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코펜하게너들의 가벼운 미식 시장

미식의 도시 코펜하겐에서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식사, 커피, 쇼핑까지 해결하는 토브할렌에 젊은이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UpdatedOn April 23,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689-362904-sample.jpg

 

코펜하겐은 미식 도시로 거듭나는 중이다. 몇 해 전 덴마크 레스토랑 ‘노마(Noma)’가 세계 50대 식당 1위로 선정되며, 세계적으로 노르딕(북유럽) 요리 바람이 불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모처럼 쉬러 간 여행에서 예약이 어렵고, 격식도 차려야 하는 미쉐린 스타의 식당에 가는 건 부담될 수밖에 없다. 그럴 때 가볍게 덴마크 요리를 즐기는 곳이 바로 ‘토브할렌(Torvehallerne)’이다.

토브할렌은 코펜하겐에서 가장 큰 실내 유기농 식재료 마켓으로 파리의 ‘르 봉 마르셰(Le Bon Marche´)’처럼 마냥 화려하지 않고, 뉴욕의 ‘첼시 마켓(Chelsea Market)’같이 국적 불명의 물건들로 가득하지도 않다. 이곳에는 오롯이 덴마크산 식재료와 그것으로 만든, 그들이 즐겨 먹는 음식들이 노르딕 특유의 분위기를 내뿜으며 진열되어 있다. 얼핏 보기에 식물원 같은데 토브할렌 통유리창으로 햇살이 들어오면, 덴마크인이 추구하는 따뜻하고 여유로운 분위기의 ‘휘게(hygge)’ 감성이 완성된다.

분위기만으로도 오래 머물고 싶어지는 곳이다. 다른 나라의 대도시에서는 연출되기 힘든 분위기가 펼쳐지고, 훌륭한 음식들 때문인지 관광객도, 코펜하게너들의 발걸음도 끊이지 않는다. 토브할렌은 음식 말고도, 유기농 향신료, 맥주, 과일, 초콜릿 등을 파는 상점 60여 개가 입점해 있어 다양하고 독창적인 기념품을 구입하기에도 제격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689-362906-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689-362905-sample.jpg

 

 코펜하게너들이 토브할렌에서 즐겨 찾는 핫 스폿 셋

1 더 커피 컬렉티브
The Coffee Collective
월드 챔피언 바리스타의 손맛으로 커피 애호가들 사이에서 소문난 카페다. 원두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지속 가능한 생산법을 연구하고 로컬 생산자들과 협업하고 있다.

2 할레르네스 스뫼레브뢰드
Hallernes Smørrebrød

오픈 샌드위치는 덴마크의 대표 음식이지만, 일반 레스토랑에서 메뉴만 보고 주문했다간 실패하기 십상이다. 토브할렌에서는 쇼윈도를 통해 보는 재미를 느끼면서, 직접 고른 신선하고 퀄리티 높은 샌드위치를 먹을 수 있다.

3 미켈러 앤 프렌즈 보틀 숍
Mikkeller & Friends Bottle Shop

요즘 젊은 코펜하게너들 사이에서 가장 핫한 맥주 브랜드이자, 최근 세계 3대 양조장으로 선정된 곳이다. 맥주 맛의 종류도, 라벨도 워낙 다양하고 독특해 기념품으로 구입하기 좋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DK sisters(덴마크 라이프스타일 에디터)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변요한이 믿는 것
  • 2
    아이비와 프레피
  • 3
    NFT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착취당하나
  • 4
    호랑이 기운
  • 5
    2022 차세대 리더

RELATED STORIES

  • LIFE

    BUBBLE BLOCKS 2

    버터처럼 말갛고 정갈한 비누를 쌓아 올렸다.

  • LIFE

    BUBBLE BLOCKS 1

    장난감처럼 유쾌한 모양의 비누를 쌓아 올렸다.

  • LIFE

    바이닐 컬렉션

    굳건히 자리 잡은 바이닐 트렌드 속 진짜 바이닐 컬렉터들이 모였다. 13개의 판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들.

  • LIFE

    올해는 꼭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에는 꼭 가고 싶은 장소와 그곳에서 입고 싶은 룩을 골랐다.

  • LIFE

    시간을 거슬러

    다시 한 해를 되돌려주는 고귀하고 효과적인 안티에이징 셀프 케어 루틴.

MORE FROM ARENA

  • LIFE

    공감각적 공간

    창작자들의 아틀리에이자 그들의 작품을 ‘판매하는 공간이 늘었다. 도시가 풍성해진다.

  • SPACE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WATCH

    싱그러운 초록 시계

    봄처럼 싱그러운 그린 다이얼 워치 8.

  • FEATURE

    연애하는 텔레비전

  • FASHION

    Wild&Tough

    아웃도어와 클래식 바이크를 즐기는 거침없는 두 사내의 짐을 풀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