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The World News

코펜하겐의 숨겨진 힙 플레이스

누구나 예술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 덴마크 사람들의 카페테리아.

UpdatedOn June 25, 2019

SNS에 거의 소개되지 않는 힙 플레이스에 가보고 싶다면, 문화 예술 시설을 추천한다. 그곳에는 코펜하게너들이 가족, 친구들과 자주 찾는 카페테리아가 숨어 있다. 합리적인 가격에 퀄리티 있는 맛을 갖췄을 뿐 아니라, 덴마크 뮤지엄이나 도서관 특유의 분위기는 여느 힙한 카페 못지않다. 일반 여행자들은 쉽게 지나칠 수 있는 곳이라, 나만의 코펜하겐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는 운명 같은 장소이기도 하다. 왜 이런 곳에 힙한 카페테리아가 생겼을까? 오래전부터 덴마크 사람들은 빈부를 막론하고 누구나 문화 예술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믿어왔다. 정부 지원을 받는 교육 시설 ‘폴케호이스콜레(Folkehøjskole)’에서는 지역 곳곳에서 시민을 위한 문화 예술 교육을 지원한다. 뮤지엄이나 도서관은 늘 그들의 삶 속 가까운 곳에 있고, 자연스레 힙 플레이스도 지역민이 모이는 문화 예술 시설 내부에 위치하게 되는 것이다. 그중 대표적인 카페테리아 3곳을 소개해본다.


  •  1  덴마크 디자인 뮤지엄 Café Klint

    디자인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코펜하겐 여행 중 꼭 들를 만한 장소다. 덴마크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주는 곳에서 유기농 재료로 만든 요리, 와인, 커피를 즐길 수 있다. 뮤지엄 입장권 없이 이용 가능하다. 카페 옆 숍에서는 북유럽 스타일의 서적과 상품도 구입할 수 있다.

  •  2  코펜하겐 중앙도서관 Democratic Coffee Bar

    1층에서 도서관으로 이어지는 입구에 있는 커피 바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크루아상과 전문 바리스타가 내려주는 커피를 맛볼 수있다. 하루 두 번 카페에서 직접 굽는 아몬드 크루아상이 카페의 시그너처 메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52-371918-sample.jpg

 

 3  덴마크 국립미술관 SMK Kafeteria

국립미술관은 지난해 카페테리아를 새롭게 리뉴얼 오픈했다. 내부 인테리어는 세계적으로 호평을 얻고 있는 베트남계 덴마크 작가 단보가 맡았고, 식당은 현지에서 유명한 레스토랑인 프레데리크 빌레 브라헤(Frederik Bille Brahe)가 운영한다. ‘국립’미술관다운 스케일을 보고 느끼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DK 시스터(덴마크 라이프스타일 에디터)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2022 A-Awards #주종혁
  • 2
    2022 Weekly Issue #1
  • 3
    연말을 보내는 방법
  • 4
    2022 A-Awards #안효섭
  • 5
    New Open

RELATED STORIES

  • SPACE

    시간의 함몰을 말하는 방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2022년 11월 18일부터 2023년 1월 29일까지 남화연의 개인전 <가브리엘 (Gabriel)>을 개최한다.

  • SPACE

    루이 비통 아티카퓌신 전시

    예술적 장인정신이 돋보이는 루이 비통 아티카퓌신 전시.

  • SPACE

    이달의 새로운 매장 오픈 소식

  • SPACE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하늘을 바라보며 지친 마음과 몸을 달래줄 여행이 간절한 시기에 참고할 것.

  • SPACE

    판교의 랜드마크

    에르메스가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새로운 매장을 오픈한다. 국내에서 두 번째로 큰 에르메스 매장으로, 더 넓은 공간과 편안한 환경에서 에르메스의 다양한 16가지 제품군을 만나볼 수 있다.

MORE FROM ARENA

  • CAR

    자동차를 빚는 사람들

    무엇에서 영감을 얻었을까? 크기가 작은 전자제품은 비교적 유추하기 쉽다. 조약돌과 같은 자연물이나 디터 람스나 데이비드 호크니 같은 미술 키워드를 고르면 된다. 하지만 자동차는 무엇에서 어떤 영감을 받아서 디자인되었는가를 보고 또 봐도 알기 어렵다. 큰 기계 덩어리에 피부와 근육을 더해 이미지를 구축하는 작업, 자동차 디자인은 생물을 창조하는 듯 보인다. 디자이너들에게 물었다. 자동차란 어떻게 디자인되는가.

  • ARTICLE

    Time to Go

    피렌체 풍광을 머금은 까르띠에의 새 남성 워치 컬렉션 ‘드라이브 드 까르띠에’.

  • CAR

    시승 논객

    현대 벨로스터 N DC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AGENDA

    Young Blood

    뮤지션이 1년 동안 50곡을 발표하는 게 흔한 일일까? ‘퀄리티’를 유지하며 ‘트렌드’까지 즉각적으로 담는다면? 힙합 신에서는 이런 모습을 두고 ‘허슬’이라고 표현한다. 식케이는 확실한 ‘허슬러’다. 멈추지 않고 신선한 음악을 들려주는 젊은 피가 흐르는 뮤지션, ‘영 블러드’다. 그가 EP 앨범 를 발매했다.

  • INTERVIEW

    21세기 래퍼들 #KHAN(칸)

    힙합 문화의 미래를 이끌어갈 2000년대생 래퍼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 귀감이 된 아티스트의 가사와 자신을 표현한 가사에 대해 질문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