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천변 술집

하루가 끝나고 집으로 가는 길. 천변을 걷던 중 술이 당긴다. 오늘을 위로해줄 포근한 아지트 두 곳을 찾았다. 불광천과 홍제천변에서.

UpdatedOn September 06, 2019

우주

/upload/arena/article/201909/thumb/42767-384105-sample.jpg

 

햇볕이 따사로운 가을 오후 불광천을 거닐었다. 단출한 문이 보였다. 뭘 파는 곳인지 이곳에 대한 정보가 어디 한 군데도 보이지 않았다. 궁금했다. 가게 이름은 우주. 창문이 없는 게 특징이다. 일상을 벗어나 우주로 떠나온 듯 우리끼리 모여 술을 즐기자는 주인장의 의도가 깃들어 있다고 한다. 심야 식당을 떠올리게 하는 바는 우주 주인장과 얼큰한 수다를 붙이기 좋다. 소 ‘우(牛)’와 술 ‘주(酒)’를 합친 ‘우주’는 소고기의 다양한 부위를 알맞게 구워 안주로 제공한다. 안심부터 살치살, 갈빗살, 부채살까지. 우주에는 소고기도 좋지만 채소 통감자 구이와 파스타도 있다. 특히 차돌박이 미소크림 파스타는 단맛과 짠맛이 함께 녹아 있는 트렌디한 맛이다. 술은 시원한 생맥주부터 소주 그리고 달콤한 하이볼까지 가볍고 친근한 것들이 주를 이룬다. 주인의 추천은 포트 와인이니 참고할 것.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증가로 32길 23-7
문의 010-3758-4898

3 / 10

 

엔드 그리고

/upload/arena/article/201909/thumb/42767-384108-sample.jpg

 

홍제천을 걷다 바라본 주황빛 전구들. 따스하게 반짝였다. 벽돌이 감싼 커다란 유리창이 있는 와인 바, ‘엔드 그리고’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오래된 가구의 향이 진하게 묻어난다. 구석구석 자리한 앤티크 소품들과 재즈 음악은 마치 파리의 골목에 자리한 바에 온 듯한 인상이다. 레드 와인, 화이트 와인, 그리고 스파클링까지 와인 종류가 다양하다. 그날의 분위기에 따라 주인장이 추천해주는 와인에 취해보는 것도 좋다. 와인에 어울리는 ‘엔드 그리고’만의 안주는 퐁뒤와 제철 과일 플레이트다. 퐁뒤는 짭짤한 치즈와 달콤한 초콜릿이 있다. 그날에 마련한 가장 신선한 과일을 한 입 베어 문 뒤 와인으로 입을 헹구면 취기가 더해진다. ‘엔드 그리고’는 힘든 하루를 마치고 자기만의 방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아지트다. 소중한 이들과 함께 오늘을 마무리하고 싶다면 이곳을 추천한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홍제천로 186
문의 010-8455-1797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최민영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2
    이미 떴어?
  • 3
    SUNSHINE DAYS
  • 4
    사죄하는 문화
  • 5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SPACE

    뜬다, 효창공원

    경리단길, 용리단길에 이어 이제는 효창공원이다. 오랜 시간 터를 잡고 있는 로컬 맛집부터 감각적인 내추럴 와인 바에 이르기까지, 다양함이 공존하는 효창공원의 5곳을 소개한다.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MORE FROM ARENA

  • CAR

    새 얼굴 세 차

    유행의 선두에 있는 얼굴들이다.

  • INTERVIEW

    주식 탐험가 강방천

    아이 거 걱정하지 마! 펀드의 왕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은 손사래 치며 말했다. 잘될 거라고, 딴 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상에서 인생을 함께할 위대한 기업을 발견하라고.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SF 작가 김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