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WINDOW & SHADE

빛이 들고 그림자가 길게 눕는다. 서울에서 찾은 아름다운 고전 창호, 그리고 여기에 어울리는 여섯 개의 골드 워치.

UpdatedOn May 15, 2019

/upload/arena/article/201905/thumb/41936-366867-sample.jpg

창덕궁 낙선재의 변형 귀갑살문 with CARTIER

거북을 뜻하는 프랑스어 ‘토르튀(Tortue)’에서 이름을 딴 컬렉션. 배럴형 케이스에 맞춰 곡선으로 배치한 로마숫자 인덱스가 작은 세부조차 허투루 디자인하지 않는 까르띠에의 완벽주의적 성향을 증명한다. 12시 방향엔 커다란 날짜창을, 6시 방향엔 스몰 세컨즈가 있어 실용성도 높다. 똑뛰 스몰 컴플리케이션 2천9백만원대 까르띠에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5/thumb/41936-366868-sample.jpg

남산 이승업 가옥의 숫대살문 with IWC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건 12시 방향에 배치한 세 개의 창. 각각 월과 날짜, 요일을 표시하는데, 애뉴얼 캘린더 덕분에 1년에 딱 한 번만 날짜를 조정하면 된다. 무려 7일의 긴 파워 리저브를 지원하는 인하우스 무브먼트 52850은 3시 방향의 카운터로 남은 동력을 보여준다. 포르투기저 애뉴얼 캘린더 3천8백20만원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5/thumb/41936-366869-sample.jpg

경복궁 자경전의 띠살문 with BLANCPAIN

40mm 레드 골드 케이스와 오팔린 다이얼, 날렵한 시곗바늘과 골드 아플리케 인덱스가 고상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날짜를 가리키는 구불구불한 블루 핸드와 레트로그레이드 스몰 세컨즈 역시 다른 시계에선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개성적인 디테일이다. 빌레레 레트로그레이드 스몰 세컨즈 2천6백만원대 블랑팡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5/thumb/41936-366870-sample.jpg

덕수궁 중화전의 빗꽃살문 with BVLGARI

불가리의 건축적 디자인과 정밀한 워치메이킹을 한눈에 보여주는 옥토 컬렉션의 대표 모델. 1백10개의 단면을 입체적으로 세공한 40mm 로즈 골드 케이스와 칠흑같이 검은 래커 다이얼을 조합해 세련미를 부각했다. 7시 방향의 간결한 스몰 세컨즈 역시 놓칠 수 없는 세부다. 옥토 피니시모 2천9백만원대 불가리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5/thumb/41936-366871-sample.jpg

창덕궁 연경당의 완자살문 with PIAGET

앤디 워홀의 손목시계를 동시대적으로 재해석한 모델. 모서리를 둥글게 굴린 쿠션형 골드 케이스와 층층이 쌓은 듯한 입체적인 베젤 디자인은 그대로지만, 기존의 쿼츠 무브먼트는 셀프 와인딩 칼리버 534P로 교체하고 케이스 두께 역시 7.6mm로 대폭 줄였다. 빈티지 인스퍼레이션 앤디 워홀 3천5백20만원 피아제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5/thumb/41936-366866-sample.jpg

북촌 청원산방의 숫대만살문 with JAEGER LECOULTRE

케이스가 돌아가는 리베르소 구조를 실용적으로 활용한 시계. 앞면의 흰색 다이얼에는 시, 분과 스몰 세컨즈를, 검은색으로 처리한 뒷면 다이얼엔 세컨드 타임존과 낮밤 인디케이터를 배치해 서로 다른 두 가지 시간대를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리베르소 클래식 라지 듀오페이스 스몰 세컨즈 2천5백60만원 예거 르쿨트르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안효섭다운 연기
  • 2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 3
    21세기 래퍼들 #KHAN(칸)
  • 4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5
    칼바람을 막아줄 립밤 6

RELATED STORIES

  • WATCH

    Newest Hamilton

    해밀턴의 글로벌 브랜드 앰배서더 배우 다니엘 헤니가 지금껏 본 적 없는 낯선 해밀턴의 시계들을 손목 위에 올렸다. 하나같이 남다른 의미와 특별함을 담고 있는, 신선한 변화를 적용한 새로운 시계들이다. 한껏 들뜬 마음으로 시선을 시계에 집중시켰다.

  • WATCH

    Overtime Worker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굴러간 하루를 보내고 겨우 시계를 보니 오늘도 역시 이 시간.

  • WATCH

    블랙 스틸 시계가 품은 시간

    스틸과 블랙만이 품는 고요한 오라, 이 모든 것을 겸비한 시계 여섯 점.

  • WATCH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 WATCH

    예거 르쿨트르, 앰버서더로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 선정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메종 예거 르쿨트르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맞이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I’m NEW HERE

    새 계절, 새 이름, 새 얼굴.

  • FEATURE

    삼삼해도 괜찮아

    마라샹궈보다는 비건 식단에 가깝다. 알싸하고 자극적인 맛은 없는 삼삼하고 건강한 비건 식단. <라켓 소년단>이 딱 그런 느낌이다. 복잡하게 얽혀 있어 두통을 유발하고, 피 튀기는 전쟁을 치르고, 처참하고 잔인한 연출까지 마다않는 장르물들 사이 <라켓 소년단>이 소중하게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다. 땅끝마을 농촌 소년 소녀들의 성장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다소 싱거울 수 있는데 왜? 시청자들의 마음에 펌프질할 수 있었던 <라켓 소년단>의 매력을 알아봤다.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REPORTS

    베를린, 세 번째 로망

    섹시하고 쿨한 도시, 베를린은 지금 유럽 크리에이티브 신의 중심으로 거듭나며 또 한 번 뜨거운 계절을 맞이하고 있다.

  • FASHION

    SENSE OF BALANCE

    기묘한 질서에서 찾은 낯설고 모호한 균형.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