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Artist & Designer

다츠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UpdatedOn August 09, 2019

이세현 디자이너는 공존을 시도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506-380236-sample.jpg

 

따뜻하고 온화한 나무와 차갑지만 부드러운 대리석의 조화, 간결하지만 세세한 터치. 디자인 스튜디오 디플랏이 만든 공간의 첫인상이다. 모든 게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러웠으며 편안했다. 공간을 설계하는 이세현 디자이너는 그만의 느낌을 다양한 공간에 살리기 위해 노력한다.

“공간을 만들 때 디플랏만의 사상이나 철학이 들어가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공간의 목적을 살리는 게 가장 중요한 지향점이에요.단순히 디자인이나 그래픽적인 요소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운영 방식이나 제품을 효율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방법들을 공부하는 거죠.” 이세현 디자이너가 운영하는 디플랏의 디자인 철학이다.

한남동에는 디플랏의 손길이 닿은 프로젝트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다츠도 그중 하나다. 한국에서 카페와 레스토랑은 기능과 역할이 명확히 구분된다. 레스토랑에 커피를 마시러 가는 경우는 드물고 마찬가지로 식사를 하기 위해 카페를 찾는 경우도 흔치 않다. 카페는 후식이고, 레스토랑은 식사다. 카페와 레스토랑은 한 공간에 공존하기 힘들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세현 디자이너는 이런 편견을 깼다.

녹사평 한쪽에 위치했던 카페 보통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졌고 레스토랑 제이콥과 손을 잡아 다츠로 다시 태어났다. 둘의 공존이 신선했다. “기획 의도는 다츠라는 단독 개체로서 의미를 가지고 자생력이 있으면 좋겠다는 거였어요.카페와 레스토랑의 조화를 위해 바와 키친의 위치, 동선과 같은 요소들에 중점을 두었죠. 그리고 레스토랑에서 커피가 나오는 건 당연하게 생각하지만 카페에서 음식이 나오는 건 익숙하지 않잖아요. 그 점을 익숙하게 만들기 위해서 저희는 좋은 음식과 좋은 커피를 함께 제공한다는 전제로 시작했어요.”

다츠는 4개의 점을 의미한다. 첫 번째 점은 카페 보통, 두 번째 점은 레스토랑 제이콥, 세 번째 점은 디플랏이다. 네 번째 점은 뭘까? 바로 3개의 점이 모여 만들어낸 또 하나의 새로운 공간인 다츠를 의미한다. 내부 공간에는 점 4개가 구 형태로서 다양하게 존재한다. 테이블 위 공중에 매달린 베르판의 VP 글로브 조명, 매장 내 한가운데 위치한 동그란 소파, 바에 올린 전구 모양의 스탠드 (전구에 4개의 새까만 점이 박혀 있다), 천장의 에어컨까지 모든 게 다 완벽한 구 형태다.

문득 이곳 정체성을 구 형태로 잡은 이유가 궁금해졌다. “원이 물성, 가치, 형태적으로 완벽하다고 생각했어요. 그 원들이 모였을 때 더 큰 원이 될 수도 있고 하나의 교집합을 만들어서 다른 색을 낼 수도 있죠. 그래서 점들이 모였을 때 우리가 기대하지 못한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다츠라고 이름 짓고 그에 따라 정체성을 확립했어요.”

이세현 디자이너는 요소 하나하나에 상징성을 부여했다. 조명, 가구, 제품 뭐하나 빠짐없이 아주 사소한 부분들까지도. 정체성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공간인 다츠가 사람들에게 바라는 점이 뭔지 궁금해졌다. “다츠가 일상적인 공간이 되기를 바랐어요. 아침에 오면 커피 한잔 마시고 브런치는 커피와 함께 먹고 저녁때는 저녁 식사를 즐기고.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좋은 음식과 좋은 음료가 좋은 서비스로 제공되는 곳이길 원했죠. 지나가다 우연히 마주쳐 잠깐 쉬었다 가는 공간이 되도록.” 이세현 디자이너가 담담히 말했다.

시리즈 기사

크리에이터의 공간 시리즈 기사

 

빌라레코드

33아파트먼트

문봉 조각실

조병수 건축가의 'ㅁ'자 집

하태석 건축가의 아임하우스

박진택 건축가의 피, 땀, 눈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김선익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불가살>의 김우석
  • 2
    새해 산책
  • 3
    변요한이 믿는 것
  • 4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5
    최초라 불리는 시계들

RELATED STORIES

  • SPACE

    색다르게 경험하는 IWC

    IWC의 아이코닉 워치인 빅 파일럿 워치를 테마로 탄생한 카페, 빅 파일럿 바. IWC가 오픈한 세계 최초의 공식 커피 매장이란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 SPACE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자연과 도시, 그 사이에 저마다의 언어로 표현한 팝업 스토어.

  • SPACE

    부트커피

    서촌에서 프랑스 파리의 커피를 마신다.

  • SPACE

    올웨이즈 어거스트

    망원동에서 스웨덴 로스터리 커피를 마신다.

  • SPACE

    춤카페 춤을 이루는 키워드들.

MORE FROM ARENA

  • FASHION

    올 여름을 위한 주얼리

    얼음 조각같이 투박하고 서늘한 실버, 뜨겁고 화려한 색채의 올여름을 위한 주얼리.

  • AGENDA

    복수로 그린 신화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4수’에 도전하는 디캐프리오가 표심을 저격하는 맞춤형 영화와 만났다. 디캐프리오에 의한, 디캐프리오를 위한 영화다.

  • VIDEO

    제냐 x 이동욱

  • LIFE

    필요한 세계

    형형색색의 빛깔, 유려한 곡선, 화려한 무늬, 기하학적인 구조. 사물의 미학을 위해 필요한 패턴과 구조의 세계.

  • ARTICLE

    SPARKLES OF LIGHT

    빛이 닿는 순간 찬연하게 반짝이는 잔상의 파노라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