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중식 공간

중식만큼 한국 사람의 외식 메뉴로 사랑받는 음식이 있을까? 고급스럽고 세련된 공간에서 즐기는 중식의 맛은 다르다.

UpdatedOn August 02, 2019

 르 메르디앙 서울, 허우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437-379306-sample.jpg

강남 한복판에서도 이제 제대로 된 중식을 맛볼 수 있게 됐다. ‘한국 중화요리의 전설’이라고 불리는 후덕죽 마스터 셰프의 새로운 레스토랑, ‘허우’가 르 메르디앙 서울에 둥지를 틀었다. 후덕죽 셰프의 이름을 본뜬 상호가 돋보이는 만큼 중식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기름을 많이 사용하는 데다 들어가는 식재료가 많아 ‘중국 음식은 부담스럽다’는 편견도 여기서는 통하지 않는다. 튀김 요리를 최대한 배제하고 불도장, 샥스핀 로반, 중식 냉면 등 소화하기 편한 음식 위주로 코스를 구성했기 때문. ‘건강한 중식’을 지향한다고 후덕죽 셰프는 설명했다. 국내에 불도장을 최초로 선보인 이가 후덕죽 셰프로 알려진 만큼 이곳의 대표 메뉴 역시 ‘허우 고법 불도장’이다. 오골계, 자연 송이, 건관자, 샥스핀 등 15여 가지 재료를 넣고 6시간 이상 끓여낸 보양 음식이다. 허우의 음식과 가장 잘 어울리는 와인, 맥주, 중국 술을 페어링할 수 있는 것도 이곳만의 매력이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0 르 메르디앙 서울 F층
문의 02-3451-8488

3 / 10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 더 라운지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437-379310-sample.jpg

JW 메리어트 서울의 더 라운지는 뻔하지 않다. 그 흔한 애프터눈 티 세트 대신 딤섬 세트를 맛볼 수 있는 것만 봐도 그렇다. 홍콩의 ‘하카산’ ‘야우아차’ 등 다수의 미쉐린 레스토랑을 컨설팅한 것으로 명성 높은 알란 야우 팀의 기획이 돋보인다. 가장 기본적인 딤섬인 ‘관자 슈마이’부터 ‘부추 새우 수정 교자’, 촉촉한 피와 통새우의 식감이 돋보이는 ‘창펀’ 등도 만날 수 있다. 국내 중식당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홍콩 본연의 맛을 느끼기에 제격인 셈이다. 딤섬과 따로 또 같이 곁들일 수 있는 메뉴도 마련돼 있다. ‘연잎 찹쌀밥’, 재스민 잎으로 등갈비를 훈연한 ‘재스민 향 훈제 돼지 등갈비’ 등이다. 오후 12시부터 8시까지, 언제라도 본토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것도 더 라운지만의 미덕이다. 향긋한 차나 간단한 주류를 곁들인다면 마음만은 홍콩 어딘가로, 중국의 저택으로 떠나온 기분이다.

주소 서울시 서초구 신반포로 176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 8층
문의 02-6282-6267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백문영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 2
    도시 기억하는 법
  • 3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 4
    알아두면 좋을 5가지 패션 &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 5
    다양한 걸 하는 백현진

RELATED STORIES

  • SPACE

    싱글 몰트로 낮술 한잔

  • SPAC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 SPACE

    낭만적 휴식

    보딩 중 잠시 들를 곳이 생겼다. 메르세데스-벤츠의 AMG SUV 라인업이 전시된 AMG 로지에선 휴식과 품격 있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 SPACE

    뜬다, 효창공원

    경리단길, 용리단길에 이어 이제는 효창공원이다. 오랜 시간 터를 잡고 있는 로컬 맛집부터 감각적인 내추럴 와인 바에 이르기까지, 다양함이 공존하는 효창공원의 5곳을 소개한다.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MORE FROM ARENA

  • LIFE

    새해 첫 클래식

    한 해의 첫날, 새해 첫 클래식을 듣는다. 음악을 닮은 꽃과 함께.

  • FASHION

    그 남자 향수, 그 여자 향수

    밸런타인데이가 있는 2월, 취향이 다른 남자와 여자 10명에게 이성에게 권하고 싶은 향수와 그 이유를 물었다.

  • WATCH

    늦어도 크리스마스까지는

    올해가 가기 전 꼭 갖고 싶은, IWC 샤프하우젠의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 FASHION

    설원 위로 펼쳐질 디올의 겨울

    청담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브랜드 최초의 남성 스키 캡슐 컬렉션이 공개됐다.

  • INTERVIEW

    이동욱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 미리보기

    햇살 보다 눈부신 이동욱 화보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