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도미토리와 체인 호텔 사이

여행자의 천국, 방콕의 숙박 트렌드가 콘셉추얼 호텔로 바뀌고 있다.

UpdatedOn April 17, 2019

값싼 도미토리부터 하루 1백만원이 넘는 풀빌라, 전 세계 유명 호텔 체인들이 모인 도시 방콕은 여행자에게 천국과도 같다. 싸면 싼 대로, 비싸면 비싼 대로 입맛에 맞는 여행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방콕에는 도미토리의 장점과 대형 호텔의 장점을 고루 섞은 새로운 형태의 숙소가 늘어나는 추세다. 도미토리의 저렴한 가격에 대형 호텔의 인테리어 감각과 서비스가 결합된 형태다. 규모는 작지만 속은 알찬 중간 격의 호텔을 방콕에서는 콘셉추얼 호텔이라 부른다. 콘셉추얼 호텔이 번지는 현상의 원인을 찾자면, 나날이 방콕에서 향상되고 있는 디자인의 가치 때문이다. 방콕은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도시로 탈바꿈하는 중이다. 물론 정부에서 주도하지만, 민간 영역에서도 활발히 그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여행객 즉, 소비자가 대형 호텔보다 인테리어 감각이 독특한 공간을 선호하는 경향이 늘어난 것도 원인이다. 콘셉추얼 호텔은 방콕 소비자의 요구를 정확히 파악했다.

콘셉추얼 호텔의 공통점을 찾자면, 다른 도시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독특한 인테리어를 지향한다는 점이다.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빌트인된 최신 제품이나 가구보다는 오래되어 희소성 드러난 물건들로 명확한 정체성을 수립해, 다른 호텔들과 분명히 차별을 둔다. 객실 수가 적다는 점도 공통된다. 이는 자본 규모의 한계이기도 한데, 대부분 오래된 건물을 인수해 객실 수를 늘리기보다는 적은 투숙객이 오래 머물기를 선호한다. 대형 호텔이 제공하는 서비스와 차별된 친밀한 서비스도 특징이다. 호텔 주인이 직접 요리를 만들어 제공하고, 귀엽고 아기자기한 그래픽이 적용된 타월이나 빈티지 그릇, 식기에도 취향이 담겨 있다. 콘셉트 호텔들은 빈티지함과 이채로움을 무기로 내세우면서 동시에 매우 트렌디한 면도 밝힌다. 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 포스팅에 최적화된 공간을 꾸린다. 그야말로 인스타그램풍 공간들인 것이다. 젊은 여행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 있는 콘셉추얼 호텔 4곳을 찾았다.

 


 

 1  머스탱 네로 호텔

시내에서 조금 떨어진 프라카농역에 위치한다. 객실은 단 10개뿐이며, 각 객실마다 콘셉트가 다르다. 눈에 띄는 것이 여기저기 배치된 동물 박제들. 오너인 ‘조이(Joy)’가 아프리카에서 수집해온 것이다. 더불어 오래된 나무 가구, 이국적인 카펫과 빈티지한 오너먼트들이 독특한 분위기를 더한다. 조이는 아침마다 직접 손님들을 위한 식사를 준비하며, 날마다 다른 메뉴를 선보인다.

페이스북 @themustangnero

 


 

 2  J. no 14 로지

짜오프라야강 건너편, 주거 지역의 작은 골목 끄트머리에 있다. 호텔에 들어서면 리셉션 대신 빈티지 테이블과 의자, 트렁크들이 쌓인 공간이 펼쳐진다. 철제 가구와 스탠드 등 남성적이고 묵직한 인더스트리얼 빈티지 인테리어를 표방하지만 어두운 느낌은 아니다. 천장에 난 창 덕분이다. 채광이 좋아 실외에 있는 듯하다. J. no 14 로지는 오너인 ‘몬 위라논’과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한 그의 아들이 창고를 개조해서 만든 공간이다.

페이스북 @jno14.lodgment

 


 

 3  원데이 호스텔

가장 큰 장점은 다채로운 편의시설이다. 호스텔과 붙어 있는 까사라핀 X26은 브런치를 즐기려는 ‘방콕커’들이 이른 아침부터 찾는 카페이자 레스토랑이다. 카페를 지나면 워크룸 공간이 있다. 하루 사용료를 내면 사무 공간과 인터넷, 각종 OA 기계들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눈에 띄는 공간은 로비와 키친이다. 천장에 걸린 열대 식물들이 밝은 채광에 아름답게 빛나고, 기다란 식탁은 <킨포크> 화보를 연상시킨다.

웹사이트 www.onedaybkk.com

 


 

 4  조시 호텔

트렌디한 카페와 숍이 생겨나며 새로운 어번 라이프스타일을 이끄는 아리 지역. 그 중심에 있다. 빈티지한 색감과 장식적인 디자인이 호텔 전반 곳곳에 녹아 있다. 줄무늬 어닝을 친 호텔의 파사드와 작은 수영장은 SNS에 끊임없이 등장하는 곳이다. 객실은 총 71개이며 슈페리어룸, 디럭스룸, 패밀리룸 등 총 3가지 타입으로 구성된다. 딱 필요한 가구만 있는 객실은 다소 협소한 느낌이다.

웹사이트 www.joshhotel.com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주이킴(여행 칼럼니스트)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로즈 와일리의 불손한 세계
  • 2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 3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4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 5
    지진희는 젊고

RELATED STORIES

  •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LIF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LIFE

    게임 선물 세트

    새해를 맞아 AR게임 4종 세트를 선물한다.

  • LIFE

    새해 첫 클래식

    한 해의 첫날, 새해 첫 클래식을 듣는다. 음악을 닮은 꽃과 함께.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MORE FROM ARENA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 FEATURE

    축복이거나 아니거나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FEATUR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ILM

    빅톤 '최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매혹적인 패션화보와 인터뷰 공개

FAMILY SITE