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INSPIRATIONAL FILM

2019 F/W 컬렉션을 비추는 영화들.

UpdatedOn August 09, 2019

 UNDERCOVER + <A Clockwork Orange>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5-sample.jpg

 

3 / 10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많은 창작자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는 존재로 영감 그 자체가 되어왔다. 다카하시 준 역시 자신의 컬렉션에 거장을 불러냈다. 그가 선택한 건 온갖 악행을 일삼는 청소년 알렉스를 그린 영화 <시계태엽 오렌지>. 알렉스가 범행을 저지를 때 쓰는 기괴한 가면과 지팡이를 지닌 모델들은 등장만으로 위압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다양한 코트와 점퍼에는 영화 장면을 크게 프린트했고 베토벤 초상화로 영화적 판타지를 살렸다. 스산한 쇼 분위기 속에 협업으로 함께한 나이키 스니커즈도 왠지 모르게 섬뜩해 보였다.


 RAF SIMONS + <Blue Velvet>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6-sample.jpg

 

3 / 10

컬트 영화의 귀재 데이비드 린치는 영화 <광란의 사랑> <이레이저 헤드> 등에서 미스터리한 영감을 뽐내왔다. 이를 ‘앙팡테리블’ 라프 시몬스가 탐내지 않을 리 없다. 화려한 호텔 클럽에서 치른 2019 F/W 컬렉션을 영화 <블루 벨벳>을 모티브로 삼아 완성한 것. 오버사이즈 실루엣 코트, 기수 모자가 컬렉션을 이어주는 주요 아이템인데, 영화에서 영감을 얻은 그래픽 프린트를 코트와 니트 곳곳에 녹여내 우울함을 표현했다. 주렁주렁 달린 나비와꽃 장식의 코르사주, 뼈 이미지는 불안정하고 어두운 주인공의 심리와 닮았다.


 PRADA + <Frankenstein>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7-sample.jpg

 

프라다의 가을·겨울 테마는 로맨틱 팝. 이를 잘 표현하기 위해 인류애를 대표하는 캐릭터 프랑켄슈타인을 차용했다. 쇼가 시작하자 과학 실험실을 연상시키는 전구들 사이로 말끔한 재킷을 입은 프랑켄슈타인이 걸어나왔다. 그를 유머러스하게 디자인한 일러스트와 심장을 표현한 하트와 장미, 번개 프린트 셔츠가 돋보였고 실험대에 프랑켄슈타인을 속박한 벨트를 떠올리게 하는 스타일링이 반복적으로 등장했다. 마지막 의상에는 심장을 상징하는 하트에 큰 핀을 꽂았다. 흉측한 외모와는 다르게 순수한 사랑을 간직한 괴물을 통해 주제인 로맨틱 팝을 아름답게 풀어냈다.

3 / 10

 MARNI + <Allegro Non Troppo>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14-380678-sample.jpg

 

3 / 10

이번 시즌 마르니의 풍부한 상상력의 원천은 1976년 영화 <알레그로 논 트로포>다.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판타지아>를 풍자한 애니메이션 영화로 분열하고 명멸하는 장면과 알록달록한 색감을 디자인에 적용했다. 계절감을 잊게 만드는 다채로운 색상, 대충 자른 바지, 축 늘어진 소매, 그리고 레오퍼드 패턴은 기발하게 톡톡 튀며 생동감이 느껴진다. 과장된 실루엣과 비율을 보고 있자면 몽환적인 꿈 속을 유영하는 기분이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 쇼비트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이승윤이라는 이름
  • 4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 5
    찬혁이 하고 싶어서

RELATED STORIES

  • LIFE

    달마다 술

    구독 서비스라 하면 대개 영화나 음악 등을 떠올리지만 이제는 술이다. 매월 술이 대문 앞에 선물처럼 놓인다.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 FEATURE

    켄시로

    난세를 살아가는 북두신권의 계승자 켄시로가 말하는 사랑과 슬픔 그리고 권법.

  • FEATURE

    디스토피아에서 아이 낳기

    급여가 농담처럼 들리는 시대. 부동산 막차와 주식시장, 코인에 올라타지 못한 사람들에게 현세는 연옥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는 데 몇 해가 걸릴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한다. 박탈감만 주어진 시대에 아버지가 된다.

  • FEATURE

    클럽하우스와 탈중앙화

    클럽하우스 접속하면 날밤 샌다고들 한다. 다른 소셜 미디어나 커뮤니티와는 달라서 그렇다. 음성 대화 방식이 차이라면 차이겠지만 그보다는 선명하게 다른 구조에서 차이가 읽힌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소셜 미디어와 커뮤니티보다 블록체인과 더 유사하다. 중앙 시스템 대신 사용자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맺는 블록체인 구조에 목소리를 담으면 클럽하우스가 된다. 신선한 소셜 미디어의 등장을 깊이 들여다봤다.

  • INTERVIEW

    아티스트 그룹 유니버셜 에브리띵

    몽글몽글하면서도 짜릿한 경험, 이상하고 아름다운 ‘유니버셜 에브리띵’의 세계. 그 새로운 세상을 창조하는 디렉터 맷 파이크와의 만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