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ANTASTIC 4

남자들에게 권하고 싶은 끝내주는 네 가지 액세서리, 벨트와 카드 홀더, 스카프와 타이.

UpdatedOn August 07, 2019

 BELT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495-380050-sample.jpg

1  모던한 버클을 더한 검은색 사피아노 가죽 벨트 28만원 프라다 제품.
2  무지개색 버클과 모노그램 패턴이 눈길을 끄는 벨트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3  대범한 디자인의 V 로고 버클 벨트 가격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4  빈티지한 로고 버클과 갈색 소가죽을 조합한 벨트 67만5천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5  검은색 마감의 롤러코스터 버클로 세련미를 더한 벨트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6  금색 이니셜 버클로 존재감을 부각한 갈색 소가죽 벨트 59만원 구찌 제품.
7  엠보싱 처리한 로고로 장식미를 더한 갈색 벨트 59만원대 펜디 by 미스터포터 제품.
8  브랜드의 이니셜 H를 간결하게 재해석한 버클 벨트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9  갈색 가죽을 촘촘하게 엮어 만든 브레이디드 벨트 11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CARD HOLDER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495-380051-sample.jpg

1  금속 로고를 얹은 검은색 카드 홀더 39만5천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2  올리브색 악어가죽 카드 홀더 1백35만원 톰 포드 제품.
3  패턴 자카르와 송아지 가죽으로 만든 디올 오블리크 카드 홀더 47만원 디올 맨 제품.
4  파티나 염색이 은은한 뱀부 스크리토 카드 홀더 42만원 벨루티 제품.
5  빨간색과 검은색의 대비가 돋보이는 사피아노 카드 홀더 30만원 프라다 제품.
6  V 로고 카드 홀더 33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7  질감이 독특한 페블 레더 카드 홀더 58만원 톰 브라운 제품.
8  하늘색과 파란색, 베이지색 가죽을 조합한 카드 홀더 34만원 로에베 제품.
9  지퍼로 수납공간을 더한 펠레테스타 카드 케이스 52만5천원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10  귀여운 일러스트를 더한 카드 홀더 14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TIE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495-380052-sample.jpg

1  흰색 꽃무늬를 넣은 남색 타이 19만7천원 리베라노 앤 리베라노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2  스크리토 패턴을 새긴 파란색 실크 타이 27만9천원 벨루티 제품.
3  과감한 페이즐리 패턴 타이 17만원대 턴불 & 애써 by 미스터포터 제품.
4  수영장을 모티브로 한 회색 타이 33만원 톰 브라운 제품.
5  폴로 베어를 수놓은 남색 타이 17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6  마름모 패턴을 새긴 와인색 타이 31만5천원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7  세련된 색감의 실크 타이 37만원 브리오니 제품.
8  공룡을 빼곡하게 프린트한 와인색 타이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9  스노보더 프린트 실크 타이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10  짜임이 정교한 파란색 타이 32만원 톰 포드 제품.
11  초록색과 남색 줄무늬 타이 11만8천원 사우스윅 by 바버샵 제품.

 SCARF 

/upload/arena/article/201908/thumb/42495-380053-sample.jpg

1  가로 1m, 세로 1m 크기의 캐시미어 스카프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2  스크리토 패턴의 울 스카프 42만6천원 벨루티 제품.
3  브랜드 로고를 위트 있게 표현한 머플러 60만원대 발렌시아가 by 미스터포터 제품.
4  다양한 페이즐리 문양과 해골을 섬세하게 새긴 검은색 울 스카프 48만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5  앞면과 뒷면의 패턴이 다른 리버서블 타탄 체크 머플러 17만2천원 존스톤스 오브 엘긴 by 바버샵 제품.
6  남색과 하늘색 줄무늬가 경쾌한 울 머플러 34만원 프라다 제품.
7  도톰한 울로 만든 검은색 로고 머플러 48만원 몽클레르 제품.
8  캐시미어와 실크를 혼방해 감촉이 부드러운 스카프 1백48만원 브리오니 제품.
9  데님 같은 효과를 낸 모노그램 스카프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최승혁
ASSISTANT 박영기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NICE THINGS
  • 2
    도시 기억하는 법
  • 3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 4
    푸마 스웨이드 빈티지
  • 5
    올 봄 꼭 가져야 할 아이템

RELATED STORIES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 FASHION

    디저트와 주얼리

    달콤한 디저트 한입, 반짝이는 주얼리 하나.

  • FASHION

    THE DANCER

    유려하게 흩날리는 팬츠의 리듬.

  • FASHION

    올 봄 꼭 가져야 할 아이템

    2021 S/S 컬렉션에서 골라낸, 올봄 마땅히 소유해야 할 아이템 3.

  • FASHION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MORE FROM ARENA

  • WATCH

    PACE MAKER

    초침의 속도에 맞춰 달려보세요.

  • INTERVIEW

    김광현의 시작

    김광현은 선수로서 전부를 이루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30대에 접어든 그는 세인트루이스행 비행기에 올랐다. 어려서부터 간직해온 꿈을 이루기 위해, 늦은 나이에도 도전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그는 데뷔 첫해에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고 귀국했다. 2020년은 기회를 다지는 시기였다고 김광현은 말했다.

  • FASHION

    다짐을 담아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의 안녕을 기원하며 고른 물건.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CAR

    이것이 자동차의 미래다

    지금 가장 혁신적인 전기 콘셉트카 5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