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FASTER & STRONGER

더 빠르고 더 강력한 크로노그래프 워치 6.

UpdatedOn April 30, 2019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48-363792-sample.jpg

CARTIER

대범한 46.8mm 스틸 케이스와 카보숑 컷 사파이어 크라운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시계. 블랙 다이얼과 로마 숫자 인덱스로 고전미를 강조하고, 9시 방향의 작은 날짜창으로 실용성까지 높였다.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 크로노그래프 1천2백만원대 까르띠에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48-363793-sample.jpg

TAG HEUER

1969년형 오리지널 모나코를 그대로 재현한 모델. 크라운을 왼쪽에 배치한 39mm 스틸 케이스, 페트롤리움 블루 다이얼과 2개의 화이트 카운터, 빈티지 호이어 로고로 모나코의 유산을 충실히 계승했다.

뉴 모나코 칼리버 11 크로노그래프 7백만원대 태그호이어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48-363794-sample.jpg

BREITLING

1940년대에 제작된 프리미에르 컬렉션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시계. 특히 벤틀리와의 오랜 파트너십을 기념하기 위해 다이얼을 우아한 초록색으로 처리한 것이 특징이다.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 벤틀리 브리티시 레이싱 1천만원대 브라이틀링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48-363795-sample.jpg

CHOPARD

쇼파드와 밀레 밀리아의 30주년 파트너십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었다. 이탈리아 레이싱팀을 상징하는 강렬한 빨간색을 비롯해 총 5가지 컬러 다이얼로 선보이며 각각 3백 점만 한정 생산해 소장 가치를 높였다.

밀레 밀리아 레이싱 로소 코르사 가격미정 쇼파드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48-363796-sample.jpg

ZENITH

제니스의 정체성을 명징하게 보여주는 모델. 1969년형 오리지널 크로노그래프와 동일한 컬러 코드를 사용했으며, 오픈워크 다이얼로 시간당 3만6천 번 진동하는 엘 프리메로 칼리버 4061의 움직임을 자랑스레 드러냈다.

엘 프리메로 크로노마스터 1천1백만원대 제니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48-363791-sample.jpg

OMEGA

선명한 레드 다이얼과 블랙 크로노그래프 카운터, 태키미터 스케일을 새긴 블랙 알루미늄 베젤로 스포티한 얼굴을 완성했다. 게다가 코-액시얼 무브먼트 3300을 탑재해 더욱 안정적인 작동을 보장한다.

스피드마스터 레이싱 코-액시얼 크로노그래프 5백만원대 오메가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 2
    화성에서 온 신발
  • 3
    이준기라는 장르
  • 4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 5
    가죽 옷을 위한 밤

RELATED STORIES

  • WATCH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시간을 탐미하는 감독답게 유독 크리스토퍼 놀런의 영화에는 많은 시계가 등장한다. 최근 개봉한 <테넷> 역시 마찬가지. <테넷>을 비롯해 놀런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또 어떤 시계를 찼는지 알아봤다.

  • WATCH

    갤러리에서 만난 시계

    천천히 둘러보세요. 사진 촬영도 가능합니다.

  • WATCH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우리 아들’ 소리가 듣고 싶다면, 이 시계를 추천 드립니다. 어떠세요?

  • WATCH

    남자와 시계

    다양한 직업을 가진, 자신만의 스타일로 시계를 차는 8인의 손끝 인터뷰.

  • WATCH

    주목해야 할 새로운 시계

    지금 주목해야 할 새로운 얼굴 6.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구촌을 거머쥔 생존의 제왕, 넷플릭스

    가학성 논란을 일으킨 <365일>은 넷플릭스 흥행으로 이어졌다. 디즈니 플러스와의 치열한 경쟁에서 이기려는 전략처럼 보이지만 어딘가 익숙하지 않나? 흥행을 위해 영화 밖 이슈까지 끌어모았던 할리우드 영화 산업을 연상시킨다. 넷플릭스는 논란성 짙은 영화부터 블록버스터, 예술 영화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며 몸집 불리기에 한창이다. 할리우드 아래 있는 지구촌을 거머쥐기 위한 넷플릭스의 움직임으로 읽힌다. 넷플릭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영화 개봉이 불투명해지며 영향력을 잃어가고 있는 할리우드를 대체할 수 있을까?

  • FASHION

    BEAUTIFUL SUNDAY

    찬란했던 젊은 날, 그때 우리는.

  • ISSUE

    더 보이즈에서 Bad Guy라고 말한 멤버는?

  • INTERVIEW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FEATURE

    할리우드 중년의 리즈 시절

    문득 추억 속 배우들이 떠올랐다. 지금이야 연기 잘하는 명배우들이지만, 그들도 외모 전성기 시절이 있었다. 그들의 ‘리즈’ 시절과 스타일이 궁금해 찾아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