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새로운 시즌 숙지해야 할 세 가지 트렌드.

UpdatedOn August 01, 2019

 Pick 1  POWERFUL LEOPARD 

3 / 10
CELINE

CELINE

애니멀 프린트의 유행은 이번 시즌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건 더 강렬해진 레오퍼드 패턴. 다양한 브랜드가 짜기라도 한 것처럼 표범 무늬를 활용했다. 베르사체와 셀린, MSGM과 누메로벤투노는 각기 다른 색감과 소재의 레오퍼드 코트를 선보이고, 프란체스코 리소가 이끄는 새로운 마르니는 코트와 재킷, 팬츠 등에 두루 레오퍼드 프린트를 썼다. 심지어 마르셀로 불론은 표범 무늬 트랙 수트를, 필립 플레인은 턱시도 수트까지 만들었다. 이쯤 되면 으르렁거리는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그러니 부담스러워 말고 한번 시도해볼 것. 이젠 남자의 옷 입기도 과감해져야 한다.
EDITOR 윤웅희

 Pick 2  LONG MUFFLERS 

3 / 10
SUNNEI

SUNNEI

  • SUNNEISUNNEI
  • AMIAMI
  • LOUIS VUITTONLOUIS VUITTON
  • ACNE STUDIOSACNE STUDIOS
  • DRIES VAN NOTENDRIES VAN NOTEN

이번 시즌 머플러를 매는 방식은 더없이 명확했다. 코트 자락보다 긴 머플러를 바닥에 끌릴 듯이 늘어뜨린 채 런웨이를 걷는 모델들을 보고 옷장에 저런 푹신한 머플러가 있는지부터 떠올려봤다. 털 이불보다 포근해 보이는 루이 비통의 성조기 머플러부터 맨몸에 코트와 니트 머플러만 걸친 아미 컬렉션, 얼굴을 반쯤 가린 써네이의 패딩 머플러까지 군더더기 없는 룩에 걸친 머플러만으로 근사해 보이는 스타일링들을 눈여겨볼 것. 검은 터틀넥 니트 못지않게 폭넓은 머플러 활용법을 알게 될 테다.
EDITOR 이상

 Pick 3  SHINY LEATHER 

3 / 10
BOTTEGA VENETA

BOTTEGA VENETA

코끝에 차디찬 바람이 느껴질 때면 자연스레 가죽에 손이 간다. 패딩은 어딘지 모르게 멋이 없고 울코트는 고루하니, 이왕이면 무릎까지 내려오는 길이의 매혹적인 가죽 코트로. 이번 시즌엔 가죽 장인 벨루티가 내놓은 전통적인 실루엣의 가죽 피코트가 단연 으뜸. 클래식한 코트 안에 가죽 후드를 믹스 매치해 클래식 속 위트를 살렸다. 이 밖에도 기수를 떠올리게 하는 라프 시몬스, 지나치게 매끄러운 프라다, 큼지막한 후드를 단 보테가 베네타까지. 번지르르 흐르는 윤기를 보고 있자면 비로소 견고하고 아름다운 가죽의 계절이 왔음을 느낀다.
GUEST EDITOR 김성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 2
    영감을 찾아서: 작가 우정수
  • 3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4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 5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RELATED STORIES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 FASHION

    NEW VINTAGE

    각기 다른 영역에서 자신만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세 남자를 만났다. 한 명은 그림을 그리고, 한 명은 요리를 하고, 나머지 한 명은 옷을 만든다. 이들과 함께 나눈 청바지에 대한 이야기.

  • FASHION

    우아한데 편안해

    우아하고 편안한 ‘심플리시티’ 미학을 담은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이 공개됐다.

  • FASHION

    MOMENT CAPTURE

    찰나의 순간에 포착한 신발들.

  • FASHION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MORE FROM ARENA

  • FASHION

    DAZZLING

    무더위에도 반짝이는 여름의 호사.

  • CAR

    네 발로 간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FEATURE

    실화 기반 호러 무비 BEST 10

    알고 보면 더 무섭다. 실제 사건을 배경으로 한 호러 영화 10편.

  • INTERVIEW

    AB6IX 'BE MYSELF' 미리보기

    AB6IX, 각자의 개성을 드러낸 4인 4색 ‘Be Myself’ 화보 공개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