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까데호의 여름 기억

정규 앨범 <Freesummer>에 실린 열한 곡 모두가 ‘여름’이라고 말하는 까데호에게 그들의 음악과 여름에 대해 물었다.

UpdatedOn September 05, 2019

/upload/arena/article/201909/thumb/42764-384079-sample.jpg

 

정규 앨범명이 <Freesummer>다. 여름휴가는 다녀왔나?
태훈 얼마 전에 다녀왔다. 이탈리아로. 일찌감치 작년에 비행기 표를 끊어두고 휴가만 바라보면서 상반기를 아주 열심히 달렸지. 이제 하반기가 시작하는데 표를 하나 더 끊어야 하나 싶다. 지금 동기 부여가 필요하다. 하하!

정규 앨범 <Freesummer> 이야기를 해보자. 곡이 가득 찬 성실한 앨범이다.
재호 정규 앨범이라고 해서 따로 곡 작업을 하진 않았다. 오래전부터 꾸준히 쓰고 다듬은 곡들을 모아놓았다. ‘Freesummer’라는 타이틀도 열한 곡을 모아놓고 쭉 듣다 보니까 노래들이 그냥 ‘여름’인 거지. 하하. 그때 느꼈다. 우리가 되게 ‘여름’스러운 밴드구나!

‘우리’라는 곡을 꽤 재밌게 들었다.
태훈 우리끼리 잼을 하면서 나온 곡이다. 잼을 하고 재호가 집에서 작업을 해왔는데, 처음에는 ‘뭐야 여기서 라인이 이렇게 나오네?’ 싶었거든. 그런데 듣다 보니까 맞는 거 같아서 결국 지금의 ‘우리’가 만들어졌다. 그런데 정말 그땐 디스코 멜로디가 이 정도로 나올 줄 몰랐다. 디스코 라인에 쳐보니까 이게 되는 거지. 나는 개인적으로 약간 포스트록? 이런 분위기일 줄 알았는데. 하하. 어림도 없는 생각이었지. 하하하!

뮤직비디오도 재밌게 봤다.
태훈 ‘휴가’를 가고 싶은데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비디오? 아무튼 재밌다. 카메오 출연도 많고. 찾아 보는 재미가 있다. 하하.
재호 원래는 바닷가 가서 찍으려고 했는데 그렇게 되면 일이 너무 커지는 거지. 그래서 세트장으로 옮겼는데 일이 더 커졌다. 하하. 뮤직비도오 보면 알겠지만 모래 깔다가 죽을 뻔했다. 하하.

까데호스러운 음악이란 뭘까?
재호 우리가 세 명밖에 안 되다 보니까 음악을 꾸미거나 살을 붙여서 몸집을 키우는 작업 같은 걸 하지 않는다. 좋아하지도 않고. 자연스럽게 굵직굵직한 리듬, 멜로디, 더 굵직한 느낌의 베이스 라인, 이런 정체성이 생기더라.
다빈 즉흥성도 가미될 수밖에 없는 구성이다. 날것 비슷한 느낌, 그게 ‘까데호’스러운 게 아닐까 싶은데?

즉흥성이라면?
태훈 예를 들면 ‘Sunday’도 그렇고 ‘심야열차’도 그렇고, ‘폭염’도 그렇다. 아직도 여지가 엄청 많은 곡들이다. 어떻게 바뀌게 될지 모른다. 연주곡 대부분이 그렇다. 잼이라서 지금도 칠 때마다 조금씩 바뀌고. 그런 게 재밌다.

드러머가 최규철에서 김다빈으로 바뀌었다.
태훈 규철이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제주도로. 하하. 그러면서 새 멤버가 필요했는데 다빈이를 알게 됐다. 홍대 ‘생기 스튜디오’의 정주영 형이 다빈이를 엄청 추천한 거지. 그것도 ‘이런 애가 있어’ 정도면 모르겠는데 ‘얘랑 하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하니까. 그렇게 시작하게 됐다. 물론 이전부터 다빈이의 존재는 알고 있었고. 자주 보고 들었던 연주자였거든.
다빈 규철이 형이 빠지면서 팀이 해체하는 게 안타까웠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밴드였으니까. 이야기 들었을 때 바로 하겠다고 대답했다. 물론 잘 다듬고, 만들어온 밴드에 내가 들어가면서 피해를 주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었고.
재호 쓸데없는 걱정이었지. 하하하! 지금은 우리를 씹어 먹고 있다. 우리가 다빈이한테 매달려서 가고 있지. 주렁주렁.

각자 다른 밴드에 있었다. 지금은 같은 음악을 한다. 음악적 성향이 같은 걸까.
태훈 우리가 ‘흑인 음악’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어쨌든 그쪽 맥락인 거 같다. 1900년대부터 만들어진 ‘흑인 음악’의 줄기를 좋아한다. 우리 모두. 까데호의 음악도 그 연장선에 있지 않나 싶다.

유쾌한 사람들이 연주하는 까데호의 음악. 어디 가면 들을 수 있을까?
재호 주로 홍대에서 공연한다. 공연 정보는 인스타그램(@cadejo__)을 통해 공유하고 있다.
태훈 9월에는 ‘하우스 오브 반스’ 공연이 있다. 하반기에 크고 작은 공연들이 많다. 10월에는 현대카드에서 단독 공연도 하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신기호
PHOTOGRAPHY 김선익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전소연, 강렬한 카리스마 화보 미리보기
  • 2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화보 미리보기
  • 3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4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5
    골목 점심

RELATED STORIES

  • INTERVIEW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아무도 없는 해변에서 박지훈을 만났다. 혼자 있는 게 좋은, 덤덤한 소년의 무구한 얼굴을 마주하자 고요와 정적이 찾아왔다.

  • INTERVIEW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전소연은 하고 싶은 말을 한다. 하고 싶은 음악을 한다. 여름처럼 뜨겁고, 바람처럼 자유롭게.

  • INTERVIEW

    비투비, 그리고 비트

    비투비와의 인터뷰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 그들의 모습을 떠올렸을 때 뇌리를 스친 단어는 ‘애정’이다. 서로에 대한 애정으로 똘똘 뭉친 그들은 한 시간가량 이어졌던 인터뷰에서 ‘스스럼없는’ 가족처럼 대화를 주고받았다.

  • INTERVIEW

    전소연, 강렬한 카리스마 화보 미리보기

    "항상 나답게, 하고 싶은 말을 해요"

  • INTERVIEW

    유연석의 모험과 도전, 화보 미리보기

    유연석, “새로운 대본을 받을 때마다 모험하는 기분”

MORE FROM ARENA

  • LIFE

    여름의 틈새

    붉고 무성한 여름 사이, 당신이 미처 보지 못하고 지나치면 아쉬울 전시.

  • FASHION

    수트 차려입는 방법

    수트를 끝내주게 차려입는 네 가지 방법.

  • FASHION

    WHENEVER GREEN

    어느 순간이나 펼쳐지는 그린.

  • INTERVIEW

    정우성의 시간

    배우 정우성과 함께 멋스러운 요트에 올랐다. 일렁이는 파도를 친구 삼아, 시계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