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SIGN

나로 말할 것 같으면

On June 28, 2019

네 가지 색상으로 새롭게 태어난, ‘글로 시리즈 2 미니’의 자기소개 인터뷰.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208-373781-sample.jpg

Q. 본인 소개를 부탁한다.
이름은 ‘글로 미니’다. 2017년생인 큰형 ‘글로’와 2018년생 ‘글로 시리즈 2’ 등 ‘글로’ 삼 형제 중막내다. 이름처럼 형들보다 크기가 20% 작고, 몸무게도 85g밖에 나가지 않는다. 세계적인 담배 회사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BAT 코리아) 출생으로 사촌으로는 ‘던힐’ 등이 있다.

Q. 요즘 궐련형 전자담배(전자기기로 연초를 가열해 니코틴 증기를 흡입하는 담배)가 정말 인기더라. ‘글로’ 형제만의 장점을 소개한다면?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중 유일하게 스틱을 360도 가열하는 ‘서라운드 히팅 기술’을 쓴다. 이때문에 담배 본연의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면서도 담배가 탈 우려가 없다는 것이 가장큰 장점이다. 이제는 많은 ‘따라쟁이’가 생기긴 했지만, 간편한 청소법과 별도의 충전기가 없다는 점이 본래 우리 집안의 특징이었다. 얇고 긴 담배를 사용한다는 것 또한 우리 집안만의 자랑거리다.

Q. 워낙 크기가 작아서일까? 더러 성능을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 걱정은 붙들어 매도 좋다. 충전 시간 및 연속 사용 측면에서 라이벌들을 압도한다. 예를 들어 완충 시간이 고작 60분에 불과하다. 다시 말해 한 시간만 충전하면 하루 종일 충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연사 기능도 라이벌보다 한 수 위라고 말하고 싶다. 경쟁 제품들이 최대 12회까지 사용이 가능한 데 반해, 나는 최대 15회까지 안정적인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Q. 패션업계 종사자 등 유독 트렌디한 사람들이 ‘글로’를 사용하던데?
내 자랑 같아 쑥스럽지만 우리 집안의 인물이 좀 좋다. 요즘은 나처럼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생긴 게 유행이거든. 어떤 사람은 담배보단 패션 아이템처럼 보인다고 하더라. 블루와 바이올렛, 레드와 블랙 등 경쟁 제품에 비해 화려한 옷을 입고 데뷔했다는 것도 소위 트렌드세터들이 나를 좋아하는 이유다(라고 생각한다).

Q. 가격경쟁력도 우수하다고 들었다.
경쟁 제품들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표를 달았다. 권장소비자 가격은 10만원이지만, 쿠폰을 적용하면 7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글로 미니 블루’는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 글로 공식 웹사이트(www.discoverglo.co.kr), 면세점 및 전국 편의점 및 소매점에서 만날 수 있으며, 한정판인 ‘바이올렛’과 ‘블랙’, ‘레드’는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와 글로 공식 웹사이트, 면세점및 일부 편의점과 소매점에서 판매된다.

Q. 마지막 질문이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글로 미니’는 어떤 사람과 어울리는 것 같나?
금연이란 게 마음처럼 쉽지가 않더라. 담배는 피우고 싶은데, 타인에 대한 배려를 할 줄 아는 사람들이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를 즐겨 사용한다. 아무래도 냄새가 적고 담뱃재도 남지 않으니까. 특히 나는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다채로운 색상으로 세련된 스타일과 진취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지향하는 소비자들에게 어울린다.

문의 080-787-0910(글로 케어 센터)

네 가지 색상으로 새롭게 태어난, ‘글로 시리즈 2 미니’의 자기소개 인터뷰.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6월호

이달의 목차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PHOTOGRAPHY
박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