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OMEWHERE

어딘가로 떠나고 싶게 만드는 캠페인 속 풍경들.

UpdatedOn July 18, 2019

  •  JIL SANDER 

    마리오 소렌티가 찍은 질 샌더의 봄·여름 시즌 캠페인은 옛 정취가 남아 있는 일본 풍경을 담았다. 목가적인 료칸과 시골 마을, 전통적인 건물 앞에 선 모델은 낯선 여행객 같기도, 풍경의 일부 같기도 한 묘한 분위기다. 담백한 색감의 구조적인 질 샌더 컬렉션이 어우러진 캠페인 비주얼과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촬영한 패션 필름을 보고 나면 짧은 여행을 다녀온 것 같은 차분한 감정마저 든다.

  •  LOEWE PAULA’S IBIZA 

    로에베 폴라 이비자 컬렉션은 조너선 앤더슨이 어린 시절의 발레아레스섬 여행에 대한 향수를 담아 선보이는 캡슐 컬렉션이다. 그래서인지 율동적인 필기체 로고와 화려한 프린트, 해변을 떠오르게 하는 세부들에서 스페인의 특권과도 같은 자유분방함, 영원한 젊음, 생동하는 자연 등이 뚜렷하게 느껴진다. 이번 시즌 캠페인은 온통 흥겹고 뜨거운 열기가 넘치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촬영했다. 현지인과 모델을 구분 짓지 않아 요즘의 비슷비슷한 캠페인 이미지들 사이에서 더 시선을 끄는 비주얼.

  •  A.P.C. 

    아페쎄는 매년 이불과 쿠션, 침구류로 이루어진 퀼트 컬렉션을 선보인다. 안단테, 알레그로, 크레센도 등 아페쎄답게 음악과 연관된 이름들로 구성한 이번 ‘Round 16’ 컬렉션은 담백한 색감과 리드미컬한 패턴이 특징이다. 아페쎄는 여느 홈 컬렉션처럼 아늑한 침실, 미니멀한 가구를 갖춘 실내 공간이 아닌 탁 트인 풍경에 그림 같은 퀼트 컬렉션을 펼쳤다. 배경이 된 곳은 자메이카에서 가장 높은 산이라는 블루마운틴의 정상. 짙푸른 초록의 자연과 건조하고 포근한 느낌의 퀼트 이불뿐인데도 이렇게나 근사하다.

  •  BOTTEGA VENETA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대니얼 리가 발탁된 이후 벌어진 모든 변화에는 생동감이 넘친다. 표현 방식부터 달라졌다고나 할까. 애써 드러내거나 사족으로만 보이는 요소들은 덜어내고 그저 보여주는 것에만 집중한다. 나폴리 지역의 이스키아섬에서 촬영한 봄·여름 시즌 캠페인에서는 자신감마저 드러난다. 보테가 베네타의 유산이자 정체성으로 정의할 수 있는 카프 가죽과 인트레치아토 가방, 액세서리 등을 가장 정제된 모델의 모습과 연결 지었다. 특별한 기교를 부리지 않아 오히려 정형화되지 않은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2019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 2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 3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 4
    구글 셧다운에서 살아남기
  • 5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RELATED STORIES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 FASHION

    디저트와 주얼리

    달콤한 디저트 한입, 반짝이는 주얼리 하나.

  • FASHION

    THE DANCER

    유려하게 흩날리는 팬츠의 리듬.

  • FASHION

    올 봄 꼭 가져야 할 아이템

    2021 S/S 컬렉션에서 골라낸, 올봄 마땅히 소유해야 할 아이템 3.

  • FASHION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독자에서 사용자로

    독자는 유효한 단어일까. 독자에서 구독자로, 구독자에서 사용자로 콘텐츠를 보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은 변하고 있다. 과거 콘텐츠는 읽을거리나 볼거리였다면, 이제는 내 취향을 대변하는 브랜드이자, 상품이자, 서비스가 됐다. 콘텐츠는 솔루션 역할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앱, SNS, 유튜브도 콘텐츠의 목적은 문제 해결에 있다. 독자가 사용자로 변하는 시대, 잡지와 같은 전통 콘텐츠 매체들은 어떻게 달라져야 할까.

  • VIDEO

    제 15회 '에이어워즈(A-Awards)'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ASHION

    HOLIDAY BLUE GIFT

    크리스마스라고 빨간색 선물만 있는 게 아니다. 겨울을 더욱 시원하게 해줄 파란색 크리스마스 선물들.

  • FILM

    '아이템 부자' 대휘와 매일 함께하는 가방 속 아이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