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Beer To Go

스프링 밸리 브루어리 프로젝트는 맥주를 즐기는 새로운 차원을 제시한다.

UpdatedOn June 27,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68-372545-sample.jpg

 

Tokyo

일본 맥주의 역사는 지금으로부터 약 1백30년 전, 양조가 윌리엄 코프랜드가 요코하마에 ‘스프링 밸리 브루어리’ 양조장을 연 것에서 시작되었다. 그가 만든 맥주가 요코하마에 살던 많은 외국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탔고, 일본인도 맥주를 마시기 시작해 일본 최초로 맥주의 상업적 성공을 이루어, 지금의 기린비어 주식회사가 되었다.

21세기에 접어들며 식문화가 성숙되고 가치관이 다양해짐에 따라 맥주는 일본 전통주나 와인 등에 비해 깊이가 없고 어느 것이나 맛이 똑같다는 평가를 받게 되었다. 이에 기린맥주의 젊은 사원 3명이 새로운 맥주를 만들겠다며 시작한 프로젝트가 ‘스프링 밸리 브루어리’다. 첫 구상을 하고 3년 후인 2015년에 도쿄 다이칸야마와 요코하마에 양조장을 겸한 펍을 오픈하였고, 이어서 2017년에 교토에도 문을 열었다. 6종류의 크래프트 비어를 중심으로 각각 지역적 특색이 반영된 인테리어와 요리를 선보인다.

메인 6종 외에도 다이칸야마 IPA 등 각 지점의 이름을 딴 특별 메뉴도 눈에 띈다. 맥주 각각의 맛을 최상으로 끌어낼 수 있는 온도로 제공되며, 맥주 맛은 다 똑같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100mL 미니 글라스에 설명서가 딸린 테이스팅 세트 ‘비어 플라이트’, 페어링 세트 등을 구성하였다. 각각의 맥주에 맞게 개발한 특제 마카롱을 맛볼 수 있는 스위츠 페어링 세트도 독특하다. 스프링 밸리 브루어리 프로젝트는 홉 수확 체험, 개발 중인 맥주 시음회, 커스텀 비어 체험과 회원제 커뮤니티 클럽을 운영하며, 각 지점에 굿즈 코너, 맥주 관력 서적 코너 등을 마련해 단지 마시고 취하고 끝나는 것이 아닌 ‘체험’하며 맥주를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스프링 밸리 브루어리 중 가장 최근에 문을 연 ‘비어 투 고(Beer to go)’는, 도심 속 수직적 공원을 테마로 지난해 오픈한 긴자 소니파크에 자리 잡았다. 양조장을 겸하는 기존의 점포와 달리, ‘비어 투 고’는 테이크아웃에 중점을 두고 있다. 카운터에서 주문을 하고 소니파크 내 공용 공간에서 자유롭게 맥주와 푸드 메뉴를 즐길 수 있다. 취향에 맞게 골라 구성하는 델리 박스, 수제 버거, 카레, 간단한 핑거 푸드 등이 피크닉 느낌의 패키지에 담긴다. 맥주 테이스팅 세트 또한 기존의 미니 글라스가 아닌 일회용 잔과 캐리어에 담아 제공한다.

‘비어 투 고’ 테이크아웃 잔은 얼핏 테이크아웃 커피잔과 비슷하게 보이지만, 투명한 잔으로 각기 다른 맥주의 색을 즐기고, 삼각형으로 넓게 열리는 뚜껑을 통해 맥주의 향까지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기존의 양조장을 겸한 지점에서도 테이크아웃이 가능하며, 비어 투 고 긴자 소니파크점은 2020년 연말까지 영업 예정이다.

Web springvalleybrewery.jp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68-372537-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유소영(프리랜스 에디터)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선호의 두식
  • 2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3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 4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5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RELATED STORIES

  • LIFE

    TEAM SPYDER TEST

    팀스파이더의 입단 테스트 현장에서 한계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을 만나고 왔다.

  • LIFE

    예뻐졌다

    매나테크의 스킨케어 브랜드 ‘루미노베이션’을 통해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을 되찾았다는, 일명 ‘루미노베이션 뮤즈’들을 만났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LIFE

    5 CITIES, 1 NIGHT

    서울, 도쿄, 파리, 시드니, LA의 사진가가 한밤에 카메라를 들었다. 팬데믹이 앗아간 여행과 밤의 여운을 담기 위해.

  • LIFE

    11월의 전시

MORE FROM ARENA

  • INTERVIEW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강철부대> 속 UDT 대원들의 반전 매력을 포착하다. 이토록 담백한, UDT 대원들의 포트레이트.

  • ARTICLE

    [A-tv] 휴고보스 x 이종석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ARTICLE

    2016 Hermès MEN'S FASHION SHOW F/W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