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INSPIRATIONAL FILM

2019 F/W 컬렉션을 비추는 영화들.

UpdatedOn August 09, 2019

 UNDERCOVER + <A Clockwork Orange>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5-sample.jpg

 

3 / 10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많은 창작자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는 존재로 영감 그 자체가 되어왔다. 다카하시 준 역시 자신의 컬렉션에 거장을 불러냈다. 그가 선택한 건 온갖 악행을 일삼는 청소년 알렉스를 그린 영화 <시계태엽 오렌지>. 알렉스가 범행을 저지를 때 쓰는 기괴한 가면과 지팡이를 지닌 모델들은 등장만으로 위압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다양한 코트와 점퍼에는 영화 장면을 크게 프린트했고 베토벤 초상화로 영화적 판타지를 살렸다. 스산한 쇼 분위기 속에 협업으로 함께한 나이키 스니커즈도 왠지 모르게 섬뜩해 보였다.


 RAF SIMONS + <Blue Velvet>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6-sample.jpg

 

3 / 10

컬트 영화의 귀재 데이비드 린치는 영화 <광란의 사랑> <이레이저 헤드> 등에서 미스터리한 영감을 뽐내왔다. 이를 ‘앙팡테리블’ 라프 시몬스가 탐내지 않을 리 없다. 화려한 호텔 클럽에서 치른 2019 F/W 컬렉션을 영화 <블루 벨벳>을 모티브로 삼아 완성한 것. 오버사이즈 실루엣 코트, 기수 모자가 컬렉션을 이어주는 주요 아이템인데, 영화에서 영감을 얻은 그래픽 프린트를 코트와 니트 곳곳에 녹여내 우울함을 표현했다. 주렁주렁 달린 나비와꽃 장식의 코르사주, 뼈 이미지는 불안정하고 어두운 주인공의 심리와 닮았다.


 PRADA + <Frankenstein>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7-sample.jpg

 

프라다의 가을·겨울 테마는 로맨틱 팝. 이를 잘 표현하기 위해 인류애를 대표하는 캐릭터 프랑켄슈타인을 차용했다. 쇼가 시작하자 과학 실험실을 연상시키는 전구들 사이로 말끔한 재킷을 입은 프랑켄슈타인이 걸어나왔다. 그를 유머러스하게 디자인한 일러스트와 심장을 표현한 하트와 장미, 번개 프린트 셔츠가 돋보였고 실험대에 프랑켄슈타인을 속박한 벨트를 떠올리게 하는 스타일링이 반복적으로 등장했다. 마지막 의상에는 심장을 상징하는 하트에 큰 핀을 꽂았다. 흉측한 외모와는 다르게 순수한 사랑을 간직한 괴물을 통해 주제인 로맨틱 팝을 아름답게 풀어냈다.

3 / 10

 MARNI + <Allegro Non Troppo>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8-sample.jpg

 

3 / 10

이번 시즌 마르니의 풍부한 상상력의 원천은 1976년 영화 <알레그로 논 트로포>다.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판타지아>를 풍자한 애니메이션 영화로 분열하고 명멸하는 장면과 알록달록한 색감을 디자인에 적용했다. 계절감을 잊게 만드는 다채로운 색상, 대충 자른 바지, 축 늘어진 소매, 그리고 레오퍼드 패턴은 기발하게 톡톡 튀며 생동감이 느껴진다. 과장된 실루엣과 비율을 보고 있자면 몽환적인 꿈 속을 유영하는 기분이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 쇼비트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2
    THE MAXIMUM
  • 3
    영양제 레시피
  • 4
    주식 탐험가 강방천
  • 5
    오색 빛 스키 스타일

RELATED STORIES

  • LIF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LIFE

    게임 선물 세트

    새해를 맞아 AR게임 4종 세트를 선물한다.

  • LIFE

    새해 첫 클래식

    한 해의 첫날, 새해 첫 클래식을 듣는다. 음악을 닮은 꽃과 함께.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LIFE

    2020년을 떠나보내며

    4인의 작가 개인전을 소개한다. 가장 사적이고 빛나는 그림과 사진, 설치 작품을 보는 것. 올해를 마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MORE FROM ARENA

  • CAR

    메르세데스-AMG와 함께 보낸 한 해

    국내 고성능 자동차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는 추세다. 2020년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끈 메르세데스-AMG 신차 4종을 돌아본다.

  • INTERVIEW

    제15회 에이어워즈

    언택트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한 제15회 에이어워즈의 우아한 순간들.

  • FILM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영화감독 김정훈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ASHION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