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무엇이든 퍼센트

어떻게 들어도 좋고, 어떤 시선으로 바라봐도 좋다. 퍼센트의 음악을 즐기는 데 경계는 없다.

UpdatedOn June 07,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5/thumb/42063-369600-sample.jpg

오버사이즈 체크 패턴 재킷은 MNGU, 리넨 소재의 셔츠와 팬츠는 모두 자라 제품.

오버사이즈 체크 패턴 재킷은 MNGU, 리넨 소재의 셔츠와 팬츠는 모두 자라 제품.

노란색 니트는 자크 뮈스, 리넨 셔츠는 자라, 모자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노란색 니트는 자크 뮈스, 리넨 셔츠는 자라, 모자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노란색 니트는 자크 뮈스, 리넨 셔츠는 자라, 모자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지금의 음악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아마 사람마다 다른 이야기를 할지도 모른다. 그런데 그것이 지금의 음악이다. 정의 내릴 수 없는 것, 장르의 경계가 없는 것을 두고 우리는 요즘 음악이라 부른다. 이를테면 재즈와 리듬 앤 블루스, 힙합이 뒤섞인 싱어송라이터 퍼센트의 음반 <PVC> 같은 것 말이다.

“원래는 통기타를 치면서 포크송을 노래했어요. 롤 모델은 존 메이어였고요. 그런데 한 가지 장르로 저를 한정 짓고 싶지 않았어요. 그보다 모든 장르에서 저의 스타일을 만드는 것이 더 좋았고, 지금의 사람들과 음악적으로 소통하기에 좋은 장르를 이번 음반에서 풀어낸 거예요.”

이렇게 그가 다양한 시도를 거침없이 할 수 있었던 데는 5년간 미스틱에서 프로듀서로 활동하면서 쌓은 음악적 내공이 큰 역할을 한다. 장재인의 소개로 미스틱에 합류해 ‘리슨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그는 하나의 길을 걷기보다 음악이라는 넓은 범주 안에서 자신을 만드는 방식을 배웠다. 또 그 안에서 음악을 즐기는 법도 놓치지 않았다.

“음악을 시작하게 된 이유가 정말 단순해요. 재미있어서 시작했고, 그 생각을 지금까지 고수하려고 해요. 그래서 어떤 시도를 하든 흥미를 가지는 편이에요. 음악이라면 뭐든 좋거든요. 또 재미 요소 중 하나로 저만의 독특한 작업 방식이 있는데요. 작업하거나 녹음할 때 그 장르에 맞춰서 신발을 갈아 신는 거예요. 작업실에 신발이 열몇 켤레 정도 있는데요, 곡의 분위기에 따라 이것도 신어보고 저것도 신어보는 게 저의 음악 놀이 중 하나예요. 이번 음반의 ‘캔버스 걸’에서는 아디다스 이지를 신었고, ‘래빗홀’ 때는 오프화이트의 조던1을 신었어요. 왠지 어울리지 않나요? 하하.”

속이 들여다보이는 소재 ‘PVC’를 음반명으로 지은 것도 자신이 음악을 만든 방식처럼 듣는 사람도 투명한 PVC 가방 속에서 그날그날 기분에 따라 듣고 싶은 음악을 꺼내 들어도 좋다는 의미에서다. 7곡의 트랙은 정해져 있지만, 듣는 순서나 그날의 음악은 모두 듣는 사람의 몫이다. 다만 그 안에는 누구든 공감할 수 있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가 공통적으로 담겨 있다. 그래서 퍼센트의 음악은 누구나 쉽고 편하게 접근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취향대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그의 음악에는 장르의 벽도 없고, 공감할 수 없는 어려운 세계도 없다.

“가능하면 제 음악을 넓은 시선에서 즐겼으면 해요. 심지어 장르뿐만 아니라 음악이라는 경계도 허물어보고 싶어요. 그냥 예술이라는 큰 범주 안에서 마음대로 즐기는 거예요. 그래서 음반 커버나 뮤직비디오 같은 비주얼 작업에도 관심을 두고 있어요. 앞으로 <PVC>로 하게 될 공연도 마찬가지고요. 기회가 된다면 무대 위에서 현대 미술 작품과 협업해서 음악을 들려주는 시도도 해보고 싶어요. 장르의 경계가 사라진 시대니, 언젠가 음악의 경계도 허물고 다양한 예술적 시도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그 움직임을 제가 벌이고 싶고요.”

퍼센트의 음악에는 지금 혹은 미래의 예술이 모두 담겨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강예솔
PHOTOGRAPHY 이우정
STYLIST 문승희
HAIR&MAKE-UP 이지은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김소연의 3막
  • 2
    유아인 '詩' 미리보기
  • 3
    패션 뉴웨이브 5
  • 4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 5
    뿌리는 순간

RELATED STORIES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매혹적인 패션화보와 인터뷰 공개

  • INTERVIEW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 INTERVIEW

    유아인 '詩' 미리보기

    유아인, 독보적인 청춘의 초상

  • INTERVIEW

    주식 탐험가 강방천

    아이 거 걱정하지 마! 펀드의 왕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은 손사래 치며 말했다. 잘될 거라고, 딴 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상에서 인생을 함께할 위대한 기업을 발견하라고.

  • INTERVIEW

    제15회 에이어워즈

    언택트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한 제15회 에이어워즈의 우아한 순간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디스트릭트의 파도

    강남 한복판을 전 세계가 주목하게 만든 거대한 파도 ‘웨이브’, 코로나19로 침체된 삼청동 갤러리에 사람들을 불러 모은 ‘에이스트릭트’, 제주도를 미디어아트 성지로 만든 ‘아르떼뮤지엄’. 모두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디스트릭트의 공이다. 디스트릭트가 일군 도전과 성공을 이성호 대표와 이상진 부사장이 말한다.

  • CAR

    AUTUMN BY THE SEA

    오프로더를 타고 해변을 달렸다. 여름보다 더 푸르고 하얀 풍경이 펼쳐졌다.

  • CAR

    혁신의 상징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끄는 메르세데스-AMG와 미디어 아트 신을 선도하는 디스트릭트. 지금 가장 진보적인 자동차와 아트의 만남.

  • INTERVIEW

    이대휘의 우주

    AB6IX 이대휘는 좀 유별나다. “남들은 낯설고 이상하게 느낄지라도,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K-팝 신의 특별한 소년. 2001년생, 20세인 그는 자주 “2020년이잖아요?”라고 반문했고, 이렇게 덧붙였다. “전 그냥, 이대휘예요.”

  • INTERVIEW

    라인 앞으로

    다시 <리그 오브 레전드>의 라인 앞으로 돌아왔다. 휴가를 마치고 팀에 복귀하는 SK T1의 칸나, 커즈, 테디를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프로 선수의 고뇌와 즐거움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