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ALL IN FLEECE

올가을 스타일링 제안. 컬럼비아의 새 플리스 재킷.

UpdatedOn August 30,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690-383115-sample.jpg

 

 

COLUMBIA

마운틴 사이드 헤비 플리스 재킷

컬럼비아에서 새 플리스 재킷을 내놨다. 복슬복슬 옹골지게도 올라온 플리스 소재가 보기만 해도 따뜻하다. 컬럼비아는 작년부터 스멀스멀 올라온 플리스 재킷의 인기를 올해도 이어갈 생각이다. ‘마운틴 사이드 헤비 플리스 재킷’의 깔끔하고 캐주얼한 스타일은 가을 데일리 룩으로 손색없다. 넉넉한 실루엣과 프런트 포켓으로 포인트를 준 귀여운 디자인이 특히 그렇다. 포켓 플랩과 소매 끝 밴드에 같은 컬러를 배치한 구성도 멋스럽다.

기능도 실팍하다. 보온성이 우수한 플리스 소재를 촘촘하게 둘렀는데, 높은 내구성에 쉽게 구김도 생기지 않아 어디서든 제약 없이 입기 좋다. 물에 젖어도 보온성을 잃지 않는 플리스 특유의 강점 덕분에 가을·겨울 눈이나 비가 오는 날에 활용해도 거뜬하다. 컬러는 총 세 가지. 남녀 공용으로 출시되며, 모델 남주혁이 보여주는 매력적인 스타일링은 2019 F/W 컬럼비아 화보와 광고,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컬럼비아 ‘마운틴 사이드 헤비 플리스 재킷’은 컬럼비아 전국 매장 및 공식 온라인몰 (www.columbiakorea.co.kr)에서 구매 가능하다.

마운틴 사이드 헤비 플리스 재킷 With Activity

  • 임재훈 @ff_jay89 
    Football Free Styler

    “프리스타일 풋볼처럼 움직임이
    자유로운 플리스 재킷!”
  • 송정섭 @run.seobs
    Runner

    “러닝의 열기를 그대로 가둬주는
    보온성 높은 아이템!”
  • 문경찬 @m_buccat_rider
    Skateboarder

    “보드의 무브먼트와 꼭 어울리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신기호
PHOTOGRAPHY 신태석
COOPERATION 컬럼비아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2
    육준서의 스펙트럼
  • 3
    DAILY CLASSIC
  • 4
    <크라임 퍼즐>로 돌아온 윤계상, 인터뷰 미리보기
  • 5
    MOMENT WITH MINO

RELATED STORIES

  • FASHION

    PUMP UP

    듀베티카의 상식적이고 경쾌한 철학이 담긴 다운 점퍼.

  • FASHION

    LIVE ON SEOUL

    서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담아낸 2022 S/S 서울패션위크.

  • FASHION

    BULK UP

    도시와 아웃도어를 아우르는 2 몽클레르 1951 컬렉션 속 의외의 발견.

  • FASHION

    A TIME IN COAT

    무심하고 뚜렷한 코트의 장면들.

  • FASHION

    CLIMAX IN PERFORMANCE

    대체할 수 없는 에너지를 지닌 축구선수 설영우와, 퍼포먼스와 디자인을 모두 겸비한 푸마 엑스-트리코트 트레이닝 라인의 조우.

MORE FROM ARENA

  • ARTICLE

    방점

    올해가 가기 전에, 한껏 힘준 헤어스타일과 멀끔한 인상으로 변신시켜줄 그루밍 제품들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방법.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 위크

    다시 예전처럼, 세계 각국의 패션계 인사들이 어깨를 부딪치며 붙어 앉아 새 시즌의 패션쇼를 현장에서 관람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 LIFE

    NEW BRANDS 23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선정한 주목해야 할 새로운 브랜드 23.

  • INTERVIEW

    신인류 장성규

    장성규는 알수록 참 신기하고 새롭다. 정석을 걷어차고, 자꾸 길이 아닌 것 같은 길을 개척한다. 요즘 아나운서 최초의 크리에이터, 1인 미디어로 활약 중인 그에게 격변하는 미디어 생태계에서 살아남는 법을 들었다. 아이디어와 ‘광기’가 넘치는 그는 21세기 새로운 방송인의 표상이 아닐 수 없다.

  • FILM

    블랙홀의 저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