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무궁무진한 가능성

신형 랭글러를 기반으로 만든 픽업트럭이 온다. 이름은 글래디에이터. 아웃도어 개척의 꿈이 한 뼘 더 넓어진다.

UpdatedOn June 24,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54-371925-sample.jpg

 

브라이언 세처 오케스트라의 노래 ‘아메리카노’는 “그는 군인도 아닌데 지프를 몰지(He’s drivin’ a jeep But he ain’t in the Army)”라는 가사로 시작한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 듣도 보도 못한 형태의 윌리스 지프를 타고 등장한 미군이 유럽을 해방시킨 이래 ‘지프’는 미국을 상징하는 대명사가 됐다. 전쟁 이후 민수용으로 개조된 지프는 오프로드와 험로를 넘나드는 유일무이한 자동차였고, ‘사막의 롤스로이스’라고 칭송받는 영국의 랜드로버 레인지로버도 제2차 세계대전 때 미군에게 공여받은 지프를 참고해 만들었다. 명실공히 비포장도로용 자동차의 시조인 셈이다.

윌리스 지프는 조금씩 모양을 바꿔가면서 1944년부터 1987년까지 무려 43년간 생산(쌍용 코란도도 그 7세대에 해당한다)됐고, 1987년에 ‘랭글러’라는 이름의 새로운 설계로 태어났다. 이후 4세대를 거치면서 랭글러는 테스토스테론을 상징하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태생에 걸맞게 험로를 달리는 차가 있었는가 하면, 도어에 한쪽 팔을 걸치고 도심을 달리는 스포츠카 대용으로도 사랑받았다. 캠핑을 떠나는 사람들에게도 각광받았지만, 굳이 캠핑을 떠나지는 않지만 터프한 삶을 사는 것처럼 보이고 싶어 하는 이들에게도 안성맞춤이었다. 이 차에 올라타는 것만으로 팔뚝이 더 굵어 보이고 턱수염도 빨리 자라나는 것처럼 느껴지는 효과가 있었다.

미국 차 특유의 푹신한 승차감과 거대한 차체가 촌스럽게 여겨지는 시대가 왔지만, 지프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였다. 디자인이 크게 달라지지 않아도, 최신 편의 장비가 없어도 랭글러는 언제나 당대 힙스터들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FCA 산하의 모든 브랜드가 어렵다고 비명을 지르는 상황에서도 지프만은 승승장구했고, 지난해 랭글러의 새 모델이 기존 단점을 개선하면서 등장해 앞으로도 그 인기는 지속될 게 확실해졌다(디자인이 거의 바뀌지 않았다는 점도 성공 요인 중 하나다). 그리고 여기 ‘글래디에이터’라는 새로운 카드가 등장하면서, 지프의 패는 더욱 확고해졌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54-371928-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54-371929-sample.jpg

 

픽업트럭은 전통적으로 미국 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차지만, 전 세계적으로도 픽업 사랑은 상당하다. 우리나라에서 익숙한 1톤 트럭과 달리 지나치게 영업용 차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업무용으로 사용하다 개인적인 용도로도 사용해도 어색하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일반 승용차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넓고 사용하기 편리한 적재 공간이 매력적이다. 도심용 SUV에 짐을 우겨 넣는 것과 픽업트럭의 적재 공간에 짐을 툭 던져 넣는 건, 아바나 시가에 성냥으로 불을 붙이느냐 아이코스 버튼을 누르고 뻐끔대느냐 정도의 차이가 있다.

신형 랭글러의 차체를 그대로 이용하고, 개방된 뒤 짐칸을 덧붙인 형태의 글래디에이터는 길이가 무려 5m 하고도 53cm나 된다. 4m80cm가 조금 안 되는 랭글러보다는 훨씬 길고, 웬만한 대형 세단, 아니 국산 미니버스보다도 길다. 첫눈에 그 거대함에 기가 죽을 정도니, 주차가 어려운 사람은 애초에 감당할 수 있는 차가 아니다. 그래도 미국산 풀사이즈 픽업트럭보다는 조금 작아서 폭도 2m를 넘지 않고, 길이도 포드 F-150 기본형과 비슷한 수준.

물론 그 거대한 크기를 감당할 수 있다면, 이 차가 주는 가능성은 무한대에 가깝다. 아무것도 안 싣고 멋으로 타고 다녀도 좋고, 집에 들여놓기 애매한 아웃도어 용품들을 실어놓을 수도 있다. 박스를 짜서 캠핑용품을 수납해두면 이동식 캠핑장으로도 안성맞춤이다. 아예 차 위에 텐트를 올려 ‘차박’의 꿈을 이뤄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모터사이클을 탄다면 차에 싣고 도심에서 벗어나 고속도로를 이용한 후 한적한 교외에서 내려 자유를 만끽할 수도 있다. 서핑을 즐긴다면 보드와 수트, 그리고 파도를 찾아다닐 때 쓸 자전거나 언더본 바이크를 실을 수도 있다. 서스펜션을 높이고 거대한 바퀴를 끼운 후 스노클까지 달고 본격 록 크롤러로 꾸며도 괜찮다. 지프는 차를 타고 노는 데 도가 튼 브랜드여서 이미 차를 발매하기 전부터 이런 가능성을 모두 고려했다. 앞으로 차례차례 나올 스페셜 에디션과 개조용 부품들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신형 랭글러를 타봤다면 연상할 수 있겠지만, 운전은 상당히 편하다. 과거의 랭글러를 타보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사람도 많지만, 이 차는 도심에서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상황에서도 전혀 피곤하지 않다. 오프로드용 타이어를 장착하고도 고속도로 순항이 괴롭지 않다. 스티어링 휠은 적당히 가볍고, 편의 장비도 충분하며 실내 질감은 이제 웬만한 승용차보다 낫다. 지프의 가치를 해치지 않으면서도 이런 게 가능하다는 사실이 놀라울 정도다.

길이가 길기는 해도 등판각이나 이탈각은 충분해서 오프로드를 달리는 것도 어색하지 않다. 차체 앞에 달린 카메라 덕분에 고개를 내밀거나 도와주는 사람이 없더라도 노면 상황을 파악하며 달릴 수 있다.

이 차를 만난 이후로 아직 구입하지도 않았으면서 어떻게 꾸밀지 연구하는 취미가 생겼는데, 도무지 답을 내릴 수 없을 정도로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글래디에이터와 함께 취미 생활을 해도 좋겠지만, 글래디에이터 자체가 취미여도 한참 동안 즐거울 것 같다.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신동헌(라이프스타일 칼럼니스트)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나의 수야" 배우 이준기에게 다시 듣는 그 대사!
  • 2
    키워드로 보는 틱톡
  • 3
    별난 위스키
  • 4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 5
    디올의 B27 스니커즈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기대 이상이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MATIC은 보기보다 넓고, 생각보다 빠르다.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 CAR

    AUTUMN BY THE SEA

    오프로더를 타고 해변을 달렸다. 여름보다 더 푸르고 하얀 풍경이 펼쳐졌다.

  • CAR

    시승 논객

    기아 4세대 카니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건 어리석은 일이겠지?” 이준기는 당연한 걸 묻는다는 듯 “그렇다”고 답했다. “그냥 인간 이준기는 심심하고 외롭거든.” 배우라는 일을 이토록 사랑하는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훌륭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할 줄 아는 배우를 만났다.

  • FEATURE

    플스 타이틀 미리보기

    새 옷을 입고 돌아온 플레이스테이션5를 맞이하며 짚어본 뉴 타이틀 4종.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