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플라스틱의 새로운 대안, 바나나 잎

환경문제 해결책을 제시한 치앙마이의 슈퍼마켓.

UpdatedOn May 28, 2019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830-365115-sample.jpg

 

1950년대 플라스틱이 처음 사용되면서, 현재까지 지구에서는 약 80억 톤 이상의 플라스틱이 생산되었다. 1950년에는 연간 사용량이 약 2백만 톤 정도에 불과하던 플라스틱이 2015년 이후 연간 약 4억 톤 이상으로 크게 증가하였다. 환경보호와 리사이클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매우 높아졌지만, 실제 플라스틱 재활용은 약 30% 수준으로 폐기물의 발생 속도에 비하면 턱없이 미미한 수준이다. UNEP(유엔환경계획)은 2050년까지 약 1백20억 톤 이상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더 발생하게 될 것이며, 이 플라스틱은 5백 년 동안이나 분해되지 못하며, 나쁜 가스를 배출하고 해양과 환경을 끊임없이 오염시킬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태국 역시 일회용품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나라 전체가 몸살을 겪고 있다. 편의점이나 슈퍼마켓에서 음료수를 사도 넘치게 빨대를 안겨주고, 작은 껌 하나마저 비닐봉지에 담아준다. 길거리 음식점의 사용량은 말할 것도 없다. 분리수거나 종량제 같은 시스템이 없어 모든 쓰레기를 한 번에 버리고, 길거리에 쓰레기를 마구 쌓아두어도 별다른 법적 제재가 없다. 태국은 2012년 기준 하루 1만1천 톤의 쓰레기가 발생하는데, 사회 인프라 및 처리 시설의 미비로 폐기물이 제대로 처리되고 있지 않은 실정이다. 하지만 최근 민간과 지역사회에서 환경보호 캠페인이 활발해지면서 많은 태국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중 선두 주자는 태국 북부 도시인 치앙마이다.

작년부터 치앙마이에 위치한 로열 프로젝트(Royal Project)나 톱스(Tops) 슈퍼마켓에서 비닐봉지를 지급하지 않으면서, 치앙마이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장바구니나 에코 백을 들고 다니기 시작했다. 비닐봉지가 사라지자 그 대안으로 인상적인 포장재가 등장했다. 최근 림핑(Rimping) 슈퍼마켓에서는 채소나 과일을 감싸던 플라스틱 소재 포장재를 바나나 잎과 천연 섬유로 바꾸었다. 바나나 잎 포장재가 SNS에 공유되면서 전 세계인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바나나 잎은 유연하면서도 내구성이 강하며, 많은 농장에서 아주 저렴한 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사용 후에 버려도 생분해되어 자연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플라스틱의 아주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직은 림핑의 루암촉(Ruamchok) 지점에서만 실행되고 있다. 플라스틱을 완전히 대체하는 실용적인 단계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와 같은 시도가 환경보호를 위한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첫 번째 단계이며, 또 다른 독창적인 아이디어들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가 되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주이킴(여행 칼럼니스트)

2019년 05월호

MOST POPULAR

  • 1
    훔치고 싶던 방
  • 2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3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4
    배우는 이상이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LIFE

    BE NEW

    새로운 디자인, 새로운 향, 새로운 위스키.

  • LIFE

    알리오 올리오에 링귀네면

    애정하지만 얄미운 면에 대한 이야기.

  • LIFE

    생애 최고의 콘서트

    온라인 스트리밍 콘서트 말고, 공연장의 공기가 온전히 기억나는 공연들을 복기한다. 삶의 전환점이 된 잊지 못할 콘서트.

  • LIFE

    새로운 게 좋아

    생존하기 위해 변신을 시도하는 치킨들.

  • LIFE

    애증의 짜파게티

    애정하지만 얄미운 면에 대한 이야기.

MORE FROM ARENA

  • FASHION

    Refresh Room

    거실 한가득 내리쬐는 따스한 봄볕에 녹아드는 상쾌한 향기.

  • REPORTS

    배우고 익히니 즐겁지 아니한가

    동네를 산책하다 발견하는 역사와 문화의 조각들. 요즘 배우고 익히느라 정신없는 <동네의 사생활> 남자들과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했다.

  • INTERVIEW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이광수, 남다른 분위기의 마스크 화보

  • FASHION

    매력적인 재키 1961

    모두에게 친근하고 매력적인 재키 1961.

  • FEATURE

    영화감독이 추천하는 웹툰 4선

    좋은 웹툰은 어느새 발 빠르게 영화며 드라마가 되는 시대, 영화화되기 전 먼저 <아레나>에 추천한다. 눈 밝은 영화감독들이 눈독 들이는 4편의 웹툰. 모두 재난을 그린 디스토피아 웹툰이라는 것이 징후적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