-UP
채현석
ASSISTANT
박영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