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스웨덴의 가장 뜨거운 섬

쇠데르말름섬은 지금 스톡홀름 젊은이들의 성지다.

UpdatedOn May 30,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831-365123-sample.jpg

 

 

스톡홀름은 14개의 크고 작은 섬들로 이루어진 도시다. 그중 스톡홀름 남쪽에 위치한 쇠데르말름(Södermalm)섬은 젊은 사람들이 찾는 핫 플레이스다. 역사적으로 쇠데르말름은 스톡홀름 중심지에서 벗어난 노동자 계급이 살던 지역이었다. 하지만 2000년대 초반 스톡홀름의 집값 상승으로 예술인들이 이곳으로 모이면서 젠트리피케이션이 일어나고, 이제는 IT 스타트업 그리고 다양한 맛집과 편집숍의 성지가 되었다.

쇠데르말름은 성격에 따라 세 곳으로 나눌 수 있는데, 창작자와 편집숍이 많은 소포(Sofo) 지역, 강가를 따라 푸드트럭과 주말 벼룩시장이 있는 스칸스툴(Skanstull) 지역, 빈티지 가게들이 몰려 있는 호른스가탄(Hornsgatan)이다. 어딜 가도 붐비지 않는 스웨덴에서도 쇠데르말름은 힙스터들의 발길로 평일 밤늦은 시간과 이른 주말까지 북적인다. 참고로 스웨덴은 해가 빨리 지고, 물가가 비싸서 하루의 일과도 소비 패턴도 우리와는 조금 다르다. 보통 오후 5시에 퇴근하고 집에서 저녁을 요리하고 다음 날의 점심도 함께 준비한다. 그래서 평일 점심은 주로 도시락을 먹는다. 대부분의 가게들은 오랜 시간 영업하지 않고 주중은 오후 7시, 주말은 5시가 되면 문을 닫는다. 음식점들 또한 일찍 문을 닫아서 오후 9시가 넘으면 주문을 받지 않는 곳이 많다. 그러니 밤늦도록 불이 켜진 쇠데르말름은 스웨덴에서 가장 뜨거운 섬이 분명하다.

스웨덴 사람들은 약속이 있는 날이면 일이 끝나고 간단한 저녁과 맥주 한두 잔 정도 마시는 애프터 워크를, 주말에는 늦은 오전 브런치와 함께 커피를 마시는 것을 즐긴다. 쇠데르말름에는 젊은 세대의 생활 패턴에 맞게 다른 지역보다 조금 더 늦게 영업하는 다양한 애프터 워크와 브런치 장소들이 있다. 특이한 콘셉트의 펍부터 커피 본연의 맛에 집중한 카페, 북유럽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 편집숍까지 수많은 핫 플레이스를 만나볼 수 있다.

 

 스톡홀름에서 힙한 가게 넷 

  •  1  옴니폴로스 하트 Omnipollos Hatt

    월드 챔피언 바리스타의 손맛으로 커피 애호가들 사이에서 소문난 카페다. 원두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지속 가능한 생산법을 연구하고 로컬 생산자들과 협업하고 있다.

  •  2  그리지 스푼 Greasy Spoon

    브런치 가게로 유명한 그리지 스푼은 아침부터 줄 서야 하는 소포의 대표적인 맛집이다. 에그 베네딕트와 팬케이크가 유명하며, 건강한 기분이 절로 느껴지는 아늑한 브런치 장소다.

  •  3  칵테일 Coctail

    요즘 젊은 코펜하게너들 사이에서 가장 핫한 맥주 브랜드이자, 최근 세계 3대 양조장으로 선정된 곳이다. 맥주 맛의 종류도, 라벨도 워낙 다양하고 독특해 기념품으로 구입하기 좋다.

  •  4  그랜드파 Grandpa

    다양한 디자인 상품부터 의류와 가방을 판매하는 편집숍이다. 영감을 주는 공간이기를 바라는 그랜드파에서는 상품과 디스플레이를 통해 북유럽의 라이프스타일과 가치를 엿볼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남현진(크리에이터)

2019년 05월호

MOST POPULAR

  • 1
    山水景石 산수경석
  • 2
    가죽 옷을 위한 밤
  • 3
    화성에서 온 신발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MORE FROM ARENA

  • FEATURE

    추석특선 홍콩영화 BEST 5

    20년 전 명절 필수 코스 중에는 홍콩 영화가 있었다. 추석 특선으로 방영되던 홍콩 영화들 중 지금 봐도 재미있는 작품만 꼽았다.

  • SPACE

    네덜란드 Brainport Smart District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 FILM

    폭스바겐 x 이희성

  • FEATURE

    도대체 밈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모두가 밈에 대해 말한다. 밈 없이는 이제 공중파 뉴스도 심심할 정도다. 주류미디어에 편입하려 하지만 단명할 수 밖에 없는 밈에 대하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