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방콕의 마지막 그린 지대

도심 속 작은 섬, 나무로만 지은 친환경 호텔 방콕 트리 하우스가 사람들을 모으고 있다.

UpdatedOn June 21,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34-371545-sample.jpg

 

방콕의 구불구불한 짜오프라야(Chaophraya)강 하류, 곡류 안쪽에는 ‘방끄라짜오(Bang krachao)’라는 섬이 있다. 이 섬은 사람들의 손길이 닿지 않고 오랫동안 버려져 있었다. 자동차 도로가 없어 오토바이와 자전거로만 이동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 탓에 섬 내에는 단 6가구만이 생활을 이어갔다. 방콕 도심이 날마다 화려하게 발전해가는 동안 방끄라짜오는 방콕 사람들의 관심에서 완전히 멀어져 있었다. 강 주변의 수상 가옥에서 버려지는 쓰레기들은 강물을 따라 점차 방끄라짜오섬으로 모여들어 쌓이기 시작했고, 방끄라짜오는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해버렸다.

이 섬이 다시 방콕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시작한 것은 한 사람의 노력 덕이다. 태국 정치가이자 호텔리어였던 ‘찌라유 뚠야논트(Jirayu Tulyanont)’는 우연히 <타임>지에 소개된 방끄라짜오섬에 대한 기사를 읽게 되었다. 방콕에서 태어나 자란 그였지만 그 기사를 읽기 전까지 방끄라짜오섬에는 단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었다. 방끄라짜오는 오랫동안 방치된 탓에 강변에는 오물과 악취가 가득했고, 맹그로브 나무와 야자수로 거대한 정글을 이루고 있었다. 정글이 있으니 방콕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새와 곤충, 동물들이 모여들었다.

그는 자신의 재산을 도시 유산을 남기는 일에 사용하고 싶었다. 더 이상 방콕에서는 볼 수 없는 이 거대한 정글 섬을 다시 회복시키기로 결정했다. 호텔리어였던 그는 아무도 관심 갖지 않는 쓰레기 섬의 강변에 호텔을 짓기로 결심했다. 섬으로 밀려 들어온 오물을 걷어내고 대나무 등 친환경 자재와 재활용한 철근을 사용해 혁신적인 호텔을 짓기 시작했다. 3층짜리 스위트룸으로 이루어진 12개 동의 호텔은 ‘방콕 트리 하우스(Bangkok tree house)’라는 이름이 잘 어울리는 건물로 완성되었다.

친환경 건물은 단순히 건축 과정에 필요한 에너지와 자원을 최소화하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주변 환경과 친밀하고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어야 하며, 인간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살 수 있는 환경을 이루어주어야 한다.

방콕 트리 하우스 호텔은 건축된 이후에도 자연환경의 파괴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나무로 지은 호텔 전체는 물론 금연 구역이고, 모기약과 살충제는 절대로 사용할 수 없으며, 모기를 죽이는 것이 아니라 퇴치할 수 있는 스프레이만 제공된다. 또 객실과 호텔 시설을 청소하는 데 사용하는 세제, 샴푸나 보디 클렌저도 쉽게 분해되는 유기농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호텔에서는 에코 캠페인을 통해서 1박의 숙박당 1kg의 쓰레기를 처리하는 비용을 기부하고 있으며, 2015년까지 약 4톤의 처리 비용이 후원되었다.

방콕 트리 하우스에 머무는 것은 많은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차량 출입이 되지 않는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선착장에서 배를 타야 호텔로 갈 수 있다. 방콕 트리 하우스가 위치한 방끄라짜오섬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진 채 버려져 있었다. 호텔이 완성되고 버려진 섬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게 되었다. 섬에 쌓여 있던 쓰레기가 치워지고, 방콕의 마지막 남은 그린 지대를 보존하기 위한 사람들의 노력이 시작되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34-371544-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주이킴(여행 칼럼니스트)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벌써 장갑
  • 2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3
    AB6IX 이대휘 'SPACE ODDITY' 미리보기
  • 4
    AAA x 에이전트H
  • 5
    "나의 수야" 배우 이준기에게 다시 듣는 그 대사!

RELATED STORIES

  • LIF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MORE FROM ARENA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영화감독 김정훈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EATUR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ARTICLE

    Love or Hate 강다니엘

  • FEATURE

    추석특선 홍콩영화 BEST 5

    20년 전 명절 필수 코스 중에는 홍콩 영화가 있었다. 추석 특선으로 방영되던 홍콩 영화들 중 지금 봐도 재미있는 작품만 꼽았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