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플라스틱의 새로운 대안, 바나나 잎

환경문제 해결책을 제시한 치앙마이의 슈퍼마켓.

UpdatedOn May 28, 2019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830-365115-sample.jpg

 

1950년대 플라스틱이 처음 사용되면서, 현재까지 지구에서는 약 80억 톤 이상의 플라스틱이 생산되었다. 1950년에는 연간 사용량이 약 2백만 톤 정도에 불과하던 플라스틱이 2015년 이후 연간 약 4억 톤 이상으로 크게 증가하였다. 환경보호와 리사이클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매우 높아졌지만, 실제 플라스틱 재활용은 약 30% 수준으로 폐기물의 발생 속도에 비하면 턱없이 미미한 수준이다. UNEP(유엔환경계획)은 2050년까지 약 1백20억 톤 이상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더 발생하게 될 것이며, 이 플라스틱은 5백 년 동안이나 분해되지 못하며, 나쁜 가스를 배출하고 해양과 환경을 끊임없이 오염시킬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태국 역시 일회용품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나라 전체가 몸살을 겪고 있다. 편의점이나 슈퍼마켓에서 음료수를 사도 넘치게 빨대를 안겨주고, 작은 껌 하나마저 비닐봉지에 담아준다. 길거리 음식점의 사용량은 말할 것도 없다. 분리수거나 종량제 같은 시스템이 없어 모든 쓰레기를 한 번에 버리고, 길거리에 쓰레기를 마구 쌓아두어도 별다른 법적 제재가 없다. 태국은 2012년 기준 하루 1만1천 톤의 쓰레기가 발생하는데, 사회 인프라 및 처리 시설의 미비로 폐기물이 제대로 처리되고 있지 않은 실정이다. 하지만 최근 민간과 지역사회에서 환경보호 캠페인이 활발해지면서 많은 태국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중 선두 주자는 태국 북부 도시인 치앙마이다.

작년부터 치앙마이에 위치한 로열 프로젝트(Royal Project)나 톱스(Tops) 슈퍼마켓에서 비닐봉지를 지급하지 않으면서, 치앙마이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장바구니나 에코 백을 들고 다니기 시작했다. 비닐봉지가 사라지자 그 대안으로 인상적인 포장재가 등장했다. 최근 림핑(Rimping) 슈퍼마켓에서는 채소나 과일을 감싸던 플라스틱 소재 포장재를 바나나 잎과 천연 섬유로 바꾸었다. 바나나 잎 포장재가 SNS에 공유되면서 전 세계인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바나나 잎은 유연하면서도 내구성이 강하며, 많은 농장에서 아주 저렴한 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사용 후에 버려도 생분해되어 자연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플라스틱의 아주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직은 림핑의 루암촉(Ruamchok) 지점에서만 실행되고 있다. 플라스틱을 완전히 대체하는 실용적인 단계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와 같은 시도가 환경보호를 위한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첫 번째 단계이며, 또 다른 독창적인 아이디어들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가 되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주이킴(여행 칼럼니스트)

2019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그냥 초아야
  • 2
    스무살의 NCT DREAM
  • 3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4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 5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MORE FROM ARENA

  • INTERVIEW

    수입차 브랜드의 리더들: 홀거 게르만

    수입차 시장을 선도하는 굵직한 브랜드의 대표들을 만났다. 한국 생활 2년 차에 접어든 그들이 말한다. 한국 자동차 문화와 코로나 시대의 브랜딩 활동, 직장인으로서의 깨달음에 대해.

  • FEATURE

    그레타와 마이클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킹스맨>에서 건진 패션

    말쑥한 영국 신사의 B급 액션 영화 <킹스맨>이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로 돌아온다. 세계대전이 배경인 만큼 정갈한 수트 패션은 볼 수 없다. 다만 남자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밀리터리 룩이 펼쳐진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에서 영향받은 현대의 패션 아이템을 찾아봤다.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