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요즘 텀블러

기능이야 두말할 것 없고, 맞춤 용도에 빼어난 디자인까지 겸비한 요즘 텀블러들.

UpdatedOn July 04, 2019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241-374411-sample.jpg

 1  THERMOS 
파스텔 톤을 곱게 입혀 만든 써모스의 진공단열 컵은 보온과 보랭이 모두 가능하다. 든든한 진공단열 스테인리스 구조 덕분에 보랭 시에는 결로 현상이 없고, 보온 사용 시에는 표면이 뜨거워지지 않아서 좋다. 6시간이 지나도 얼음이 잘 녹지 않을 정도로 단열 성능이 뛰어나다. 이쯤 되면 텀블러가 무겁거나 두껍지 않을까 의심될 텐데, 걱정 마시길. 600mL 기준 230g으로 매우 가벼우니까. 가격 6만4천원.

 2  OTTERBOX 
동글동글 귀여운 생김새의이 텀블러는 와인을 담아 마시기 좋다. 크기는 스탠더드 와인 두 잔이 여유 있게 들어가는 정도. 진공 벽 바깥에 구리를 코팅해 와인의 처음 온도를 오랫동안 지켜준다. 보온과 보랭 모두 가능하며, 296mL 기준 165g으로 무게도 가볍다. 가격 3만2천원.

 3  PATAGONIA 
환경에 대한 파타고니아의 고민은 결국 텀블러까지 이어졌다. 사진 속 텀블러는 일회용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브랜드 캠페인 ‘Single use think twice’를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모델이다. 해당 제품은 국내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한국 에디션. 귀여운 스마일이 그려진 표면 안쪽으로는 진공단열 벽을 이중으로 단단하게 둘렀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특유의 성질 덕분에 변색이 없고, 냄새도 나지 않는다. 물론 음료 맛에도 영향을 주지 않아 오래 보관해두고 마셔도 안전하다. 용량은 452mL. 가격 3만9천원.

 4  HYDRO FLASK
하이드로 플라스크의 16온스 커피 플라스크는 대부분 카페에서 사용하는 일회용 컵의 크기와 같아서 활용하기 좋다. 거기에 귀여운 개나리 옷을 입은 생김새는 정반대로 단단한 단열 구조를 이중으로 세웠는데, 덕분에 따뜻한 음료는 최대 12시간, 차가운 음료는 24시간까지 온도가 유지된다. 디자인도 예쁜데, 컬러도 여덟 가지나 되는 이 예쁜 텀블러는 473mL 기준 260g으로 무게까지 가볍다. 가격 4만원.

 5  STANLEY 
여전히 스탠리 텀블러가 인기 있는 이유는 클래식한 외형은 그대로 둔 채 편의를 더하는 쪽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단단한 진공 컵에 위생적인 플라스틱 빨대를 구성한 어드벤처 진공처 모델이 그렇다. 음용구와 빨대, 덮개 3가지 방향으로 돌려 사용할 수 있는 커버는 상황에 따라 이용하기 편리하다. 차량용 컵홀더에 맞춘 센스 있는 하부 디자인은 텀블러가 놓일 환경을 고려했다. 사진 속 모델은 591mL. 커다란 887mL 제품도 있다. 가격 3만5천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신기호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찬혁이 하고 싶어서
  • 2
    WITH MY SUNGLASSESE
  • 3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4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 5
    디에잇의 B컷

RELATED STORIES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 LIFE

    봄의 맛, 허브 요리

    푸릇푸릇 허브가 당기는 새봄, 셰프들에게 허브와 식재료 간의 이색적인 페어링을 선보여줄 것을 청했다. 6인의 셰프가 춤추는 봄의 맛을 담아낸 허브 요리.

MORE FROM ARENA

  • CAR

    시승논객

    폭스바겐 티록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김순옥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ASHION

    재택 근무 패션

    집에서 일하는 중입니다.

  • FASHION

    디저트와 주얼리

    달콤한 디저트 한입, 반짝이는 주얼리 하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