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그들만의 스타일

색이 뚜렷한 6명의 젊은 스타일리스트와 그들의 정체성이 드러나는 스타일링 포인트.

UpdatedOn August 16, 2019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3-381173-sample.jpg

빨간색 재킷·초록색 카디건·양말·로퍼 모두 가격미정 구찌, 목걸이·반지 모두 가격미정 벨앤누보, 검은색 가죽 모자·흰색 블라우스·꽃무늬 팬츠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STYLING 1
과감하고 유쾌한 스타일링을 추구하는데 독특하고 재밌는 모자를 많이 활용한다. 기발한 스타일링을 부각시키기도 좋고. 독특한 실루엣의 모자들은 다채로운 스타일링을 완성시켜준다.

STYLING 2
유스(Youth)를 테마로 잡았다. 건강한 젊음과 넘치는 생동감을 표현하기 위해 새빨간 재킷과 재미있는 패턴의 이너, 그리고 눈부시게 반짝이는 액세서리를 선택했다.

STYLING 3
스타일링을 할 때뿐만 아니라 나 또한 평소 강렬한 색상을 포인트로 활용하는 편이다. 거기에 선글라스나 반지 등 액세서리를 첨가한다. 내 스타일링의 거울은 나일지도 모르겠다.

이필성

이필성

@stylist_volkova
과감한 색 조합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색을 다채롭게 사용하되 촌스럽지 않도록. 구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상상력을 많이 참고한다. 선글라스와 모자, 목걸이는 화려한 색과 스타일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조력자다.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3-381174-sample.jpg

페이스 마스크 가격미정 지초이, 검은색 베스트 65만원 레 by 8디비젼, 흰색 셔츠 44만원대 포스트 아카이브 팩션, 빨간색 팬츠 17만8천원 가쿠로 by 8디비젼, 갈색 슈즈 16만9천원 버켄스탁 제품.

STYLING 1
모델의 얼굴에 따라 전체적인 분위기가 좌지우지되는 경우가 많다. 룩에 더 집중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모델 얼굴에 마스크를 씌웠다. 얼굴을 가리면 어떤 분위기고 사람들이 어떻게 느낄지 궁금했다.

STYLING 2
간결한 셔츠와 티셔츠 위에 테크웨어적인 주머니가 많이 달린 베스트나 재킷을 입히는 편이다. 심심함을 달랠 수 있고 평소에 내가 입는 옷차림이기도 해서.

STYLING 3
최근 밀리터리에 빠져서 그와 관련된 액세서리를 스타일링에 많이 응용한다. 이 그물은 저격수들이 은신할 때 쓰는 것인데 원래 용도와는 다르게 머리에 걸치기도 하고 목에 두르기도 하니 재미난 포인트가 된다. 

이승민

이승민

@acallgirl
깔끔한 미니멀 스타일을 바탕으로 새로운 느낌을 시도하고 만드는 걸 즐긴다. 이를테면 모던한 룩에 테크웨어적인 요소를 가미해 선보이는 것. 가방과 마스크 등 다양한 액세서리는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스타일에 포인트 요소가 되어준다.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3-381175-sample.jpg

빨간색 카디건·팬츠·슈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볼드한 귀걸이 가격미정 르 블루, 파란색 샤 드레스·자수 디테일 벨트·반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STYLING 1
남성미가 강한 사람이 볼드한 귀걸이를 착용하면 성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느낌이 든다. 틀과 편견에 얽매이고 싶지 않다. 볼드한 귀걸이를 사용해 중성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STYLING 2
스타일리스트를 하기 전에 디자이너로 활동했다. 그래서 옷과 소품을 직접 만들기도 한다. 남자를 생각하면 강렬한 빨간색이 떠오르고 여성을 생각하면 파란색이 떠올랐다. 이번 촬영에서 두 성별에 확연한 대비를 주고자 만든 샤 드레스다.

STYLING 3
조너선 앤더슨을 좋아한다. 그는 탐미주의자이면서 낭만주의자다. 내 스타일링의 모티브인 젠더리스를 잘 활용하기도 하고. 그래서 그가 전개하는 브랜드 제품을 자주 사는 편이다.

김성범

김성범

@adonisproject
남들이 정해놓은 기준과 편견에 얽매이는 걸 싫어한다. 자유롭게 표현하기를 즐기는 편. 관능적인 젠더리스 스타일은 이런 나의 개성을 마음껏 드러낼 수 있어 선호한다. 다양한 귀걸이와 장갑, 니삭스 등은 젠더리스 스타일을 보여주기 좋아 항상 소지한다.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3-381176-sample.jpg

흰색 스리 버튼 재킷 39만원 구민성, 쇼츠 8만5천원·슬리퍼 2만9천원 모두 나이키, 셔츠·타이·삭스 브레이스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STYLING 1
말끔한 수트를 입을 때 양말이 흐르지 않게 고정하는 짧은 벨트다. 용도를 아는 사람도 거의 없고 팬츠에 숨어 있어서 보이지 않는 아이템이다. 의도적으로 드러내보고 싶었다. 재밌는 요소가 될 수 있고 이런 점이 나와 닮았다.

STYLING 2
드레시한 재킷에 스포티한 팬츠를 믹스 매치해보았다. 일상적인 것을 비틀어서 보여주길 좋아하는 내 방식을 드러낸 스타일이다.

STYLING 3
미니멀한 요소를 극대화하기 위해 재킷에 셔츠, 타이를 많이 활용한다. 나 역시도 미니멀한 스타일을 선호한다. 특히 신발은 꼭 깔끔하고 모던한 걸 고르는 편이다.

유재창

유재창

@jaechang_e
군더더기 없이 딱 떨어지는 실루엣을 좋아해 미니멀한 제품을 많이 사용한다. 일상 속에 녹아든 아이템들을 새롭게 보여주는 걸 즐기기도 하고. 재킷과 셔츠는 필수불가결하고, 모던한 신발은 깔끔한 스타일에 마침표를 맺어준다.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3-381171-sample.jpg

총알 무늬 셔츠·스카프 모두 가격미정 르메테크, 흰색 티셔츠·검은색 팬츠 모두 가격미정 가쿠로, 에스닉한 귀걸이 가격미정 조거쉬, 목걸이·선글라스·팔찌·부츠·허리에 찬 반다나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STYLING 1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어떤 스타일에도 다양하게 접목할 수 있다. 꼭 목에 두르지 않더라도 손목이나 허리에 묶으면 다양한 느낌이 난다. 안경 역시 꼭 지니고 다니는데 그만큼 종류가 많다 보니 스타일링에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

STYLING 2
웨스턴 무드를 좋아하는데 1970년대와 80년대의 정통 서부 웨스턴보다 나만의 새로운 카우보이를 보여주고 싶었다. 틴트 선글라스와 곳곳에 총알이 그려진 셔츠, 강렬한 부츠가 그 증거다. 거기에 반다나로 방점을 찍었다.

STYLING 3
다카히로 미야시타를 좋아한다. 다른 브랜드는 전혀 안 사고 그의 브랜드만 사 입을 정도. 그래서 내가 지닌 액세서리 중에서는 그의 이름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권순환

권순환

@recyde
브랜드의 오리지널리티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자료 조사를 많이 하고 각각의 브랜드를 심도 있게 공부해 스타일링에 이용한다. 항상 안경을 두 개 가지고 다니는데 하나는 얼굴에 쓰고, 다른 하나는 목에 건다. 스카프 역시 다양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어서 자주 활용한다.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63-381172-sample.jpg

검은색 셔츠·안에 입은 셔츠 모두 가격미정 요지 야마모토, 안에 입은 코트 가격미정 마크 포인트 by 오프너, 벨트·스커트 모두 가격미정 린더, 코트·팬츠·부츠·듀렉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STYLING 1
오늘 스타일링한 옷들의 가격이 비싼 편인데 그에 비해 현저히 저렴한 듀렉을 사용해봤다. 비싸지 않은 것도 멋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또 평소 드러내는 걸 좋아하지 않는 내 성격을 듀렉으로 표현했다. 가리면 편안해지니까.

STYLING 2
요즘에 입고 싶은 스타일이다. 평소에 전개하는 편안함과는 조금 거리가 있게 여러 겹을 두껍게 레이어드해봤다. 대신 내가 추구하는 방향인 요지 야마모토, 마크 포인트 등의 편안한 옷으로 골랐다.

STYLING 3
얼굴을 푹 가리는 모자 역시 드러내는 걸 좋아하지 않는 내 성격을 잘 대변하는 아이템이다. 편안하고 화려한 스타일링을 즐기다가도 이따금 이런 모자를 쓰기도 한다.

손야비

손야비

@sonyabi
편안한 옷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일상적으로 간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 입는 사람과 입히는 사람 모두 편안한 스타일 말이다. 무언가를 수집하는 걸 좋아한다. 모자와 신발, 책, 특정 브랜드의 옷 등을 모으고 다양하게 스타일링에 응용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김선익
MODEL 인지용, 박연종, 노신신, 모리즈, 트리스탄, 오존
HAIR & MAKE-UP 이담은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2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 3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 4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5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RELATED STORIES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FASHION

    골프화의 아웃솔

    뭐니 뭐니 해도 골프화의 핵심은 아웃솔이다. 6개의 골프화에서 발견한 아웃솔의 다양한 면면.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MORE FROM ARENA

  • FASHION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가방

    보테가 베네타가 다시 없을 새해를 맞아 준비한 옷과 가방.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Belted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